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널 믿어' 정말 무서운 말이다. 이 말을 들었을 때 지혜로운 사람만이 상대방의 깊은 의심을 읽어낼 수 있다...

by Hogeony  /  on Jan 28, 2014 00:45
relationship.jpg'나 널 믿어' 정말 무서운 말이다. 
이 말을 들었을 때 지혜로운 사람만이
상대방의 깊은 의심을 읽어낼 수 있다.
그리고 용수철이 늘려진 것처럼
압력을 받아내고 있는 이 조용한 의심은
언제든 튕겨져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들은 확신과 의심 사이를
저울추처럼 움직이며 살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 자신이 가진 역량보다는
타인에게 더 많이 의존해서 살아가기 때문이다.
자신의 믿음에 따라 타인이 움직일때 행복해지고
그러지 못할 경우에 불행해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셈이다.
여기서 우유부단함과 소심함이라는 감정도 덤으로 자라게 된다.
 
확신과 의심이라는 치명적인 변증법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하나의 슬로건을 따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아님...말고!"
그러니까 자신이 할 수 있는것을 모두 한 다음에 그 결과가 좋지 않으면 쿨하게 포기하는것이다.
그러니 상대방이 어떻게 하느냐는 전혀 신경 쓸 일이 아닌게 된다.
 
예를 들어...
내가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하다.
그러니 상대방이 나를 사랑하는지의 여부를 확신하거나 의심할 이유도 없는 것이다.
만일 상대방이 나를 사랑하면, 그것을 그저 행운이라고 생각하면 될 뿐이다.
그러니까 정말로 고민해야 할 것은 상대방이 나를 사랑하는지의 여부가 아니라
정말로 내가 상대방을 사랑하는 지가 될것이다.

이것은 사랑에만 적용되는것은 아니다.
모든 인간관계, 혹은 세상과의 관계에서도 그대로 적용되는 일이다.
타인에 대해 확신을 갖거나 의심을 품을 이유는 없다.
그저 묵묵히 그리고 당당하게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다.
 
의심과 확신에 갇힌 사람이라면 이제 시선을 밖이 아니라 안으로 돌리도록 하자.
그러면 아마도 너무나 의존적이고 나약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런 나약함을 극복하지 않으면 아마 우리는 영원히 확신과 의심 사이를 방황하는 길 일은 영혼으로 남게 될 것이다.

강신주,『강신주의 감정수업』中...

---

사람들은 당신이 먼저 진실을 보일 때 당신 곁에 머문다
"관계에 무엇을 부여해 넣건 진심이 담기도록 하라. 그리고 단 한순간도, 결코 진짜 네 모습을 거부하지 마라. 네 진실한 모습이 상대를 머물도록 하기에 충분히 매혹적이지 못하다면 그들이 떠나도록 내버려 두라. 그 진짜 네 모습을 매력적인 것으로 받아들여 줄 누군가가 네 삶의 방으로 찾아올 테니 말이다. 그렇게 상대가 네 진실성에 반응하여 찾아온다면 그들은 너와 함께 머물 것이고, 상대를 방에 잡아 두기 위해 연극을 하지 않아도 되리라. 너의 탭댄스는 그렇게 끝날 것이다.”
닐 도널드 월쉬, (지친 당신을 위한)인생 매뉴얼 :행복한 '관계 맺기'의 비밀』中...

What you put into a relationship, be sure that you put into it authentically. And never deny, for one moment, the real you. And if the real you isn't sufficient or attractive enough to keep that person in the room, then let them leave. Because someone will come into the room of your life who will find the authentic you attractive enough. And when they come into the room out of their response to your authenticity, they will stay because you don't have to keep your act going in order to keep them in the room, you see.


Neale Donald Walsh,Little Book of Life: A User's Manual中...


---

처음엔 이 글들에 단순히 공감을 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다소 이기적이고 위험한 마음가짐으로 전의될 가능성이 있어서 생각을 곱씹고 다듬어 보고자 한다.

무조건 내 생각대로 다해보고 안되면 말고... 과연 그게 정말 바람직한 인간관계인가?
어쩌면 그러한 생각이 더 비겁한 건지도 모른다.

처음부터 정말 좋은 관계를 만들어볼 마음이 없었던 건지도 모른다.
뭐 나는 상대에게 좋은 관계를 맺어볼 의향 정도는 있다는 것일 뿐이고,
이에 상대가 부응하고 어울리면 운 좋게 좋은 관계가 되는 거고 아니면 나랑 안 맞으니 패스...
그 관계의 주인공인 나는 애당초 그 작품에서 함께하고 싶단 감정이입이 전혀 안된 채 무대에 오르는 것과 같다.

처음부터 바랐던 것이 상대방과 함께하는 것이라면,
상대가 사랑하는지 안하는지가 결코 무관한 게 아니라고 본다.
오히려 부드럽고 섬세하게 궁금해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내가 바라듯이 상대도 나를 더 편안하게 사랑할 수 있도록
상대방의 마음의 깊이와 사랑의 방식을 헤아려 배려하게 되는 건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이 진심이라도 그걸 하나도 표현 안한다면,
과연 상대가 그 맘 속속들이 다 알아주고 진심을 느낄 수 있을까?
상대에게 솔직한 애정이 담긴 말 한마디 없이... 그저 내가 사랑한다는 사실만으로 충분하다?
백날 요리하는 법 머릿 속으로만 되뇌이고 되뇌이고 되뇌여보라
그 누가 내가 요리에 관심이 있는지 요리를 잘하는지 알아줄 수 있나...

춤을 춰도, 그래 내 춤 좋아하는 사람만 붙어라~ 해서
누가 내게 붙으면, '이 사람 나한테 마음이 있나보다 오늘 나 운이 좋구나~!' 생각하고서
여전히 내 춤 방식만 고수하며 그대로 춘다면... 지금 벽잡고 춤추고 있는 것과 다를바 없는 것이다.
전혀 교감도 없고, 상대방의 스텝에 대한 이해와 반응도 없는 것이지 않는가?
그런데 그 사람은 나무가 아니다. 그래서 스스로를 나무로 느끼게 하는 나를 결국 떠날 것이다.
내가 만약 상대에게 마음이 있다면, 자연스럽게 상대방의 춤사위를 살피고
이 다음 동작이 어떻게 나올지를 나름대로 예상해서 그에 걸맞은 자세를 준비해 줌으로써
둘이 함께 최고의 안무를 이끌내고 싶어지는 게 지극히 자연스럽다고 본다.

물론, 그렇다고 일방적으로 상대방에 맞춰 나를 변화시키라는 것은 또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진정 바라는 것이
지금 내가 주는 방식의 사랑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내가 기꺼이 줄 수 있고 또 마음써서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것들 중에
상대방이 더 좋아하는 것을 헤아려 챙겨줌으로써
100% 달리 살아온 서로 삶이 조금이라도 더 부드럽게 엮이길 바라는 게 아닐까?

관계에 대한 스킬은 중요하다. 허나 관계를 이루고자 하는 근본적인 마음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
상대가 나를 사랑하는지 사랑하지 않는지를 고민하지 않겠다는 건,
내가 하는 사랑과 그가 하는 사랑을 이분법적으로 나누고서,
상대방의 감정에 대한 모든 책임을 상대에게 전가하려는 것이다.
내가 상대에게 무슨 실망을 주었고, 왜 그게 그 사람에게 실망이 되었을지는 고민하지 않고,
내가 마음에 안들어? "그래, 그럼. 아니면 말고~"라니...

나와 그가 함께 서로 사랑하길 바라게 되면, 얘긴 달라진다.
내가 상대를 사랑하는 건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이고 당연한 것이다.
나아가 상대가 나를 더 편안하게 느끼고 더 가깝게 느끼고 더 좋아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려 그 사람이 나를 좀더 잘 알아갈 수 있도록 배려하며
상대가 나를 어떻게 느끼는지를 살피는 일은 결코 "의심"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라, "관심"이고 "이해"다.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사랑하고 사랑해줄 사람을 찾는 건 장난감을 찾는 것이지 사랑을 찾는 게 아닌 거 같다.
사랑은... 상대를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처음엔 다소 이해하기 어려웠던 것들까지도
이 사람이니까 그렇게 느끼겠구나
그래 이 사람이라면 그렇게 생각하겠구나를 헤아릴 수 있게 됨이라고 본다.

그 누구보다 더 잘 이해하고 배려해주고 싶은 마음으로 더욱 더 깊이 알아가고 싶은 사람.
바로 그 사람이 진정 지금 우리가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아닐까? 뭐~ 아님 말고^^
Me2day Yozm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24 Oct 2017 14:01 무거움과 가벼움 https://web.stagram.com/nalo_one 밥을 차려주던 엄마는 어느새 부턴가 밥 해주는 아줌마가 되고 돈을 벌어오던 아빠는 어느새 부턴가 용돈 내주는 기계가 되고 술잔 따라주던 친구는 어느새 부턴가 화를 삼켜줄 인형이 되고 가르침 배풀... Reply :0 Views :206
  2. 22 Jun 2017 14:08 일체유심조 (一切唯心造) Reply :0 Views :822
  3. 28 May 2017 14:47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때 그 사람이 그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 Reply :0 Views :1497
  4. 09 Aug 2016 22:11 진짜 원하는 것을 하라? 꿈을 쫓아라? 야망을 품어라? 참으로 와닿는 말씀이다. Reply :0 Views :2576
  5. 12 Feb 2016 11:33 세상에서 가장 먼 거리는? 세상에서 가장 먼 거리는 "머리에서 가슴까지" 그만큼 이해하고 깨달은 것이 내 가슴에 닿아 온몸으로 실천하기 까지가 어렵다는 것이다. 나는 지금 나를 다듬어 가기 위해서 얼마나 수행하고 있는가? Reply :0 Views :5373
  6. 06 Jan 2016 10:09 훌륭한 직원을 그만두게 만드는 원인 9가지 관리자들이 제일 일 잘하는 직원들이 그만둔다고 불평하는 것을 굉장히 자주 들을 수 있다. 좋은 직원이 그만두는 것만큼 비용이 많이 들고 일에 지장을 주는 것도 흔치 않으니, 정말 불평할 만한 일이다. 관리자들은 이직률 문제의 ... Reply :0 Views :5772
  7. 23 Jul 2015 15:34 No Image 각종 증후군과 주문 피그말리온효과 <Pygmalion effect> 누군가에 대한 사람들의 믿음이나 기대, 예측이 그 대상에게 그대로 실현되는 경향을 말한다. 로젠탈 효과, 자성적 예언, 자기 충족적 예언이라고도 한다. 간절히 바라면 그 소망은 이루어질 수 있다. ... Reply :0 Views :3388
  8. 25 May 2015 16:00 화장실 어딨어요? 저기 급해서 그런데 근처에 화장실이 어디있어요?ㅠㅜ 빨리요ㅠㅠㅠ (function(d, s, id) { var js, fjs = d.getElementsByTagName(s)[0]; if (d.getElementById(id)) return; js = d.createElement(s); js.id = id; js.src = "//connect.f... Reply :0 Views :2318
  9. 16 May 2015 13:30 사랑해라. 시간이 없다. - 《끌림》 이병률 사랑해라. 시간이 없다. 사랑을 자꾸 벽에다가 걸어두지만 말고 만지고, 입고 그리고 얼굴에 문대라. 사랑은 기다려주지 않으며, 내릴 곳을 몰라 종점까지 가게 된다 할지라도 아무 보상이 없으며 오히려 핑계를 준비하는 당신에게 책임을... Reply :0 Views :2733
  10. 11 Apr 2015 18:03 인연설 - 만해 한용운 인연설(因緣說) - 만해 한용운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사랑한다는 말은 안 합니다. 아니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 사랑의 진실입니다. 잊어버려야 하겠다는 말은 잊어버릴 수 없다는 말입니다. 정말 잊고 싶을 때는 말이 없습니다. 헤... Reply :0 Views :4723
  11. 15 Feb 2015 10:20 누군가 해야할 일이라면, 우리가 하자! 200년 전에 노예해방을 외치면 미친 사람 취급을 받았습니다. 100년 전에 여자에게 투표권을 달라고 하면 감옥에 집어 넣었습니다. 50년 전에 식민지에서 독립운동을 하면 테러리스트로 수배 당했습니다. 단기적으로 보면 불가능해 보여도... Reply :0 Views :4010
  12. 12 Feb 2015 13:14 No Image 나는 가끔 그럴 때가 있다 이 글은 2013년 6월 16일 첫 댓글로 달아놓은 "설기문마음연구소"의 글을 읽고서 내가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이다. 요 며칠 전 우연히 페이스북을 정리하다가, 내가 썼었던 이 글을 보며... 그래도 내가 지금은 그때보단 덜 나의 삶을 남... Reply :0 Views :5701
  13. 11 Feb 2014 15:44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의 차이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의 차이 고양이는 쥐를 사랑하지 않습니다. 고양이는 쥐를 좋아하는 것입니다. 고양이가 쥐를 좋아하는 것은 쥐에게는 영원토록 행복하지 않은 일입니다. 오직 쥐가 고양이를 위해서만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 Reply :0 Views :21428
  14. 11 Feb 2014 11:59 내가 나 자신을 사랑하기 시작했을 때 by 찰리 채플린 내가 나 자신을 사랑하기 시작했을 때(by 찰리 채플린 1959년 4월 16일 70번째 그의 생일날) 내가 나 자신을 사랑하기 시작했을 때, 고통이나 괴로움은 단지 나의 진실에 반해서 살지 말라는 경고임을 알 수 있었다. 요즘 사람들은 그것을 ... Reply :0 Views :18281
  15. 28 Jan 2014 00:45 내가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할까? '나 널 믿어' 정말 무서운 말이다. 이 말을 들었을 때 지혜로운 사람만이 상대방의 깊은 의심을 읽어낼 수 있다. 그리고 용수철이 늘려진 것처럼 압력을 받아내고 있는 이 조용한 의심은 언제든 튕겨져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Reply :0 Views :13490
  16. 25 Jan 2014 19:06 No Image 내가 너를 사랑하고 있는지는 내가 너를 사랑하고 있는지는 J. W. 괴테(1749~1832) 내가 너를 사랑하고 있는지는 나도 모른다. 단 한번 네 얼굴을 보기만 하면 단 한번 네 눈을 보기만 하면 내 마음은 괴로움의 흔적이 사라진다. 얼마나 즐거운 기분인가는 하느님만... Reply :0 Views :2040
  17. 08 Apr 2013 22:40 No Image '잃을 것도 없고 얻을 것도 없다'... 마음의 평정의 중요성 진짜 승부다운 승부를 걸 수 있는 자는 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처음부터 이기는 것이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승부를 할 수 있음 그 자체에 감사하고 이를 온전히 즐기는 자. 이미 그의 마음은 충분히 행복하다. 잃을 것도 없... Reply :0 Views :16777
  18. 18 Dec 2012 06:17 No Image 어렵다고 뭐가 어떻게 어려운데? 똑바로 좀 알고 싶다! 제가 아직 경제 수치를 잘 이해할 줄 몰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경제성장률 3.1%가 낮은 수치인지 저성장이라는 말은 상대적으로 어디보다 낮다는 건데, OECD 국가들 중, 6개국 만이 경제성장률이 3.0% 이상이라는데... 우리나라를 제외한... Reply :0 Views :16957
  19. 22 Oct 2012 23:50 No Image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살아보니까 by 장영희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는다. 내가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Reply :0 Views :37778
  20. 04 Sep 2012 16:07 No Image 보왕삼매론 몸에 병이 없기를 바라지 말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병고(病苦)로써 양약(良藥)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세상살이에 곤란함이 없기를 바라지 말라. 세상살이에 곤란이 없으면 업신여기는 마음과 ... Reply :0 Views :10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