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파 - 서호건 자정을 갓 넘긴 Now Tweleve Nine 그래... 내가... 저녁을 먹었었지... 6시 전에 고파... 배가...

Posted in Poem  /  by Hogeony  /  on Jan 12, 2017 00:27

고파 - 서호건


자정을 갓 넘긴

Now Tweleve Nine

hungry_pig.jpg

그래... 내가... 저녁을

먹었었지... 6시 전에

고파... 배가~ 내 배가...

꼬륵꼬륵 비가 내려 입가에


서른을 코 앞에 둔

Now Twenty Nine

그래... 내가... 이별을

했었었지... 3년 전에

고파... 님이~ 내 님이...

새복새복 눈이 내려 가슴에


젖은 입술 훔치며

누른다 야식집 전화번호

굶주린 뱃가죽 채울라고


쌓인 고독 떨치며
꿈꾼다 늦은밤 전화통화

텅텅빈 맘구석 채울라고


내 밥은 진즉 왔는데

내 님은 언제 오려나

배불러 돼지겠고

보고파 돼지겠네


------------------------------


< 자작시 주제의 편협성에 대한 소명 >


공돌이가 시를 쓴다는 것은... 말 그대로 취미 생활이고, 결코 전문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유치하지만 굳이 그렇고 그런 수준의 시들은 쓰는 이유부터 말씀드리자면,

딱딱하고 건조한 일상 속에서도 인간적인 낭만을 기억하고자 하는 바람에서이다.


그런데, 산문이 아니라 운문을 쓰기 위해서는 "상"이 떠올라야 한다.

먼저 Keyword가 있고 그에 어울리는 어떤 분위기나 상황 등을 엮어야

비로소 시로 풀어 쓸 수가 있었다.


대학에 입학하기 전에는 동물이나 사물에 대한 관찰에서 느껴지는 감각에 의지해 시를 쓰곤 했다.

새싹, 물의 격자구조, 실타래, 벼의 고개숙임, 파도, 비누, 낙엽, 박쥐의 거꾸로 매달림, 새의 비상 등...

그러한 소재들의 특징에 자연의 섭리와 인간의 심리, 삶의 인과관계들을 담고자 했다.

그래서 다소 시의 흐름이 딱딱하고, 나 혼자만 이해하기 쉽고 상상력을 발휘할 뿐,

그러한 대상에 대한 관찰이 어색한 이들로써는 '뭥미?'하는 반응이 컸다.


대학에 입학한 이래로는 인간의 감정에서 떠오르는 영감을 쫓아서 시를 많이 쓰고 있다.

울음, 망설임, 좌절, 서운함, 분노, 짝사랑, 불타는 사랑, 가슴 아픈 이별을 주제로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주제들은 누구나 쉽게 공감하고 이해하고 따지고 상상하고 반론을 펼칠 수가 있어서 반응이 다양했다.

덕분에... 몇몇 독자분들께서... 지나치게 이성에 대한 욕구(?)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 아니냐,

뭐 개인적인 감정을 대놓고 온라인에 표현하고 있는 것 아니냐 등등의 비평을 주시는데ㅋㅋㅋ

사랑이라는 키워드를 남자와 여자의 플라토닉... 또는 에로스적인 연애에 국한해서 연상한다면

뭐, 나의 시들을 그렇게 이해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시는 그저 시다. 편지가 아니다.

내가 쓴 시 속에 등장하는 단어들은 어디까지나 비유고 은유고 메타포다.


예컨대, 내 시에 자주 언급되는 인칭대명사인 "너"는 사랑하는 여자만을 함축하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것에 대한 해설은 < 너만 바로 볼 수 있다면 ( http://hogeony.com/2619 ) >에서도 언급한 적이 있다.

사실 시를 쓴 사람이 시에 대한 해설을 주저리 주저리 하는 것은 시를 시답게 해주는 것이 아니다.

시에 등장하는 모든 단어와 조사와 복선은 독자의 경험과 현재의 삶과 감성에 따라 매우 주관적으로 이해될 수 있고,

그것이 시를 대하는 자연스러운 자세라고 생각한다.


< 고파 >라는 시에 대해서도 감히 해설을 덧붙여 보자면,

사실 본 시의 영감은 그냥... 배가 고파서 정말 야식을 먹고 싶은데...

체중관리 차원에서 참아야하는 현실과 언제든지 먹고 싶은 마음만 먹으면 시키면 되는 상황에서 떠올랐고,

배고픔을 가지고 시를 써볼까 하는 생각과 더불어

최근에 비와 눈이 내리는 모습에서 젖는다는 표현과 쌓인다는 표현이 마음에 들어서

조만간 꼭 이 두 가지 동사를 넣어서 시를 써보자라는 생각으로 메모해둔 게 눈에 띄어서 엮어본 것이었다.


더불어서 나는 라임이 딱딱 맞는 걸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고프다'로 끝나는 표현으론 '배고프다.' vs. '보고프다.' vs. '하고프다.' 등이 있다.

처음에는 '배고프다'와 '하고프다'로 시를 써보려 했는데...

음... 의도는 전혀 그러하지 않고자 하여도, 본의 아니게 자칫 19금 느낌의 시가 될 거 같아서...

나로써 재밌을 거 같았지만, 청소년 독자들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일부러 피했다ㅎㅎ


결과적으로 얼핏보면 연애에 굶주린 하이에나의 절규를 쓴 것처럼 느낄 수도 있겠으나ㅋㅋㅋ

나의 연애관에서 대한 글 < 좋은 것 ( http://hogeony.com/114371 ) >을 읽어보신다면,

내가 결코 그러한 스타일이 아님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자 이제 메타포에 대한 얘길 잠시 해보자.

본 시에서는 크게 '배가 고프다'와 '님이 고프다'라는 양갈래로 일종의 옴니버스식 전개가 이뤄진다.

고프긴 고픈데, 고픈 대상이 다르다.


여기서 배 => 야식 vs. 님 => 사랑 이렇게까지만 연상이 된다면, 조금 더 추상적으로 상상력을 발휘해보자.

배 => 야식 => 물질 => 육체적 욕망 => 즉각적인 주문 가능 => 즉각적인 해결 가능 => 능동적인 변화 환경 또는 대상

님 => 사랑 => 감정 => 정신적 욕망 => 상호적인 조합 필요 => 장기적인 노력 필요 => 수동적인 변화 환경 또는 대상


음식이 상징하는 것은 내가 통제할 수 있는 내가 마음 먹고 노력하면 해결 가능한,

예를 들면, 다이어트, 운동, 공부, 영어 실력 등등... 노력하는 만큼 비교적 즉각적이고 비례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들


반면, 님이 상징하는 것은 내가 통제할 수 없는 내가 아무리 노력해도 해결되지 않을 수도 있는,

예를 들면, 연애, 가족 간의 우애, 연구, 실험, 졸업 등등... 혼자의 노력만으로는 결코 뜻대로 매듭짓기 어려운 것들


그러한 것으로 추상화할 수 있다.


즉 < 고파 >라는 시는,

내가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잘 이뤄보자는 굳은 결의와

내가 해결할 수 없는 것은 잘 이뤄지길 바라는 희망이 담긴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며 쓴 자조적인 시라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이것 또한 그저 하나의 감상 방식일 뿐이다.

분명, 또 다른 독자는 나름대로 더 재미난 상상을 할 수도 있으리라...


다만, 최근 시들의 주제가 다소 편협하다고 느끼는 독자들의 비평에 대해

이렇게도 생각해주십사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짤막한 소명을 남긴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259883
  2. 22 Oct 2017 16:16 우두커니 우두커니 - 서호건 왜 그러니 이 좋은 날에 장대비가 왠 말이니 마음은 빗소리로 범벅 가뜩이나 어두컴컴한 하늘 아예 쳐다보지도 못하게 눈가엔 물줄기가 줄줄 아무리 온몸을 움크려도 오들오들 떨고 있는 팔다리 옷깃 사이로 바람만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81
  3. 22 Jun 2017 10:44 내 방엔 선인장 내 방엔 선인장 - 서호건 꽃집엘 가면 셀 수 없을 만큼 각양각색의 화분들이 화려함을 뽐내고 있어 쥐도 새도 모르게 시선을 빼앗긴다 근데 그래 봤자 그저 스쳐 간다 그냥 꽃이니까 내방엘 가면 문 여는 게 설렐 만큼 보고 있으면...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479
  4. 01 Jun 2017 11:24 칭찬과 비판에도 격이 있다 갑작스레 비판에 대한 단상이 떠올라서 몇 자 남겨둔다. 비판과 같은 다소 날카로운 단어에 대한 생각을 논할 때는 자못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여러 번 다듬어야 하지만, 시간관계상 최근 떠오른 생각만 적어두고 추후 다듬어 보고...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1925
  5. 23 May 2017 09:37 하면 된다? 안 하면 된다! 아버지 회사에 가보면, 입구엔 “프로정신 구현” 그리고 현장엔 “하면 된다”라는 사훈들이 걸려 있다. 그 두 문구는 나에게도 역시 큰 의지가 되어 왔던 거 같다. “프로정신”이 진정 무엇인지는 잘 몰라도... 프로라는 말에 어울릴 ...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1151
  6. 12 Jan 2017 00:27 고파 고파 - 서호건 자정을 갓 넘긴 Now Tweleve Nine 그래... 내가... 저녁을 먹었었지... 6시 전에 고파... 배가~ 내 배가... 꼬륵꼬륵 비가 내려 입가에 서른을 코 앞에 둔 Now Twenty Nine 그래... 내가... 이별을 했었었지...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359
  7. 01 Feb 2017 22:57 매마른 화분에 물주기 연구실 내 자리에 곁엔 2015년 봄부터 키워온 베고니아, 카랑코에, 선인장들이 있다. 처음 샀던 해의 모습은 아래와 같았다. 보~~~오라, 이 올매나 어여쁜가~~~! [Reference] : Hogeony, 「Hogeony.Com :: Diary - 조금씩 걷고 있...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2732
  8. 13 Jan 2017 23:08 기억 나는 것은 기억 나는 것은 - 서호건 (feat. 서은정) 기차를 타고 고향엘 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매듭 짓지 못한 채 품고온 일상의 그림자들을 한꺼풀 한꺼풀 차근차근 벗어놓고 나니 비로소 창 밖으로 수 천개의 새하얀 눈꽃들이 멈췄던 춤사위를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221
  9. 22 Dec 2016 10:23 위한다는 것 vs. 원한다는 것 누군가가 잘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를 위해 한 것들... 그를 위한다며 티나지 않게 챙겨준 것들... 그것들은 진정 그의 행복을 위한 것이었나, 아니면 내가 원하는 그의 모습을 위한 것이었나. 우리는 때때로 쉽게 착각을 한다. 주물... Category :Human Reply :0 Views :2774
  10. 21 Apr 2015 09:11 발걸음 발걸음 - 서호건 고향 내려 갈 때 밥 먹으러 갈 때 집에 돌아 갈 때 잘 구르지도 않는 머리 그때 가끔 꺼내어 쓴다 한 발짝이라도 더ㅡ 줄이려고 조금이라도 더ㅡ 빨리 다녀오려고 째깍째깍 돌아서는 시간 아까워 서둘러 깡총깡총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781
  11. 27 Oct 2016 08:38 코스모스 코스모스 - 서호건 모든 것이 빠싹 매말라가며 푸석푸석 떨구어지는 가을 오롯이 돋아났던 푸른 새싹 한 송이 코스모스로 피어나니 배시시 입꼬리에 초승달 지네 http://hogeony.com/123451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177
  12. 14 Nov 2016 00:51 바퀴는 굴러간다 바퀴는 굴러간다 - 서호건 기차 달리다 선로가 끊겨도 바퀴는 굴러간다 차가 달리다 전복이 되어도 바퀴는 굴러간다 Category :Poem Reply :0 Views :2059
  13. 01 Nov 2016 23:39 잠시... 말고... 늘! 잠시... 말고... 늘! - 서호건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조용히 슬그머니 자란다 씰룩쌜룩 요리조리 비집어가며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언젠간 뽑힐 줄 알지만 때때로 나 때문에 아파하는 것도 알지만 그래도 무럭무럭 자란다 네 안에 잠...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514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