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야, 안녕? 요즘 우리 나라는 103년 만에 닥친 폭설로 여러가지로 곤욕을 치르고 있단다. 우리 나라 뿐만 ...

Posted in Ari  /  by 서호건  /  on Jan 08, 2010 00:11

아리야, 안녕?

null

요즘 우리 나라는 103년 만에 닥친 폭설로 여러가지로 곤욕을 치르고 있단다.

우리 나라 뿐만 아니라, 독일 영국 중국 모두가 예기치 않은 폭설로 교통대란을 겪고 있지. 뭐 일단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으니까~ 그로 인한 문제는 말할 것도 없겠지?

 

사실 아빠도 요즘 눈 때문에 운전하는데 살짝 조심스럽거든~

돌아다녀야할 곳도 많은데, 도로가 온통 빙판길이다 보니 이리저리 미끌리고 또 뭠쳐서서 더 이상 가질 않고... 다행이 아직까진 무사히 넘겨왔다만,  느긋하게 천천히 다니지 못하는 성격 탓에 빨리 가려다 사고날 뻔도 여러번 있었단다.ㅋ

 

그 와중에 그저께 조금 특별한 일이 있었어~

그렇게 눈이 많이내렸지만, 어쨌든 운전해서 가야할 곳이 있었는데~

갈 땐 별 탈 없이 잘 갔다가, 일을 다 보고 다시 돌아오려고 차에 올랐는데...

글쌔... 주차는 기가 막히게 잘 되던 차가, 아무리 후진을 하려고 해도 나오질 거야~ ㅠㅠ

 

아빠 뒤로 수많은 차들이 지나갔지만, 그 헛바퀴 돌리며 고생하고 있는 모습을 그냥 힐끔하고 지나치더라구~

뭐 다들 바쁘니까 어쩔 수 없었을 거란 걸 이해했지만...  그 때 아빠 머릿속엔...

'아~ 정말 누가 살짝만 밀어준다면... 그럼 바로 빠져올 수 있을 거 같은데... 진짜 살짝만 밀어준다면... 제발!!!'

오직 이 생각 뿐이었단다. 정말 살짝만 밀어주면 나올 거 같았거든~

아빠가 엑셀레이터를 밟으면서 동시에 차를 밀 순 없잖니?ㅋ

진짜 누군가 단 한 사람의 그 작은 도움이 너무나 절실했단다.

 

그렇게 20분 째... 그 자리에서 홀로 헛바퀴만 돌리고 있는데...

택배 차가 뒤에 서더니... 기사 분이 잠시 지켜보다 내려서 아빠 차로 다가오시는 거야...

그리곤 아무말 없이 차를 미시더라구... 안타깝게도 한 번엔 안 밀렸어.

그래도 "한번 더 해봅시다."라시며 더 힘껏 밀어주셨고, 그제서야 겨우 빠져 나왔단다~

크아... 어찌나 고맙던지... 정말 아빠 눈엔 그 분이 하늘에서 보내준 천사처럼 보이시더라구~

그때 명함이라도 한 장 드렸어야 했는데... 그저 "고맙습니다."라는 말 한마디 밖엔 하지 못했단다ㅠㅠ

돌아오는 길에 문득 "착한 사마리아 인"의 이야기가 떠오르더구나...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데 그 작은 타인의 도움 하나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새삼 깨달았어...

생각해보면 그 상황을 돕는 것이 그렇게 힘든 일은 아니거든?

하지만 결코 그 작은 도움 없이 아빠 혼자선 그곳을 빠져나오지 못했을 거란 게 중요한 거지...

 

아리야, 가끔 우린 우리 자신의 능력을 너무 과신하곤 한단다~

'뭐든 혼자서도 다 해낼 수 있고, 누구보다 자기가 가장 유능하다.'는 자만에 빠지곤 해...

허나 우리의 삶엔 결코 혼자서 해결 할 수 없는 일들이 너무나 많단다.

그게 아무리 작은 일일지라도, '혼자서는 해결 할 수 없다.'는 사실이 중요해...

 

물이 끓는 온도가 100℃라지?

설령 네가 99℃까지 온도를 높일 수 있다 해도...

결국 남은 1℃를 높일 열이 더 없다면, 결코 그 물은 끓지 않는단다.

그렇기 때문에 그 1℃를 높이는 에너지의 가치는 비록 그 에너지의 크기는 작지만,

네가 99℃를 높혔던 에너지의 가치와 동등한 자격을 갖는 거란다... 절대 없어선 안되는 거니까~

 

대개 우린 어떤 일을 할 때,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사람을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더 가치있게 보고 더 존중하는 경솔함을 갖기 쉽지~  허나 만약 이런 자연의 법칙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 각자의 비중을 떠나 그 모든 역할이 각각 나름의 고유한 가치가 있음을ㅡ 그 어느 것 하나도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음을ㅡ

진심으로 이해할 수도 있으리라 생각되는 구나...!

 

때때로 한번쯤 생각해보렴~!

네 앞에 있는 물건... 그게 무엇이 되었든...

그 물건이 네 눈앞에 오기까지... 얼마나 많은 이들의 손을 거쳤을지...

비록 그게 몇 천원 심지어 몇 백원에 불과한 것일지도 모르겠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두사람의 노력이 아닌 적어도 수십 수백 수천명의 손을 거쳐야만 그게 네게 올 수 있었음을...

그중 단 한 사람만 빠져도 네가 결코 그 물건을 볼 수 없었을 것임을...

가끔은 그런 걸 헤아려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거 같구나~

그런 생각을 해보고 나면, 이 세상 모든 게 다 가치있는 것임을...

너와 내가 높고 낮음이 없이 다 똑같이 존중받아야할 소중한 존재임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아리야, 우리 함께~

작은 것 하나하나까지의 소중함을 헤아릴 줄 알고,

우주 만물을 동등하게 존중할 줄 아는ㅡ

바다처럼  깊은 혜안을 갖도록 노력해보자꾸나~!

 

그런 의미에서 오늘 하루는 특별히 마주하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 마음의 인사를 해보는 건 어때!?

 

image

NASA에서 촬영한 '백호(白虎)'를 닮았다는 한반도 (January 6, 2010)

Me2day Yozm
  1. 첨부
  2. 문서정보
  3. 이 게시물을...
  4.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1'

Leave Comments


  • ?
    from. Hogeony   on 2013.01.03 23:05  (*.32.156.217)

    3년 전 이맘 때 쯤 쓴 글이구나...
    2012년 지인들과의 송년 모임에서 대화 중에
    "아리에게 쓴 편지"를 읽은 지인 한 분이 내게
    "아리"를 언급하며 미소를 내보이던 그 순간...
    잊고 살았던 "아리에게 쓰는 편지"가 떠올랐다.


    이 글들을 누군가는 읽고 있음을... 알았다.
    그리곤, 나도 다시 읽었다.

    3년 전 내 가슴에 담았던 세상의 가르침이 새삼스러웠다.

    스스로에게 부끄러우면서도, 내가 지난 날에 적어둔 내 생각들이...
    다시금 나를 일깨워 줌에 감사하다.

    2011년 삶의 모토 "Balanced Life", 균형
    2012년 삶의 모토 "Be the Hogeon", 실천
    2013년 삶의 모토는...
    아직 확실하게 느낌이 오지 않는다만,

    최근 내 머릿속을 채우는 화두는 "Win-Win", 상생 / "Communication", 소통 / "Win the Sympathy", 공감 등이 있다만, 좀 더 기다리며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봐야겠다.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516273
  2. 17 Jun 2015 11:11 오늘 우리 산책 같이 할까? 오늘도 아침 햇살이 참 좋구나~ 상쾌한 공기도 들이쉴 겸 우리 아리, 아빠랑 같이 산책 할래? 아빠도 젊었을 땐는 옆에 사진처럼~ 네 엄마 손 잡고 그저 말없이 길을 따라 실 없이 웃으며 서로 어깰 스치며 걷곤 했지~ 요즘 우리 ... Category :Ari Reply :0 Views :8920
  3. 02 Apr 2015 07:38 아리야~ 저녁에, 아빠랑 둘이 찐하게 쏘주 한잔! 콜!? 아리야, 안녕? 아빠가 참 오랜만에 네게 편지를 쓴다~ 비겁한 변명이지만, 치기 어린 마음으로 세상과 부딪히며... 넘어지고 일어서고 다시 자빠지고 그리고 다시 일어서고, 그렇게 겨우 한 발짝 한 발짝 더 나아가고... 그렇게 고군분투... Category :Ari Reply :0 Views :8201
  4. 08 Jan 2010 00:11 눈이 참 많이 오는구나~ 아리야, 안녕? 요즘 우리 나라는 103년 만에 닥친 폭설로 여러가지로 곤욕을 치르고 있단다. 우리 나라 뿐만 아니라, 독일 영국 중국 모두가 예기치 않은 폭설로 교통대란을 겪고 있지. 뭐 일단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으니까~ 그로 ... Category :Ari Reply :1 Views :29065
  5. 05 Apr 2012 08:21 아리야, 넌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냥 그렇게 해… 그게 진짜 네 모습이야… 아리야, 넌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냥 그렇게 해… 그게 진짜 네 모습이야… 2012년 4월 5일, 오늘은 식목일이구나. 아빠가 어렸을 땐 식목일이 국가공휴일이었는데, 2006년부터 제외되었었지. 어찌나 안타깝든지… 뭐든지 애당초 없... Category :Ari Reply :0 Views :22095
  6. 29 Mar 2012 11:18 저 한 그루 나무처럼… 날 향해오는 모든 바람에 온전히 날 던지다. Travelog :: Hogeonism - 1st Moment : 저 한 그루 나무처럼… 날 향해오는 모든 바람에 온전히 날 던지다. 아리야, 힘겹게 올라선 겨울 산 정상에서 우린 눈부시게 아름답게 하얀 눈 모자를 덮어쓴 온 세상을 마주하곤 한단다. 허나... Category :Ari Reply :0 Views :10240
  7. 07 Dec 2009 23:30 사랑하는 아리에게... 아리야, 안녕? 아빠야... 우리 아리가 이 글을 읽을 때 쯤이면, 과연 몇살이려나? 스물 서넛? 그럼 아빠는??? 쉰 서넛...? 그래, 아마 그 정도는 되었을 거 같다... 과연 우리 각자는 그때쯤 무얼하고 있을까? 하하하~ 생각만해도 ... Category :Ari Reply :0 Views :6810
  8. 13 Dec 2009 23:27 길을 걷다보면, 때때로... 아리야, 안녕? 오늘 하루는 어땠니? 재밌게 보냈니? 즐겁고 행복하게 보냈니^^? 뭐? 아빠 보다 더!? 그래그래... 잘 했어~ㅎ 아빤 오늘 오랜만에 산책을 좀 했더니 무척이나 상쾌하구나. 혹시 우리 아리도 걷는 걸 좋아하니? 아빤 ... Category :Ari Reply :2 Views :5735
  9. 04 Jan 2010 08:10 누구나 다 떠올릴 수 있는 거라면, 꿈이라고 할 수 있을까!? 안녕, 아리야? 2010년을 맞이해 널 위한 편지를 처음 쓰는 구나... 건강히 잘지내지? 아빠가 어젯밤 잠자리에 들었을 때, 문득 떠오른 생각을 말해주고 싶어서... 우리 아리는 꼭 이루고 싶은 꿈이 뭐야~? 그 꿈... 다른 이들에게 ... Category :Ari Reply :0 Views :6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