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초 생애 가장 심각한 몸 상태로 드러눕고서, 지쳐버린 몸과 마음을 한 발짝 멀찍이 떨어져 차분히 바라보았다...

by Hogeony  /  on Aug 30, 2016 00:33

8월 초 생애 가장 심각한 몸 상태로 드러눕고서,

지쳐버린 몸과 마음을 한 발짝 멀찍이 떨어져 차분히 바라보았다.


참으로 다행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은,

몸도 마음도 한 없이 무너져 가는 그 와중에도....

오롯이 그러한 스스로의 붕괴를 관조할 수 있는 정신은 남아있었다는 점이다.


이유는 글쌔...

그간 살아온 삶에서 여러가지를 과감히 놓아버리면서

사사로운 욕심들에 대한 집착을 끊는 연습들을 해왔던 덕분이 아닐까 싶다.

그러한 경험들로부터 보다 더 호화롭고 우월하고 영광스런 삶을

흠모하거나 추종하지 않으며 소박해질 용기가 더욱 강해진 탓인 거 같다.


힘없이 흔들리며 흐느끼는 아픔을 바라보았다.

발버둥치면 칠수록 올가미에 걸린 듯 삶이 조여들어가는 고통을 느껴보았다.


견디기 힘들었다.

특히나 이번에는 벗어나고 싶거나 때려치고 싶다는 마음보다는

모든 걸 내려놓고 포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는 점에 크게 놀랐다.


재작년은 재작년대로 작년은 작년대로 매년 이맘 때쯤 몹시나 버거웠다.

이유는 매번 달랐다. 그래서 매년 새로운 삶의 맹수를 마주하는 것만 같았다.

헤쳐나갈 전략도 다시 짜야했고, 기습적인 충격에 대한 보강을 쉴틈없이 해야만 했다.


그러면서, 음... 사냥실력은 늘었다고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정작 그새 화살은 모두 바닥이 나버렸고, 잡아놓은 것들은 이미 다 나눠져버렸다.

나 홀로 덩그러니 벌판 위에서 피흘리며 상처를 부여잡은 채

텅빈 화살통을 끌어안고 엉엉 나오지 않는 눈물을 삼키고 있었다.


원망도 들었고, 서운함도 컸고, 미움도 생겼고, 불신과 반감도 스멀스멀 새어나왔다.


그러한 나의 모습을 바라보며, 나는 묻고 또 물었다.

"이렇든 저렇든 지금 이 순간은 대체 무엇을 위한 것이냐?"


전쟁은 지나갔고, 전사들은 집으로 가서 밥먹고 뒹굴고 있는데...

왜 혼자 남아 바보천치 같이 유난을 떨고 있느냐고...


그리고는 기다렸다. 스스로가 대답할 때까지...

꺼이꺼이 더 이상은 넘어갈 것도 없는 마른 침을 삼키며,

나는 울음을 멈췄다.


그리곤 일어섰다. 대답했다. "괜찮다."고.

아직 괜찮다고, 이렇게 살아있기에 상처도 어루만질 수 있고 울 수도 있는 거라고...

회복하겠다고... 웃겠다고... 노력하겠다고...


Re_bigstock-Businesswoman-Change-Dry-Seaso-49278212 (1).jpg


따박따박 뚜벅뚜벅 어렵게 걸을 때며,

매마른 대지에 푸른 잔디를 끌어오고 있다.


그 길 위에서 나는 더 선명하게 느낀다.

진정 내게 소중한 것들이 무엇인지를...

내가 행복하게 웃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비롯 쉽지는 않지만,

아직은 힘에 겨워 몇 걸음 못 딛고 자빠지기 일수지만,

나는 걷고 있다.


조금씩 내 삶은 변화하고 있다.

그러할 수 있음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05 Sep 2016 01:23 No Image 놀랐다 심쿵... 요즘 난 내 몸뚱아리와 마음을 챙기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쉽지 않다. 자꾸 넘어지고 비껴간다. 그래도 다시. 다시. 또 다시 하며 바뀌고자 노력한다. 그 와중에 뜻하지 않는 감동을 주는 일들이 찾아왔다. 괜히 피식 웃음이 나온... Reply :0 Views :1552
  2. 30 Aug 2016 00:33 쉽지 않지만 조금씩 나는 변화하고 있다 8월 초 생애 가장 심각한 몸 상태로 드러눕고서, 지쳐버린 몸과 마음을 한 발짝 멀찍이 떨어져 차분히 바라보았다. 참으로 다행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은, 몸도 마음도 한 없이 무너져 가는 그 와중에도.... 오롯이 그러한 스스로의... Reply :0 Views :4578
  3. 08 Aug 2016 15:02 상실의 시간... 잃었다 그러면서 또 얻었다. 잃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또 얻어가고 있다. 몸도 마음도 아프다. 그래도 정신을 잃진 않았다. 이런... "잃진"이라는 글자를 타자로 치는데... "잃"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느껴진다. 잠시동안 이 글자가 맞나 의... Reply :0 Views :6486
  4. 17 May 2016 16:21 No Image 남을 가르칠 게아니라 내가 배워야 할 것 눈 앞에 보이는 모순들이라고 느껴지는 모든 것들은 남에게 가르칠 것들이 아니라 보는 나의 고정관념을 바꾸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 Reply :0 Views :3358
  5. 03 May 2016 20:48 기대했기 때문이다 내가 답답한 마음을 털어놓자... "너가 기대를 한 거지..."라고 했다. 기대를 해서 란다... 욕심을 부려서 란다... 그랬나 보다... 그랬던 거 같다... 다른 것에서는 마음을 비웠었는데, 그런 부분에서는 마음을 못 비웠던 거 같다. 기대했... Reply :0 Views :3387
  6. 21 Apr 2016 01:26 동전의 양면 오늘도 내가 마주한, 그리고 우리가 마주한 현실에 대한 문제들에 대해 썩.... 기분 좋지만은 않은 얘기들로 술 잔들을 채웠다. 그러나.... 진심으로 생각을 해보면, 나는 내가 마주한 고뇌보다 내가 누리고 있는 복이 더 크다는 걸 ... Reply :0 Views :3393
  7. 19 Apr 2016 23:53 No Image 큰 실패... 커다란 미안함... 오늘 오랜 시간동안 고생고생해서 물밑으로 작업해온 Galvanometer를 내가 망가뜨려버렸다. 내가 연구실 들어온 지 5년이 되어가는데, 그간 잠자고 있던 Galvanometer를 지현이가 부지런히 공부하고 주변 인맥동원해서 겨우 살려놨는데... 내... Reply :0 Views :1849
  8. 23 Feb 2016 00:28 No Image 대결정심 참으로 욕심과 바람이 많았던 세계의 시작이었다. 많은 노력을 하려고 했으나 생각만큼 많은 것을 실천 하지 못했고, 오히려 굉장히 색다른 것들을 마주하게 되는 경험을 하였다. 내가 얼마나 어리석음이 많은 지를 깨닫는 시간이기도 했... Reply :0 Views :1388
  9. 12 Jan 2016 10:34 정도를 걷자 흔들린다 그래 원래 흔들리는 법이지 그러나 자빠지진 말자 지금을 놓치면 훗날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만 비슷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모든 일에는 적절한 타이밍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라면을 끓는 물에 넣는 타이밍, 스프를... Reply :0 Views :3253
  10. 09 Jan 2016 10:59 2016년 첫 주. 성공적. 시작이 반이라고 했나? 2016년의 첫 한 주를 보낸 소감: 성공적. 올 한 해 이미 50점은 먹고 들어가는 거 같다ㅎㅎ 그리고 조금 버겁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중국어 공부를 다시 시작했다. 대학원 졸업하기 전에 영어는 내 왼팔로 만들... Reply :0 Views :5134
  11. 07 Jan 2016 12:44 있는 그대로 심호흡을 하고, 차분히 주어진 현실을 관조한다. 무엇이 우선인가, 무엇을 위해 그 길을 택하는지를 더욱 선명하게 새긴다. 그리고 작은 것에 사소한 것부터 진심어린 정성을 쏟는다. (function(d, s, id) { var js, fjs = d.getElemen... Reply :0 Views :4982
  12. 06 Jan 2016 09:57 액땜... 그리고 괜한 뿌듯함... 어제... 부득이하게 되도록이면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얘기들을 쏟아냈다. 사람이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실수의 여파가 수습불가능할 여지가 있을 땐... 그 책임에 대한 문책은 실랄해야한다. 결코 그러한 잘못이 두 번 ... Reply :0 Views :3567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