수능 시험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나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누군가가 본다는 나의 ...

by 서호건  /  on Nov 27, 2005 18:39
수능 시험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나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누군가가 본다는 나의 일기의 특성 때문이었을까?

그럼 이런 고민도 해본다. 과연 일기를 공개하는 것이 옳을까?

그게 나에게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나 스스로로 하여금 일기에 솔직하지 못하고, 가식화된 문체를 쓰게 하지 않을까?

염려스러운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다...
흠... 어쩌지... 일단, 방학때가 되면 홈페이지 다시 리뉴얼 하면서 비밀일기도 쓸 수 있도록 해야겠다

그땐 Zeroboard써야징..ㅋㅋ

수능.???

음... 수학 때문에 연세대는 못가게 되었다. 수리 2등급은 커녕 3등급도 힘들것 같다. 수학시간에 한 20여분 남겨놓았는데, 남은 문제는 10문제 이제 끝났구나... 점점 시간이 갈 수록 연세대학교가 눈앞에서 멀어지는데... 목적지에 다왔는데, 열쇠를 놓고와서 문을 못여는 그런 상황에 놓인 그 기분...ㅠ.ㅠ 그게 나에게 더이상 문제를 풀 용기를 주지 않았다.

그리고 영어도 망쳐버렸다. 수리 과탐만 믿고 공부를 안했으니 당연하리라... 거의 한달동안 영어랑 빠빠이 하고 살았으니까...

그래도 과탐은 190점 받았다. 물리1, 화학1은 50점 만점....
생1, 물2는 각 45점씩...
흐미...ㅠ.ㅠ

생물도 어려웠다면 1등급을 노려볼만도 한데, 4과목 다 일등급 나오면 언어까지 해서 5개 1등급을 받는데 ㅋㅋ

총점은 423인가? 426인가 되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수리에서 마킹을 못 옮겨서 가채점을 제대로 할 수 가 없었다.

흐흠...

한양대를 가야할 듯 싶고, 가고 싶기도 하다. 재수는 정말 원치 않은데...

11월 30일 날 1차 통과 합격발표하고, 면접만 치르면된다.

꼭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하며...

참, 오늘 방정리를 끝냈다. 정말 개운하다. 그 많던 책을 정리하면서 느낀것은...
내가 이렇게 많은 문제집과 씨름했는데, 결국 얻은건 이 조그마한 3자리 숫자일 뿐이라는거....
결코 이게 나를 대표하지 못한다는 것...

3년이란 시간동안 얻은건 친구요, 스승이요, 나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념이다.

초심을 잊지 말자. 과정에 충실하고, 최선을 다해 학창시절을 보내는 것이 나의 본분이었다. 이젠 새로운 삶을 앞에 두고 있다.

고교생활의 마지막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정말 인간적 개체로서 '서호건'이라는 사람을 세상을 보여줄 때가 왔다.

나는 방학 3개월정도에 엄청난 프로젝트를 실행할 것이다. 이젠 정말 막강한 나의 시테크(Time Tech)를 보여줄 절호의 기회인 것이다.

20대가 가장 후회하게 될때가, 친구들과 어울리며 술마시고 노는데 시간과 돈을 허비하고 난 후 30살이 되어있는 자신을 바라볼 때가 아닐까 싶다.

목표를 삼고, 진정한 Mental Mentor를 찾고, Soul Mate를 찾는데 혼신을 기울인다. 많은 사람들을 만날 것이다. 내가 존경하는 많은 이들... 신문과 책에서 보는 이름들을 직접 찾아다닐 것이다. 그들의 삶을 엿보고, 경험을 듣고, 지혜를 배울 것이다.

누구보다도 개성적으로 나를 다듬어 갈 것이다. 그리고 10년뒤엔 내가 그들에게 나라는 존재를 알고 있다는 사실이 뿌듯해지도록 해주고 싶다.

부지런히 달릴 것이다.

앞으로 3개월동안 피아노의 기초를 배우고, 요리도 배우고, 책을 이틀에 한권씩 읽고, 미술과 사학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인물에 대한 자료데이터 베이스도 구축하고, 홈페이지를 보다 체계적으로 구성할 것이다. 말솜씨를 기르기 위한 트레이닝도 준비하고, 건강회복을 위해 꾸준한 운동도 하겠다.
영어와 중국어를 보다 본격적으로 회화의 바탕을 준비하겠다.

멀티플레이어가 갖추어야할 조건을 점검하고 내가 하고 싶은 것과 필요한 것을 찾아 준비계획을 세워서 장기적으로 준비하겠다. 요리도 열심히 하겠다.

가계부도 쓸 계획이다. 지금부터는 경제에대한 시각도 보다 깊이 갖추어야할 시점이다. 독립을 앞에 둔 사나이로서 당연한게 아닌가 싶다.

뭐 거창할 것도 자랑할 것도, 걱정할 것도 없다.

그저 내가 하고싶고, 정말 재미있을 것 같다.

하루아침에 다 이룰수는 없다는 것을 충분히 안다. 그렇기에 3개월을 부단히 움직여서 그 기초를 갖추고 대학 4년동안 완벽하게 다듬어 갈것이다.

음, 그동안 신경꺼온 자격증 공부도 해야한다.
워드, 그래픽스(이왕이면 기계제도랑 건축제도), 정보처리 등등...
그리고 엑셀과 파워포인트와 워드, 한글에 대해 내가 모르는 부분들을 보다 심도 있게 마스터하겠다.

그후에 디자인을 공부하겠다. 마야, 맥스 중에 하나를 택해야겠지.
아직은 추상적이다.
전체적으로 해야할것들이 많다.

일단 30일까지는 기말고사 준비하고 면접준비를 시작해서 12월 10일까지 '르네상스 프로젝트'에 충실할 것이다. 좋은 결과 있기를...

기말고사는 첫날에는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지만, 내가 공부를 안한 탓이다.
월요일 고사는 계획이 있으니 잘 해내리라 믿는다! 화팅 호건!

-------------------------------------------------------------

아따, 정리가 안되넹...

온몸이 찌뿌둥하넹, 참... 어제 설이를 만났는데...
생각보다는 덜 긴장했다. 그냥 이젠 여자로 안보인 것 같다. 별 감흥도 못 느꼈고...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는 말이 이렇게 진리인줄은 몰랐는데...

이번에 크게 배웠다. 훗날 시련을 겪어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이건 시련과는 다른 짝사랑의 끝이지만 말이다

사실 내가 만나고 싶지 않았던 이유는, 환상을 깨고 싶지 않아서였다. 풋풋한 기억으로 남기고 싶었기 때문이다.

설이를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도 그랬다. 물론 여름방학쯤 너무 힘들어서 연락을 취했는데...
운명인지 만나지는 못했었다.

만나더라면, 크게 내가 흔들렸을지도 모르지... 그래도 혼자 잘 정리해서 이렇게 밝게 살아있지 않는가?

뭐, 이번 만남으로 환상이 깨졌다고 보기는 그렇고... 그냥 이젠 단지 아는 사람일 뿐이라는 약간의 낯섬... 그런게 있었다. 사랑하는 사람을 친구로 여길 수 없는 걸까? 나는 그런것 같다. 물론 나를 좋아했던 사람들도 그랬다. 나도 그 여자들이 단지 친구이길 바랐지만, 그녀들은 다들 나를 미워하게되었다. 자존심이 상했던 걸까?

그럼 나도 자존심 때문에 친구가 되지 못하는건가?

훔... 그냥... 그당시엔 말야...

친구로 여긴다고 생각하며 만나면, 사소한 것들이 나에겐 애정의 싹이 되어서 가슴을 치더라는 거지... 그걸 직감했고, 결코 그것으로 부터 나 스스로가 싹을 자르지 못하는 사람이라는 것이 설이와 친구로 지내기 힘들다는 생각을 갖게 한게 아닐까?
물론 한번도 '설이는 내 친구가 될 수 없어.'라고 진지하게 생각해본적은 없지만, '설이랑 같이 있으면 미칠 것 같다.'라는 생각은 많았지... 내면적 갈등으로도 충분히 친구사이는 무리라는 것을 느꼈던 것 같다.

앞으로도 그럴것 같다. 어디까지나 나의 기억 속의 한켠에 자리 잡은 사람으로 남을 것 같다.

피디가 되고 싶다고 그러던데...

마지막으로 그녀의 꿈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그리고 부디 건강하고, 행운이 따르기를...
(진심이다... 벗트... 이젠 이런 마음이 다시 생길 일은 없을 것 같다...)
왠지 내 마음만 알지..ㅋㅋ

내가 찾는 사람의 2 종류중 하나는 멘토고, 다른 하나는 소울 메이트다.

설이가 소울메이트가 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안 맞는것 같다는 생각이다. 예전에 설이가 이런말은 했었다. "나는 진지한거 별로 안좋아해.."
그렇다. 그러면 멘탈을 나누기는 힘들다.
물론 그렇다고 승현이와 멘탈을 나누고 있다고 하기도 어렵다.

승현이는 나의 B.F.이지 소울메이트가 아니다. 소울메이트는 다르다.

내가 소울 메이트로 여겼을 만한 인물은...
K군이 아닐까 생각해보는데... 아...그러고 보니 Y군도 소울메이트로 생각해볼 수도 있겠다.

하튼, 지금은 다들 아니다. 내 옆에 있지 못하니까... 한동안은 나와 정신적 교감을 나눈 소울메이트이자 친구였다. 물론 지금도 친구이긴 하지만,  소울메이트로서의 대화는 끊긴지 오래다.
물론 그들이 나를 소울메이트로 여기고 있는지 아닌지는 나도 모른다.

하지만 정신적 지주가 필요하긴 하니까.

대학생활 하면서 찾아가야징...

복잡하다.

일기 쓴지도 오래되서, 필력이 약해졌나보다. 정리가 안되넹...
ㅠㅠ
오늘 부턴 일찍자고 일찍 일어나야징...
Me2day Yozm
  1. 문서정보
  2. 이 게시물을...
  3.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2'

Leave Comments


  • ?
    from. sweet   on 2017.05.12 12:29  (*.215.156.86)
    그래서 지금은 soulmate 찾으셨나요?
  • ?
    from. Hogeony   on 2017.05.14 23:40  (*.62.8.119)

    Of course, I am wearing my tailored soulmate ~♡~ on the heart.


List of Articles
  1. 08 Dec 2005 00:41 No Image 음... 집안 분위는 비교적 냉... 하다... 일단 피아노 문제를 벗어나서... 내 삶에 대한 침해와 전혀 나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는 태도가 불만스럽고, 대화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점이 너무도 답답하다. 여하튼... 일단 상황 안정을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 Reply :0 Views :858
  2. 05 Dec 2005 22:24 No Image 이 세상에서 가장 싫은 것은 누구 눈치보는 일이다. 내가 왜 누구 눈치를 보며 내 인생을 설계하고 계획해야하는가? 도대체 이해를 못하겠다. 내가 왜 부모가 원하는 방식의 길을 선택해야하는가 도대체 이해를 못하겠다. 공대를 가는 것... 내가 만드는 것을 좋아한 탓도 없지 않다. 그러... Reply :0 Views :1045
  3. 04 Dec 2005 13:10 No Image 눈내리고, 내 마음도 녹는다... 아무래도 인생 헛 살았다는 생각 뿐이다. 강수진 님과 박지성, 김영광, 염종석 선수들의 손과 발과 어깨를 보며... 가슴이 미어지고... 한없이 부끄러워지고... 눈을 바라보며... 고독에 심취해지는 나 자신을 보면서... 아무런 의미가 없어... Reply :6 Views :1070
  4. 02 Dec 2005 17:35 No Image 음... 정리... 정리가 필요해!!! 왜, 이렇게 어수선한지 몰겠다. 지금 해야할 일이 많은데, 아무 생각없이 앉아있다. BAD CODE의 제거도 쉽지가 않다. 마음의 평온을 위해서는 무언가 결단이 있어야 한다. 이제...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갈 시간...ㅋ 오늘 드디어 3아웃... Reply :0 Views :936
  5. 01 Dec 2005 22:12 No Image 내일 울반 애들 면접시험 본다는데... ^^; 다들 꼭 잘 치러서 붙기를 바란당... 화팅!!! 오늘 울반 6반을 상대로 한 축구 게임에서 3:0으로 이겼다 ㅋㅋ 물론 나는 뛰지 못했다. 고등학교 내내 운동을 별로 안해서뤼...ㅋㅋ 물론 나도 하고는 싶었지만, 스스로도 반대항게임에... Reply :2 Views :1120
  6. 01 Dec 2005 01:39 No Image 훔... 오늘 넘 피곤했나보당... 낮에 잠을 많이 자놔서뤼... 잠이 잘 안온다... 덕분에 BAD CODE를 이겨내는가 했더니만... 된장 또 도졌다. 이건 자책이나 자학이 아니다. 내가 바꾸고 싶은 나의 단점이다. 피아노가 필요하다. 책과는 다른 정신적 도피처가 필요하다... Reply :0 Views :1165
  7. 29 Nov 2005 22:06 No Image 이슬이랑 다시 친해졌다. 음... 이이슬이라는 여학생이 있다. 아마 웅변학원 때부터 중학교까지 같은 곳을 다녔던 것 같다. 초등학교때는 정말 용수랑 재경이랑 해서 이슬이랑도 많이 놀았다. 내 생일파티 때도 와서 놀곤 했고, 나도 이슬이네 집에가서 놀았던 기... Reply :1 Views :1118
  8. 29 Nov 2005 00:45 No Image 조회수를 없앴다. 카운터도 없앨까 생각중이다. 가식과 의식이 싫다. 나도 모르게 내가 누군가에게 꼭 많이 주목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져왔나보다. 항상 내가 글을 쓰기 위해서 들어오면 조회수에 눈이 고정되었다. 홈페이지를 보아도, 카운터에 가장 먼저 주목했고... 이런 의식적... Reply :0 Views :952
  9. 27 Nov 2005 18:39 No Image 음... 이제 고등학교 시절의 모든 것들을 정리해야지... 수능 시험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나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누군가가 본다는 나의 일기의 특성 때문이었을까? 그럼 이런 고민도 해본다. 과연 일기를 공개하는 것이 옳을까? 그게 나에게 치명적인 약점이 ... Reply :2 Views :1543
  10. 22 Nov 2005 21:28 No Image 넘 기쁜 날이다!!! 넘넘 좋은 날이다! 아름다운 날이다!!! D-1일이다. ^^; 왤케 기분이 좋은지 모르겠다. 많은 이들의 격려와 기대에 행복하다. 부담?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중요한 만큼 정직하게 점수를 얻을 것이다. 그렇기에 걱정할 것도 부담 갖을 것도 없다. 내가 해온 것 이상을 얻... Reply :0 Views :1117
  11. 20 Nov 2005 22:59 No Image 이렇게 긴장 안해도 되나? 인생의 첫번째 갈림길이라는 大 수능을 앞두고 이토록 태연해도 될까요? 호건씨~ 무슨 생각으로 오늘 하루를 보냈고, 어제를 보냈죠? 그 동안 무슨 생각으로 하루 하루를 살았죠? 음... 친구들 이름도 헛갈리고, 눈에 보이는 사물의 모든... Reply :0 Views :1114
  12. 12 Nov 2005 22:41 No Image 후후훔!@!@! 기분이 뒤숭숭^^? 음, 이제 곧 한자리다...^^ 근데, 사실 이젠 마음이 편해진다. 나에게 분명하게 보이는 두 불빛이 있으니까... 거길 향해 걸어가고 있으니까. 강한 부활의 확신과 새로운 삶에 대한 꿈과 열정! 물론, 기대가 클 수록 실망도 커질 수 있... Reply :0 Views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