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클럽에서 개인 트레이닝을 받아온 지 한 달이 넘어간다. 혼자서 3~4년 운동을 해왔지만, 그동안의 운동과는 차...

by Hogeony  /  on Nov 06, 2015 13:57

헬스클럽에서 개인 트레이닝을 받아온 지 한 달이 넘어간다.

혼자서 3~4년 운동을 해왔지만, 그동안의 운동과는 차원이 다른 강도와  고립된 자세로

매 시간당 8만원짜리 교육을 받고 있다.


여기에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이 있다.


첫번째, 나는 양말 만원 어치를 제외하곤 몇 달째 새 옷을 사지 않았지만...

심신을 가꿔감에 있어서는 나의 시간과 자원을 과감히 투자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외적인 깔끔함보다 더 중요한 것이 내면적 건강함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지난 수 개월간 나의 내면적 상태는 그닥 좋지 않다고 판단했던 것이다.

이를 잘 가다듬지 않고 30대를 맞이하면, 상처를 꿰맬 겨를 없이 전장에 다시 뛰어드는 꼴이 될 것 같았다.


두번째, 아무리 비싼 돈을 주고 무엇을 배우든 보든 입든 먹든...

내가 그 자체에 얼마나 몰입하고 집중하고, 더 본질적으로 '얼마나 내가 자의적으로 능동적으로 그것을 원하고 있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아무리 트레이너가 내게 뜀뛰기 30회를 시켜도... 아무 생각 없이 뜀뛰기 30회를 하는 것과 30회 하는 내내 한 회 한 회 거울 속에 비치는 나의 자세의 흐트러짐을 살피고, 무너지는 리듬을 가다듬기 위해 호흡과 박자를 조절하고, 그냥 뛰어도 될 것을 더 강하게 더 높이 더 넓게 뛰려는 나의 의지가 있냐 없냐가... 동일한 뜀뛰기 30회의 효과를 전혀 다르게 만든다.


즉, 트레이너는 그냥 조언자다. 주인공은 '나'고, 운동하는 사람도 '나'여야 한다. 힘든 사람이 '나'여야지 나를 가르치는 트레이너가 힘들어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트레이너가 힘들어한다는 것은 내가 내 몫을 충분히 성실히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트레이너가 없다는 마음으로 나는 오롯이 나의 두 다리와 두 팔로 들어올리고 버텨내야 한다.

그래야 비로소 그 땀방울이 내 것이 된다.


비단 운동 뿐만이 아니다, 다양한 활동... 연구... 등에 있어서도 내가 주도적으로 목적과 목표를 확고히 다잡고 주인의식으로써 임해야만 뜻깊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결과가 성공적이든 성공적이지 않든 그건 중요하지 않다.

삶의 진정성이 낳을 것은 뼛 속 깊이 새겨질 참 경험이고 이는 곧 삶의 자양분이 될 것이다.


IMG_20151106_094735.394.jpg

# 새로운 시도: 소설쓰기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26 Nov 2015 10:53 지나치지 않게 그러면서 또 모자라진 않게 본래 우리네 삶이 절대주의, 상대주의, 회의주의 중 어느 쪽으로 기울어져 흘러가는 것인가 보다. 그리고 대화란 본디 서로 생각이 다르고 원하는 결론이 불일치하기 때문에, 그것을 확인하고 들어보고 이해해보는 과정이라는 것을 새삼 느... Reply :0 Views :1453
  2. 21 Nov 2015 13:53 때론 말보단 행동이 더 솔직할 때가 있다 좋은 데 좋을 수 없는 것. 싫은 데 싫을 수 없는 것. 그 사이에 사실 진솔함이 존재한다. 그건 어떤 화려한 수식어들로 포장해서 말로써 명확히 꼬집을 수 없고, 뭔가... 알듯 모를듯 어디서 오는지 모를 봄내음처럼 바람을 타고 전... Reply :0 Views :1061
  3. 20 Nov 2015 14:50 작은 변화도 어렵다 그러나 작은 변화라서 해볼 만 하다 작은 변화들을 여러차례 실패하고 또 실패하고, 끊임없이 시도하고 또 시도하고, 결국 차차 그 전보다는 더욱 오래도록 지속된다. 이렇게 나의 오래묵은 습관들이 새 것들로 탈바꿈한다. 이것은 새옷을 입는 것과는 사뭇 차원이 다른 얘기... Reply :0 Views :1832
  4. 19 Nov 2015 15:22 고맙고 또 고맙다 역시 말의 힘은 너무나 크고 강렬했다. 대화에 굳었던 모든 마음들이 녹아내렸다. 좋다. 감사하다. 오랜만에 마음이 가볍다. ------------------------------------------------------------------------------------------------------------------------ 아 갑자기 떡볶이가 너무 먹고 싶... Reply :0 Views :2227
  5. 18 Nov 2015 11:04 각자의 자리에서 또 다시 바보처럼 혼자 착각하고 싶지 않아서... '혹시나' 대신 '아니겠지'로 마음을 돌려세우고 또 세운다. 너는 모른다. 내가 얼마나 조심하기 위해서 애쓰는지... 아니다. 이 모든 건 비겁한 변명이다. 구질구질한 핑계다. 분명 나의... Reply :0 Views :2887
  6. 17 Nov 2015 12:37 서호건이란? 스물 아홉... 이제 한달 반 정도 남았다. 오늘 하루가 마지막이라면, 나는 무엇을 하겠는가? 진정 나는 하루를 살고 있는가? 아니 강박적인 이런 질문은 의미가 없다. 나는 지금 세상을 어떻게 느끼고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가? 어디를 ... Reply :0 Views :1937
  7. 16 Nov 2015 10:09 물 흐르듯 진심을 담아 오늘 하루도 물 흐르듯 진심을 담아,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뜻한 바대로 나아갈 수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여전히 너무 많은 목표를 세우고 있다. 단순화하고 집중하자. - 기상시간 5시 30분 - 하루 도시락 준비 - 오전 9시까지 ... Reply :0 Views :1185
  8. 13 Nov 2015 14:15 이러면서 또 한 걸음 나아간다 비가 온다. 마치 내 마음 위에 쌓인 먼지들을 씻어내리려는 듯... 어제 조용히 가만히 숨 죽여 쉬었다. 덕분에... 한결 몸과 마음이 가벼워졌다. 굳어버린 내 모습을 다들 주변에서 어색해 하고 다소 걱정 어린 시선으로 보기도 하고, ... Reply :0 Views :3220
  9. 11 Nov 2015 11:40 오늘따라 글씨가 예쁘게 써지네 오늘은 빼빼로데이... 어제 트레이너의 따뜻한 위로와 공감에 힘입어, 살짝 기운을 내어... 연구실 식구들에게 빼빼로를 돌렸다. 한 사람 한 사람을 떠올리며, 빼빼로 포장지 뒷면에 몇 마디 손글씨로 편지를 적어서 각자의 책상에 놓았다... Reply :0 Views :2405
  10. 10 Nov 2015 13:00 웃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란다 호건아, 힘든 척 답답한 척 굴지마~ 그냥 귀찮은 거잖아~ 재미없어진 거잖아~ 네가 말했잖아, 연극이 재미 있고 없고는 그걸 쳐다보는 관객이 어떻게 느끼려는 지에 달린 거라고~ 네가 지금 네 삶을 즐기는 걸 거부하는 거잖아~ 사랑 ... Reply :0 Views :2435
  11. 09 Nov 2015 11:52 가을 그리고 비 또 무너졌다. 예상했던 대로 이젠 저번 보다 더 지친다. 그리고 이젠 그만 두고 싶어진다. 나의 카르마가... 업보가 이리도 강력하다는 것을 난 이렇게 또 실감한다. 쉽게 보지 않았지만, 쉽게 생각했던 거 같다. 아직 올해 말까진 2개... Reply :0 Views :1788
  12. 06 Nov 2015 13:57 항상 마음이 먼저 움직여야 한다 헬스클럽에서 개인 트레이닝을 받아온 지 한 달이 넘어간다. 혼자서 3~4년 운동을 해왔지만, 그동안의 운동과는 차원이 다른 강도와 고립된 자세로 매 시간당 8만원짜리 교육을 받고 있다. 여기에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이 있다. 첫번째, ... Reply :0 Views :2908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