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비가 온다. 마치 내 마음 위에 쌓인 먼지들을 씻어내리려는 듯...


어제 조용히 가만히 숨 죽여 쉬었다. 


덕분에... 한결 몸과 마음이 가벼워졌다.

굳어버린 내 모습을 다들 주변에서 어색해 하고 다소 걱정 어린 시선으로 보기도 하고, 때때로 몇몇 이들에겐 불필요한 실망과 상처를 주고 있다.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지 못한 나의 부덕함에 대해 심심한 사과를 남긴다.


그러나 나는 완벽한 사람도 착한 사람도 훌륭한 사람도 존경받을 만한 사람도 아니다.

나는 그냥 서호건이라는 한 인간이다. 때론 열정적이고 때론 게으르고 때론 멋있고 때론 한심한...

그냥 그런 인간이다. 그냥... 가을 날 뚜벅뚜벅 가로수 길을 걷다 눈 앞에서 떨어지는 낙엽 하나 마냥...


한때 조그맣게 눈을 틔우고 푸르게 커졌다 노랗게 붉게 화려한 색으로 세상을 감동시켰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툭하고 떨어져 감탄을 내뱉던 사람들의 발걸음에 밟히고 으스러져 다시 흙과 먼지가 되는... 그냥 낙엽 같은 게 나다.


나에게 웃음만을 기대하고 밝은 나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결코 그들은 나를 아는 것이 아니요.

그들과 어울릴 수 있는 배경을 원하는 것이다.


난 삐에로 처럼 살 의향이 없다.

난 울분을 감추며 웃음짓고 살고 싶지 않다.


나는 불행한 것이 아니다. 나는 때때로 슬퍼하고 우울해할 뿐이다. 가을이라서 그럴지도 모르고, 외로워서 그럴지도 모르고...

호르몬 분비가 엉켜서 생겨난 정신적인 혼란일 수도 있으리라... 그건 게의치 않는다.

중요한 건 난 이러한 나의 모습과 감정과 타인과의 관계에서의 나의 태도들을 객관화할 수 있는 상태라는 점에 감사하고,

이를 부정적으로 여기기보다 나의 여러 면 중에 하나임을 분명하게 알고 보듬고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억지로 기분을 내기 위해서 더 많을 것을 시도하고 더 많은 이들을 만나려 했던 과거의 도전들을 기억한다.


그러나 그건 검은 봉지 속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봉다리를 이런 저런 저울에 대어보고 불을 비춰보고 열을 가해보고 냉장고에 넣어보는 것과 같이...

다소 엉뚱한 접근법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냥 검은 봉투를 천천히 열어보면 된다. 잘 안 열리면, 조심히 뜯어보면 된다. 그래야 안다. 진짜 무엇이 들었는지를...


그 과정에 내용물이 무엇인지 모르기에 행여 다치지 않게, 깨지지 않게 조심스러움을 가지고 임해야할 뿐이다.

그래서 시간과 기다림과 인내와 이해가 필요하다.


어제 문득 사랑 받는 것과 이해 받는 것이 다르다는 생각을 했었다.


난 내가 나 자신을 사랑하는 걸 너무나도 잘 할 줄 아는 거 같다. 그건 어렵지 않다.

그러나 내가 왜 이런지를 스스로 이해하는 것은 그보다 훨씬 어렵고 더 많은 스스로에 대한 관찰과 관심을 필요로 한다.


나는 이러면서, 하나 더 조금 더 나 자신을 알아가고 있다. 그럴 수 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할 따름이다.

우울한 건 그냥 기분이 그런 거다. 내 손가락이 추우면 빨개지는 것처럼...

우울한 마음이 채워져 얼굴에 미소가 옅여졌을 뿐이다.



IMG_20151113_134740.497.jpg

빠리에 부친 편지 - 피천득


지난 토요일 오후, 오래간만에 비원에 갔었습니다.


비를 거어주던 느티나무 아래, 그 돌 위에 앉았었습니다.

 

카페 테라스에서 오래오래 차를 마시며 그랑 불바르의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다보고 있기도 할 그대와 같이, 그러다가 나는 신록이 밝은 오월의 정원을 다시 걷기 시작하였습니다.

 

걸어가다가는 발을 멈추고, 섰다가는 다시 걸었습니다.

 

꽁꼬르드에서 에뜨왈르를 향하여 샹제리제를 걷기도 할 그대와 같이, 그대가 말한 그 아름다운 종소리들이 울려옵니다. 개선문은 나폴레옹과 그의 군대를 위하여서가 아니라, 영원한 애인들을 위하여 그리고 그대와 같은 외로운 나그네를 위하여 서 있습니다.

 

지금 여기는 밤 열한 시. 그곳은 오후 세 시쯤 될 것입니다.

 

이 순간에 그대는 화실 캔버스 앞에 앉아 계실 것입니다. 아니면 뛰율르리 공원을 산책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루브르 박물관에 계실 것입니다. 언젠가 내가 프린트로 보여 드린 세잔느의 정물화 '파란 화병' 앞에 서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파란 화병에 파란 참푸꽃, 그것들이 파란색 배경에 배치되어 있지마는, 마치 보색에 놓여 있는 것같이 또렷하게 도드라지지 않습니까. 그러기에 그는 세련된 '칼라리스트'입니다.


헤어지면 멀어진다는 그런 말은 거짓말입니다. 녹음이 짙어가듯 그리운 그대여, 주고 가신 화병에는 장미 두 송이가 무서운 빛깔로 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될 수 없는 일입니다. 주님께서는 엄격한 거부로서 우리를 지켜주십니다. 우리는 나이를 잃은 영원한 소년입니다.


한 주일이 그리 멀더니 일 년이 다가옵니다. 가실 때 그렇게 우거졌던 녹음 위에 단풍이 지고 지난 겨울에는 눈도 많이 오더니, 이제 라일락이 자리를 물러서며 신록이 짙어갑니다. 젊음 같은 신록이 나날이 원숙해집니다.

 

둘이서 걸으면 걸을 만하다시던 서울 거리를 혼자서 걷기도 합니다. 빠리는 철이 늦다지요. 그래도 지금은 마로니에가 한창이겠습니다.

 

걸음걸음 파아란 보라빛 그대의 치맛자락, 똑같은 구두를 신은 여인이나 같은 모자는 만날 수 없다는 빠리, 거기서도 당신의 의상은 한 이채일 것입니다. 빠리의 하늘은 변하기 쉽다지요, 여자의 마음 같다고. 그러나 구름이 비치는 것은 물의 표면이지 호수의 깊은 곳은 아닐 것입니다. 날이 흐리면 머리에 빗질 아니하실 것이 걱정되오나, 신록 같은 그 모습은 언제나 새롭습니다.

TAG •
?

  1. 말 뿐이 아닌 삶

    말 뿐이 아닌 삶 실천하자. 선물 - 피천득 꽃은 좋은 선물이다. 장미, 백합, 히아신스, 카네이션, 나는 많은 꽃 중에서 카네이션을 골랐다. 그가 좋아하는 분홍 카네이션 다섯 송이와 아스파라거스 두 가지를 사 가지고 거리로 나왔다. 그는 향기가 너무 짙은 꽃을 좋아...
    Date2015.11.30 Views2946
    Read More
  2. 연필과 샤프와 볼펜의 차이

    오늘 아침, 왜 사람을 대할 때 신중해야하는지에 대한 고찰을 하다가... 문든 든 생각, 우리가 연필과 샤프와 볼펜을 쓸 때 각각을 대하는 태도에 차이가 있음이 떠올랐다. 연필은 한 번 부러지면, 다시 깎아서 쓰기까지 시간과 노력이 따로 들어간다. 그래서 연필을 다...
    Date2015.11.27 Views1890
    Read More
  3. 지나치지 않게 그러면서 또 모자라진 않게

    본래 우리네 삶이 절대주의, 상대주의, 회의주의 중 어느 쪽으로 기울어져 흘러가는 것인가 보다. 그리고 대화란 본디 서로 생각이 다르고 원하는 결론이 불일치하기 때문에, 그것을 확인하고 들어보고 이해해보는 과정이라는 것을 새삼 느낀다. 우린 때때로 맹목적으로 ...
    Date2015.11.26 Views1919
    Read More
  4. 때론 말보단 행동이 더 솔직할 때가 있다

    좋은 데 좋을 수 없는 것. 싫은 데 싫을 수 없는 것. 그 사이에 사실 진솔함이 존재한다. 그건 어떤 화려한 수식어들로 포장해서 말로써 명확히 꼬집을 수 없고, 뭔가... 알듯 모를듯 어디서 오는지 모를 봄내음처럼 바람을 타고 전해지는 거다. 그게 어디서 어떻게 온 ...
    Date2015.11.21 Views1465
    Read More
  5. 작은 변화도 어렵다 그러나 작은 변화라서 해볼 만 하다

    작은 변화들을 여러차례 실패하고 또 실패하고, 끊임없이 시도하고 또 시도하고, 결국 차차 그 전보다는 더욱 오래도록 지속된다. 이렇게 나의 오래묵은 습관들이 새 것들로 탈바꿈한다. 이것은 새옷을 입는 것과는 사뭇 차원이 다른 얘기다. 추운 겨울날 아무리 더 따뜻...
    Date2015.11.20 Views2670
    Read More
  6. 고맙고 또 고맙다

    역시 말의 힘은 너무나 크고 강렬했다. 대화에 굳었던 모든 마음들이 녹아내렸다. 좋다. 감사하다. 오랜만에 마음이 가볍다. ------------------------------------------------------------------------------------------------------------------------ 아 갑자기 떡...
    Date2015.11.19 Views7895
    Read More
  7. 각자의 자리에서

    또 다시 바보처럼 혼자 착각하고 싶지 않아서... '혹시나' 대신 '아니겠지'로 마음을 돌려세우고 또 세운다. 너는 모른다. 내가 얼마나 조심하기 위해서 애쓰는지... 아니다. 이 모든 건 비겁한 변명이다. 구질구질한 핑계다. 분명 나의 직관은 내게 말했다. 당장 돌아서...
    Date2015.11.18 Views3941
    Read More
  8. 서호건이란?

    스물 아홉... 이제 한달 반 정도 남았다. 오늘 하루가 마지막이라면, 나는 무엇을 하겠는가? 진정 나는 하루를 살고 있는가? 아니 강박적인 이런 질문은 의미가 없다. 나는 지금 세상을 어떻게 느끼고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가? 어디를 향해 가야할지 보다 더 중요한 것은...
    Date2015.11.17 Views2600
    Read More
  9. 물 흐르듯 진심을 담아

    오늘 하루도 물 흐르듯 진심을 담아,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뜻한 바대로 나아갈 수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여전히 너무 많은 목표를 세우고 있다. 단순화하고 집중하자. - 기상시간 5시 30분 - 하루 도시락 준비 - 오전 9시까지 TOEFL 공부 - 논문 리뷰 한 편 - 보...
    Date2015.11.16 Views1613
    Read More
  10. 이러면서 또 한 걸음 나아간다

    비가 온다. 마치 내 마음 위에 쌓인 먼지들을 씻어내리려는 듯... 어제 조용히 가만히 숨 죽여 쉬었다. 덕분에... 한결 몸과 마음이 가벼워졌다. 굳어버린 내 모습을 다들 주변에서 어색해 하고 다소 걱정 어린 시선으로 보기도 하고, 때때로 몇몇 이들에겐 불필요한 실...
    Date2015.11.13 Views4623
    Read More
  11. 오늘따라 글씨가 예쁘게 써지네

    오늘은 빼빼로데이... 어제 트레이너의 따뜻한 위로와 공감에 힘입어, 살짝 기운을 내어... 연구실 식구들에게 빼빼로를 돌렸다. 한 사람 한 사람을 떠올리며, 빼빼로 포장지 뒷면에 몇 마디 손글씨로 편지를 적어서 각자의 책상에 놓았다. 그러고 나서 피천득 수필집 필...
    Date2015.11.11 Views3268
    Read More
  12. 웃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란다

    호건아, 힘든 척 답답한 척 굴지마~ 그냥 귀찮은 거잖아~ 재미없어진 거잖아~ 네가 말했잖아, 연극이 재미 있고 없고는 그걸 쳐다보는 관객이 어떻게 느끼려는 지에 달린 거라고~ 네가 지금 네 삶을 즐기는 걸 거부하는 거잖아~ 사랑 받고 싶어서 관심 받고 싶어서~ 그래...
    Date2015.11.10 Views38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