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8 15:02

상실의 시간...

조회 수 94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잃었다 그러면서 또 얻었다.

잃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또 얻어가고 있다.

몸도 마음도 아프다. 그래도 정신을 잃진 않았다.

이런... "잃진"이라는 글자를 타자로 치는데...
"잃"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느껴진다.
잠시동안 이 글자가 맞나 의문이 들고 사전을 들췄다.

한글이 낯설어진다는 것은 서호건 스스로에게 많은 것을 시사한다.

잃어가고 있는 것들을 상기시키는 극명한 징표이다.

숨을 크게 들이키고, 아플 땐 아파야 한다.
충분히 아파야 한다.
그래야 문제를 깨닫고 치유를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스로의 아픔을 외면하고
스스로의 고통을 억누르면,
조그맣게 시작된 그 상처는
어느새 시퍼렇게 멍이 되고
혼자만 모른 채 하게 될 뿐
온 세상은 금새 알아챈다.
그러고나면 더욱 더 외로워지고
그저 가리기 바빴던 멍은
더이상 숨길 수 없는 비명으로
나도 모르게 세상에 토해진다.
짜증으로 시작된 불은 화로 타올라
시나브로 주변을 잿더미로 만들고
결국 자신마저 검은 숯덩이가 되어
아무것도 남지 않았을 때 비로소 사그라든다.

소탐대실

늘 좋은 선택을 한다고 하여도,
결과적으로 좋은 길을 가게 되는 것은 아니다.
본디 좋은 선택이란 없다는 점에서,
우린 지혜를 발휘해 내린 선택보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약동을 믿어야 한다.

태양 같은 에너지를 가져야 한다.
불 같은 열정으로 스스로를 태우는 것으로
세상을 압도하고 모든 것을 없애버리는 것이 아니라.

피고 지는 꽃을 길러내는
희노애락의 삶을 조망하고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빛을 가져야 한다.

아플 땐, 아파야 한다. 충분히 아파야 한다.

?

  1. 한 달 사이 2.85 kg 감량

    8월 초에 일주일을 드러누웠던 것을 계기로 8월 중순 이후 식이요법과 심신수양을 통한 컨디션 회복에 집중했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생활리듬이 회복되면서 유산소 운동 위주로 본격적인 체중 조절을 시작하였다. 큰 욕심 안 부리고, 한 달에 1 kg 씩 빼서 내년에는 60 ...
    Date2016.10.05 Views4899
    Read More
  2. 황금성

    논문 리뷰를 마치고, 자정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왔다. 오면서 오늘은 꼭 일기를 써야지 하는 마음으로 가벼운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유는 모르겠다. 괜히 기분이 좋다. 아~ 그러고 보니까 오늘 가능성이 보이는 결과를 봤었구나... 그래서 기분이 좋은 건가....? 여튼 ...
    Date2016.10.05 Views3209
    Read More
  3.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열 수 있다면

    우리는 무엇을 위해 일어나는가? 고단하고 고통스러운 삶으로 왜 자발적으로 뛰어드는가... 마이클 무어의 "자본주의"라는 영화를 다시금 보며, 우리 사회의 맹목적인 질주에 정점에 무엇이 있는지... 우리가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살아가는 그 양옆으론 무엇이 펼쳐져 ...
    Date2016.09.13 Views7828
    Read More
  4. No Image

    놀랐다 심쿵...

    요즘 난 내 몸뚱아리와 마음을 챙기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쉽지 않다. 자꾸 넘어지고 비껴간다. 그래도 다시. 다시. 또 다시 하며 바뀌고자 노력한다. 그 와중에 뜻하지 않는 감동을 주는 일들이 찾아왔다. 괜히 피식 웃음이 나온다. 그간 고생했던 보람도 새삼 느...
    Date2016.09.05 Views2699
    Read More
  5. 쉽지 않지만 조금씩 나는 변화하고 있다

    8월 초 생애 가장 심각한 몸 상태로 드러눕고서, 지쳐버린 몸과 마음을 한 발짝 멀찍이 떨어져 차분히 바라보았다. 참으로 다행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은, 몸도 마음도 한 없이 무너져 가는 그 와중에도.... 오롯이 그러한 스스로의 붕괴를 관조할 수 있는 정신은 ...
    Date2016.08.30 Views7013
    Read More
  6. 상실의 시간...

    잃었다 그러면서 또 얻었다. 잃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또 얻어가고 있다. 몸도 마음도 아프다. 그래도 정신을 잃진 않았다. 이런... "잃진"이라는 글자를 타자로 치는데... "잃"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느껴진다. 잠시동안 이 글자가 맞나 의문이 들고 사전을 들췄다. 한글...
    Date2016.08.08 Views9458
    Read More
  7. No Image

    남을 가르칠 게아니라 내가 배워야 할 것

    눈 앞에 보이는 모순들이라고 느껴지는 모든 것들은 남에게 가르칠 것들이 아니라 보는 나의 고정관념을 바꾸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
    Date2016.05.17 Views5757
    Read More
  8. 기대했기 때문이다

    내가 답답한 마음을 털어놓자... "너가 기대를 한 거지..."라고 했다. 기대를 해서 란다... 욕심을 부려서 란다... 그랬나 보다... 그랬던 거 같다... 다른 것에서는 마음을 비웠었는데, 그런 부분에서는 마음을 못 비웠던 거 같다. 기대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속이 ...
    Date2016.05.03 Views5932
    Read More
  9. 동전의 양면

    오늘도 내가 마주한, 그리고 우리가 마주한 현실에 대한 문제들에 대해 썩.... 기분 좋지만은 않은 얘기들로 술 잔들을 채웠다. 그러나.... 진심으로 생각을 해보면, 나는 내가 마주한 고뇌보다 내가 누리고 있는 복이 더 크다는 걸 실감한다. 비록 현실엔 마음에 들지 ...
    Date2016.04.21 Views5184
    Read More
  10. No Image

    큰 실패... 커다란 미안함...

    오늘 오랜 시간동안 고생고생해서 물밑으로 작업해온 Galvanometer를 내가 망가뜨려버렸다. 내가 연구실 들어온 지 5년이 되어가는데, 그간 잠자고 있던 Galvanometer를 지현이가 부지런히 공부하고 주변 인맥동원해서 겨우 살려놨는데... 내가 제대로 작동시킨다고 뒤이...
    Date2016.04.19 Views2581
    Read More
  11. No Image

    대결정심

    참으로 욕심과 바람이 많았던 세계의 시작이었다. 많은 노력을 하려고 했으나 생각만큼 많은 것을 실천 하지 못했고, 오히려 굉장히 색다른 것들을 마주하게 되는 경험을 하였다. 내가 얼마나 어리석음이 많은 지를 깨닫는 시간이기도 했다. 여기서 말하는 욕심이란 단순...
    Date2016.02.23 Views1866
    Read More
  12. 정도를 걷자

    흔들린다 그래 원래 흔들리는 법이지 그러나 자빠지진 말자 지금을 놓치면 훗날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만 비슷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모든 일에는 적절한 타이밍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라면을 끓는 물에 넣는 타이밍, 스프를 푸는 타이밍, 달걀과 파를 넣는 ...
    Date2016.01.12 Views457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