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teful
2019.11.12 11:11

낭만적인 삶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많은 것들이 스쳐 가고

또 많은 것들이 다가오는 지금, 이 순간.

나는 설렘을 품고 내일을 향하고 있다.

'희망'이라는 상투적인 표현이 새삼스럽게 가슴을 뛰게 한다.

 

대단한 무언가를 꿈꾸는 것이 아닐지라도,

작은 희망 사항 하나하나를 품고 하루를 맞이함이

삶에 온기를 불어넣는 것임을 실감하는 오늘이다.

 

최근 2년은 세상이 얼마나 빠르게 바뀌고 있음을 뼛속 깊이 실감한 시간이었다.

겨우겨우 바득바득 헐떡거리며 따라잡아 가고 있었다.

ICCV 2019와 IROS 2019를 통해 그 격변의 파도를 타는 수많은 서퍼들을 만나면서,

예측할 수 없는 그 파도를 즐기며 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았다.

그들의 열정과 덤으로 연구 아이디어들까지 가득 담아와 이렇게 연구실에 앉아보니 생각이 많아진다.

 

역설적이게도 우리는 미래를 예측하기 위한 연구하지만,

정작 우리가 하는 일련의 노력이 어떠한 미래를 만들어갈지는 사실 불확실하다.

파도 같은 것을 만들어낼 수는 있어도, 우리가 파도일 수는 없다.

우리는 언제나 파도를 마주해야 하는 인간이라는 존재이다.

 

최근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스팬서 존슨의 책이 자주 떠올랐다.

아주 오래 전의 베스트셀러였고, 주제는 아주 단순했었다.

중요한 것은 파도는 파도이고, 나는 나라는 것이다.

파도는 변화하는 흐름이고 에너지이다.

그것을 따라갈지 말지는 내가 닻을 들어 올릴지 말지에 달린 것이다.

 

꼭 따라간다고 좋은 길로 가는 것도 아니고,

자리를 지킨다고 해서 나쁜 일을 만드는 것도 아니다.

움직임도 변화를 낳지만, 멈춤도 변화를 낳는다.

다만, 어떤 변화든 내가 마주해야 한 입장이라는 것이 중요할 뿐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나는 피동적이면서도 능동적인 존재이다.

흐름에 전적으로 영향을 받는 입장이지만, 또 그 흐름을 변화시킬 수도 있는 존재이기도 하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이 가듯ㅡ

오늘이 간다. 지금이 간다.

그리고 내일이 온다.

 

새로움이 나에게로 오고 있다.

그리고 비록 작은 것일지라도 무언가를 꿈꾸고 바라는 것이

'희망'이라는 것이고 그 '희망'이 삶을 설레게 함을 다시금 깨닫는다.

 

물론, '희망'은 '실망'을 내포하고 있다.

허나, '실망'은 '희망'했기에 얻을 수 있는 또 다른 대답일 뿐이다.

우리는 이러한 과정을 '도전'이라고들 한다.

그러한 '도전'은 늘 '설렘'을 데리고 다닌다.

 

'희망'이 없다면 '도전'도 없다.

'도전'하지 않는 오늘엔, '설렘' 또한 없다.

 

우리에게 파도를 타고 싶다는 '희망사항'이 없다면, 파도 근처는 얼씬도 안 할 것이다.

그러면 당연히 파도가 얼마나 센지, 그리고 파도를 타려면 내가 어떤 노력이 더 필요한지 알 길이 없다.

입시, 취업, 결혼, 육아 등등 모든 삶의 파도들은 우리를 침몰시키고 평가하기 위함이 아니라,

우리가 우리를 알아가기 위한 좋은 '도전'의 기회들이다.

'희망'하는대로 이루든 이루지 못하든, 그것들에 '도전'함으로써

삶의 새로운 모습과 꺼내보지 않았던 또 다른 우리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그러한 일상 속에서 비록 삶이 힘겨울지라도 우린 '설렘'을 품고 미소 지을 수 있고,

때때로 눈물 흘리며 서로를 어루만질 수 있고, 또 환희에 차서 춤을 출 수도 있다.

잘 되든, 못 되든, 사람 사는 것이란 그 모든 희노애락을 마주하며 생을 일궈가는 여행인 거 같다.

이 세상에 내리막이 없다면, 오르막도 없다.

범사에 감사한 따뜻한 마음은, 곧 어제 흘린 차가운 눈물 뒤에 오는 파도가 건낸 선물이다.

 

문득 아주 오래전 썼던 글귀를 다시 보며, 오늘의 선물들을 음미해본다

주어진 하루에 감사하고, 마주한 기회에 감사하고, 새로운 내일을 꿈꿀 수 있음에 감사하다.

삶을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느낄 줄 아는 것이 곧 '낭만적인 삶'이란 생각하며...

 

네가 꿈꾸는 만큼ㅡ

네가 바라는 만큼ㅡ

세상은 얼마든지 네게 큰 선물을 줄 수 있어...

허나 중요한 건, 네가 그 선물들을 오래도록 짊어질 수 있을 지는

네가 얼마나 강하고 튼튼한지에 달렸다는 거야!

감당할 자신있냐? 준비됐어? 널 기다리고 있는 그 행복들 말야~

 

낭만 (浪漫)

[명사] 현실에 매이지 않고 감상적이고 이상적으로 사물을 대하는 태도나 심리. 또는 그런 분위기.

 

dream.jpg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입력 내용
대치어

 

 

?

  1. 낭만적인 삶

    많은 것들이 스쳐 가고 또 많은 것들이 다가오는 지금, 이 순간. 나는 설렘을 품고 내일을 향하고 있다. '희망'이라는 상투적인 표현이 새삼스럽게 가슴을 뛰게 한다. 대단한 무언가를 꿈꾸는 것이 아닐지라도, 작은 희망 사항 하나하나를 품고 하루를 맞이함이 ...
    Date2019.11.12 CategoryGrateful Views25
    Read More
  2. 항상 이 공간을 그리워했다.

    오랜만에 홈페이지에 글을 써 내려 간다. 중고등학교 그리고 대학 시절에는 글도 자주 쓰고 가꾸기도 많이 했었던 홈페이지인데, 대학원을 진학한 이후로는 정말 뜨문뜨문 글을 쓰고 있다. 하지만 늘 마음속엔 와야지 써야지 하는 생각을 품고 있었다. 매번 그때그때 생...
    Date2019.06.19 CategoryDecisive Views133
    Read More
  3. 나는 행복하기를 택했다.

    한동안 마음이 마치 거친 파도 위에 놓인 통통배 마냥 어떻게 균형을 잡아야 할지 몰라 이성도 감성도 혼비백산한 것만 같았다. 몸은 모든 움직임을 거부하는 거 같았고, 마음도 모든 감정을 거부하는 것만 같았다. 말 그대로 움직이기도 싫고, 아무것도 하기가 싫었다. ...
    Date2018.08.21 Views1306
    Read More
  4. 전성기

    불현듯 고3 때가 떠오른다. 그 시기엔 마치 수능이 세상의 가장 큰 산으로 느끼고, 그 고갤 성공적으로 넘고자 맹목적으로 달렸었다. 10년이란 시간이 흐르고 오늘의 나는 박사학위를 앞두고 또 한 고갤 넘고자 뛰고 있다. 2005년에 한참 들었던 김경호의 노래들을 다시 ...
    Date2017.10.22 Views3580
    Read More
  5. 힘들다. 그래, 힘들다.

    한 때, 이런 짤이 웃프게 돌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보니, 내 주변의 공대생들도 "힘들다."는 표현을 잘 쓰지 않는 거 같다. 이미 학부 1학년을 넘어서면서, 힘들다고 투정부려도 바뀌는 것도 더 쉬워지는 것도 없다는 걸 깨달은 탓인지... 주어진 상황에 적응하고, 문제...
    Date2017.09.08 Views4562
    Read More
  6. 잡생각이 많단 건, 욕심을 부리고 있다는 방증

    싱숭생숭... 그래, 긴장되겠지... 마음이 조급하겠지... 덩그러니 중압감에 쌓여있겠지... 호건아, 호건아, 호건아, 걱정보단 고민을! 미루기보단 선택을! 불안보다는 재미를! 향해 마음을 조금 더 내밀자! 요즘 맘이 영 평안하지 않지? 그럴 수 밖에... 당연한 거잖아. ...
    Date2017.09.02 Views3169
    Read More
  7. 지금에 충실하자

    호건아, 집중하자. 놓지 말고, 진심으로 원하는 것을 향해 조금 더 집중하렴. 뜨거웠던 과거도 설레는 미래도 지금의 내 감정을 지배하게 내버려둬선 안돼. 지금의 감정은 오롯이 현실과 그에 대한 인식으로부터 빚어내야해. Music is your life. 음악처럼 삶에 리듬을 ...
    Date2017.08.27 Views2997
    Read More
  8. 소화불량

    별 거 아닌 것들에 연연해하지 말자... 조금 더 자유로워지자... 떠오르는 마음은 느끼고, 왜 그렇게 느끼는지 살피고, 그것이 어리석은 것인지 판단하고, 바보같은 생각이라면 흘려 보내자. 가벼워지자.
    Date2017.06.21 Views2954
    Read More
  9. 호건아, 지금이 최적의 타이밍이야

    왜... 왜... 왜... 라는 물음을 하루에도 수없이 던지고... 그렇지... 그렇지... 그렇지... 이해하고 이해하고 이해하고... 사소한 것들에 흔들리는 마음을 알아차리고 그 흔들림을 관조하고 스스로의 어리석음을 돌아보고 집착을 내려놓고 변화하고자 애쓰는 나 자신을 ...
    Date2017.06.19 Views3258
    Read More
  10.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나는 제대로 본 적이 없지만, 요즘 <세바시: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이 있다고 한다. 15분. 그렇다. 오늘의 화두는 "15분"이다. 아침에 선배로부터 생일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 오늘은 6월 9일, 실제 내 생일은 6월 29일. 아직 20여 일 남았다. "...
    Date2017.06.09 Views3015
    Read More
  11. 다시 새롭게 달려가 보자

    호건아, 요즘... 정신이 없지? 머리가 조금 아프지만... 몇자 적어보려 해... 어떻게... 그 동안 숨 좀 돌렸니? 조용히 좀 지켜보았어... 급하게 바뀌어 버린 현실과 긴급하게 마주한 중압감과 책임감. 음... 벌써 5월... 올해도 참으로 많은 것들이 지나갔구나... 그 정...
    Date2017.05.14 Views4963
    Read More
  12. 다시금 마음을 가다듬는다

    책을 읽고 싶어진다. 차분한 다독임과 위안을 주는 따뜻한 한 구절 한 구절을 천천히 읽고 음미하며, 시간을 타고 싶다.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다만 책을 읽고 싶은 충동만 있고, 실행하지 않는 약하디 약한 의지가 있을 뿐이다. 호건아, 다시금 마...
    Date2017.05.02 Views448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