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8 10:08

껌 씹는 사랑씨^^

조회 수 145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귀여우시네요^^


어제가 우리 사랑씨 태어나신지 60일이 되던 날이었다. 벌써 두달... 아니 벌써라니...

사실 두달 밖에 안된 앳된 강아지에게 똑부러진 뭔가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지나친 욕심인줄 알면서도... 난 내심 바란다ㅎ

그녀가 다른 아이들과 달리 유독 특별하길... 더 똑똑하길... 물론 더 예쁜 건 당연한 거니까 PASS~!ㅋㅋㅋ


지난 추석 동안에 감기기운 치료하면서, 2차 예방접종도 시켰다. 그 사이 배변 훈련도 숙달했다.

거의 95% 배변패드 위에서 일을 해결해주니~ 걱정 끝^^ 아유, 고마워라ㅎ

이어서, 슬슬 내 말을 알아듣도록 교육을 시작했다.


가장 먼저 가르친건 Watch me!


한국말로 가르치려다가... 우리 사랑인 Global Lady Dog(?)에 걸맞는 교육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국제 통용어인 영어로 가르치기로 했다. 어떤 외국인과도 소통할 수 있도록 말이다^^


http://www.onlinedogcoach.com/ 에서 제공하는 Free Lessons을 보며 따라했는데,

훈련 단 하루 만에 "Watch me!"를 알아듣기 시작했다. 놀라운 흡입력이었다^^ 역시 똑똑한 우리 사랑씨~ 완전 마음에 들어♡


내가 "Watch me!"라고 외치면, 앉고서 나를 바라본다.


위 동영상은 가르친 첫날의 모습이고, 지금은 거의 90% 곧장 반응한다.

가끔 자아도취(?)한 상태에서는 내 말을 무시하기도 하는데, 이는 스멀스멀 나타나는 까도녀 기질에서 비롯되는 것 같다ㅋ


이 다음에 가르치고있는 건 "Down"인데, 쉽사리 받아들여지지가 않는 거 같다. 스무번에 한 번꼴로 곧장 반응한다^^


뭐, 이렇게 좋은 모습만 보여주면 오죽 좋겠나마는 가끔 짖궂게 내 손과 발을 깨물거나 소지품들을 물어뜯는 모습에 혼을 내기도 했다. 어릴 때 맛들인 버릇이 크면 심해진다고 하니, 잘못된 습관은 초기에 잘 다듬어놔야 커서 조신하고 우아한 품위(?)를 갖출 수 있을테니 말이다.


처음엔 혼낼 때, 콧등을 톡치며 "No!"라고 했는데... 막상 혼내놓고 날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니... 안쓰럽고 미안해서 폭력적으로는 못 혼내겠다 싶어졌다.


대신 종이를 말아서, 탕탕 큰 소리를 내는 방법을 써봤는데... 이 역시 내가 매번 종이를 들며 때리는 시늉을 해야하니 이것도 여간 번거롭고 포악스럽게 보여서 못할 짓이란 생각이 들었다.


결국 말로 "No!"라고 강하게 외치는 것을 최종적인 혼내는 방법으로 정하고, 못난 짓을 할 때마다 코 앞에서 "No!!!"라고 했더니... 처음엔 자기 좋아서 외치는 줄 알고 내 입에 뽀뽀를 하다가, 내가 더 엄하게 외치니 나중엔 혼나는 줄 알고 하던 짓을 멈추게 되었다.


가끔 역시 자아도취(?) 상태에서 "No!"로도 해결이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어떻하나 고민을 하다가...

강아지 짖는 소리를 들려주면 어떨까 싶어 YouTube에 "dog barking"이라고 치니~ 주루룩! 강아지 외침소리가 나왔다.


한참 스피커 옆에 있는 전선 뭉치를 깨물고 있는 그녀를 위해...

그 중에 하나를 고작 5초 정도 들려들였더니... 사랑씨 완전 깜놀><

지레 겁먹고 침대 밑으로 도망쳤다. 그리고 그 여운으로 10분 이상 방안은 고요와 정적이 흘렀다.

이리하여 전선을 깨문다든지 먹지 말아야할 것들을 들쑤실 때, 특단의 조치로 개 짖는 소리를 들려주게 되었다.

효과는 치명적 ㅋㅋㅋ 그런데 자주 남용하면, 애가 불안감에 어찌할 바를 몰라하게 될 것 같으니 사랑이 정신건강을 위해 적절하게 이용해야 겠다.


생후 2개월 몸무게 530g의 우리 사랑이... 그래, 지금처럼 무럭무럭 튼튼하게 자라다오!!! 똑똑하면 더 좋고ㅎㅎㅎ

껌 씹는 사랑씨~


다소곳한 눈망울~^^~ 이뽀!!!


그윽한 눈빛 ~.~


사랑님 주무시는 중zZ


멍~ @.@

TAG •
?

  1. No Image

    나는 몇 층짜리 인생을 꿈꾸는가?

    "오아시스에 도달하기 전에 쓰러지는 것은 더위와 갈증 때문이 아니라 인간의 조바심 때문이다" - 오랜 세월 사하라 사막을 횡단하며 살아온 유목민이 우리에게 전하는 지혜의 메세지 주변의 지인들이 하나 둘 취직하고 또는 창업하고, 연예하고, 결혼하고... 어느 날부...
    Date2012.07.14 Views12838
    Read More
  2. No Image

    잠시 그가 부러워 보였다...!

    내가 본 피상은 단지 내가 그렇게 보았기 때문에 그러했던 것일까? 분명히 자발적으로 내가 선택한 일이었다. 그런데, 6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느끼는 이 기분은 뭐지? 상대적 박탈감인가? 사무치는 외로움인가? 그 당시 난 보랏빛 새벽 하늘 아래 따박따박 걸으며, 공허...
    Date2012.06.23 Views14404
    Read More
  3. No Image

    이거야... 내가 느끼고 싶었던 감정.

    진짜 오랜만이다. 끓어오르는 내 가슴... 오기, 사명감, 열정, 자신감, 사랑 정승도 제 하기 싫으면 그만이라는 말이 딱이더라. 제대로 하려면, 마음이 앞서야하고, 그 마음이 올곧아야 한다. 오늘 하루 종일 내 머릿속을 맴돌던 단어... 프로정신(Professionalism) 남과...
    Date2012.06.16 Views10863
    Read More
  4. No Image

    호건아, 릴렉스...

    내려놓자. 네가 지금 너무 많은 걸 한 번에 쥐려고 하고 있잖니? 돌이켜 봐... 네가 정말 행복해 했을 때가 어떤 순간이었는지... 네가 무엇을 가졌을 때가 아니라, 무엇인가에 몰입해있던 그 순간이 행복이 아니었니? 세상에 뭔가를 보여주려고 애쓰지마... 뭔가 근사한...
    Date2012.06.02 Views2796
    Read More
  5. No Image

    결심했다. 난 꿈을 향해 가겠다.

    난 전공을 잘하는 것도 아니고, 학문에 타고난 소질이 있는 것도 아니다. 늘 그래왔듯, 그저 바보처럼 무식하게 요령도 없이 공부했을 뿐이다. 단지 몰입하는 깊이가 남다르게 깊을 뿐이다. 때론 지나치리 만큼 맹목적으로 몰입한다. 그래서 할거면 제대로 하고, 그게 아...
    Date2011.12.12 Views3538
    Read More
  6. 오늘은 받을 복이 터졌구나^^

    고마워요~ 그대~! 오늘은 택배를 3개나 받았다. 그 중 2개는 지인들의 고마운 선물이었고, 다른 하나는 내가 지난 며칠 밤새 열심히 프로젝트에 전념한 나 스스로에게 주는 선물인 "세계 3대커피 선물세트"였다.^^ 가장 먼저 받은 건, 도서 구입 로얄회원님의 따뜻한 마...
    Date2011.11.30 Views5540
    Read More
  7. No Image

    어색하다. 아직은 조금 어색하다.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정말 지나는 걸까... 조금씩 조금씩 열리는 마음. 그리고 움트는 다시금 시작해볼 용기. 낭만이 가을 바람을 타고 내 뺨을 스쳐간다. 가슴 속 깊이 높다랗게 쌓여있던 세상을 향한 담 그 사이사이로 낭만의 숨결이 스며든다. 낭만... 어느샌가 잊...
    Date2011.11.23 Views14630
    Read More
  8. No Image

    무엇을 해야하는지 나는 분명히 알고 있다.

    내게... 내 생에 가장 중요한 것은, 꿈이다. 꿈이 열정을 만들고, 도전을 가능케하고, 실패를 웃어넘길 수 있게 한다. 꿈... 세상에 빛이 되겠다던 그 꿈이... 어쩌면 학교 안에서 이뤄질 일이 아니라, 삶의 현장 그 한가운데서 비로소 이뤄질 거란 생각을 하게 되었다. ...
    Date2011.11.22 Views2401
    Read More
  9. No Image

    가능함을 생각하기보다 어려움을 생각하게 된 나.

    가능해! 라는 말보다 가능할까? 될까? 라는 말을 되뇌이게된 나. 코리아테크 인턴으로 근무할 당시 김한정 사장님께서 내게 말씀하셨다. "우린 "될까?"가 아니라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 좋은 직장을 가서나 대학원을 가서 연봉 5천 6천을 부러워 할 것이 ...
    Date2011.11.17 Views2776
    Read More
  10. No Image

    I strongly believe that I can go over this.

    To find the reason why I have to do... live like this... But, it is ridiculous itself, because there is no one begging me for living like this or living anyhow. There is no reason for us to live. We just live since we survive. We are facing on the pre...
    Date2011.10.09 Views4570
    Read More
  11. Sarang~ Good Down!!!

    Now, she understands "Down" :) Awesome! Smart Sarang.
    Date2011.09.20 Views9611
    Read More
  12. 껌 씹는 사랑씨^^

    귀여우시네요^^ 어제가 우리 사랑씨 태어나신지 60일이 되던 날이었다. 벌써 두달... 아니 벌써라니... 사실 두달 밖에 안된 앳된 강아지에게 똑부러진 뭔가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지나친 욕심인줄 알면서도... 난 내심 바란다ㅎ 그녀가 다른 아이들과 달리 유독 특별하...
    Date2011.09.18 Views145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