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을 맞이하며... 몇 자 적어보려했으나, 이렇게 5월이 되어서야 이어서 쓴다. 그때 쓰려다가 멈췄던 글의 제목은...

by Hogeony  /  on May 01, 2017 12:46
begonia.jpg

3월을 맞이하며... 몇 자 적어보려했으나, 이렇게 5월이 되어서야 이어서 쓴다.

그때 쓰려다가 멈췄던 글의 제목은 "봄은... 늘 아름다운가?"


'봄은 늘 아름다운가'하는 질문은 현실과 그 현실을 인식하는 우리의 시선

간의 상관성에 대한 환기를 불러일으킨다.


우리는 때때로 뜻하지 않은 행운과 불행이 찾아온다고들 느낀다.

무엇이 행운이고 무엇이 불행일까?


봄은 늘 아름다운가...

사랑을 이제 막 시작한 연인들에게 봄은

화사한 배경이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그런 커플들 중에 공교롭게도

한 사람의 삶이 바빠져서 만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

봄은 어쩌면... 그 둘에게 서운함과 야속함을 품게 하는

악마의 속삭임될지도 모른다.

이렇게 사랑을 먼저 예로 든 것은 그나마 이해하기 쉬워서이다.


일을 예로 들자면,

이제 막 입사한 신입사원에게 봄은...

뿌듯함과 자랑스러움 그리고 패기 넘치는 자신감으로 활어처럼 팔딱이며

초심자의 행운이 만개한 하루하루 속을 헤엄칠 바다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단맛 쓴맛 짠맛 떫은맛을 두루 본 짬밥 지긋한 사원에겐...

올 해도... 훤히 보인다...

3월엔 무슨 일, 4월엔 또 무슨 일, 그리고 5월엔 또 무슨일...

게다가... 이렇게 최선을 다해서 예측하고 준비해도...

이보다 더 많고 더 어렵고 더 복잡한 일들로 올 봄이 엮이고 엮여 다사다난할 것임을...

씁쓸하게도 이미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탓에 해맑은 하늘에 가려진 우중충한 그림자가 보일지도 모른다.


잔인하지만 솔직하게 말해서,

봄은... 봄이다.

누군가에겐 아름다운,

그리고 또 누군가에겐 지독한,


사실... 우리들의... 아니... 적어도 나의 지난 봄들도... 때때로 아름답기도, 눈물 겹기도, 아프기도, 서럽기도 했었다.

봄은 매년 어김없이 찾아봤지만, 내 삶의 봄은 매번 달랐고... 매번 새로웠다.

들판에 핀 꽃들의 색들은 항상 같았지만, 내 일상 속 구석구석은 매번 색달랐다.


지난 겨울 매마른 화분에 물을 주고 또 주며...

내심 나도... 나도... 걱정했다. 연구실에서 기르고 있는 베고니아가 말라비틀어져 죽진 않으려나...

그러나 누가 뭐라하든 지그시 믿음을 가지고 지긋이 기다려 온 나에게...

베고니아는 보답이라도 하듯 활짝 피어 내게 기쁨을 선사해주었다.


덕분에 나의 올 봄이 조금 더 아름다울 수 있어졌다.


일상이 번잡함 속에... 흔들리고, 넘어지고, 당황스러움을 지나치고 마주한 새로운 아침...

나는 꽃에 물을 주며, 스스로를 돌아본다. 나는 지금 오롯이 내 삶에 충실하고 있는가...

작위적인 하루하루를 살고 있진 않는가.

나의 언행에 허세나 위선이 씌이진 않는가.

오늘에 대한 진심 어린 감사함을 음미하고 있는가.

내일을 향한 뜨거운 열정과 사명감을 품고 있는가.


부족하지만,

여전히 어리숙하지만,

다행스러운 것은

돌아보고 있다는 점이다.


하루를,

스스로를,

오늘을,

둘러싸인 주변을,

내일을,

삶의 감사함과 의의를,


겸허하게 모름을 자각하고

하나라도 더 알고자 배우고자

눈과 귀와 마음을 열고

세상을 보고 듣고 느끼며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의 서호건을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다.


그런 내게 누군가가ㅡ

"봄은 늘 아름다운가~?"라고 묻는다면,

"저는 오늘도 화단에 물을 주고 있습니다."라는 말로 답을 대신하겠다.


그리고ㅡ

매마른 일상을 따뜻하게 적시며... 고백한다.

고맙다고. 아름답게 피어줘서...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22 Oct 2017 14:11 전성기 불현듯 고3 때가 떠오른다. 그 시기엔 마치 수능이 세상의 가장 큰 산으로 느끼고, 그 고갤 성공적으로 넘고자 맹목적으로 달렸었다. 10년이란 시간이 흐르고 오늘의 나는 박사학위를 앞두고 또 한 고갤 넘고자 뛰고 있다. 2005년에 한... Reply :0 Views :151
  2. 08 Sep 2017 10:49 힘들다. 그래, 힘들다. 한 때, 이런 짤이 웃프게 돌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보니, 내 주변의 공대생들도 "힘들다."는 표현을 잘 쓰지 않는 거 같다. 이미 학부 1학년을 넘어서면서, 힘들다고 투정부려도 바뀌는 것도 더 쉬워지는 것도 없다는 걸 깨달은 탓인지... Reply :0 Views :387
  3. 02 Sep 2017 11:08 잡생각이 많단 건, 욕심을 부리고 있다는 방증 싱숭생숭... 그래, 긴장되겠지... 마음이 조급하겠지... 덩그러니 중압감에 쌓여있겠지... 호건아, 호건아, 호건아, 걱정보단 고민을! 미루기보단 선택을! 불안보다는 재미를! 향해 마음을 조금 더 내밀자! 요즘 맘이 영 평안하지 않지? 그럴 ... Reply :0 Views :331
  4. 27 Aug 2017 13:02 지금에 충실하자 호건아, 집중하자. 놓지 말고, 진심으로 원하는 것을 향해 조금 더 집중하렴. 뜨거웠던 과거도 설레는 미래도 지금의 내 감정을 지배하게 내버려둬선 안돼. 지금의 감정은 오롯이 현실과 그에 대한 인식으로부터 빚어내야해. Music is yo... Reply :0 Views :377
  5. 21 Jun 2017 18:58 소화불량 별 거 아닌 것들에 연연해하지 말자... 조금 더 자유로워지자... 떠오르는 마음은 느끼고, 왜 그렇게 느끼는지 살피고, 그것이 어리석은 것인지 판단하고, 바보같은 생각이라면 흘려 보내자. 가벼워지자. Reply :0 Views :590
  6. 19 Jun 2017 13:25 호건아, 지금이 최적의 타이밍이야 왜... 왜... 왜... 라는 물음을 하루에도 수없이 던지고... 그렇지... 그렇지... 그렇지... 이해하고 이해하고 이해하고... 사소한 것들에 흔들리는 마음을 알아차리고 그 흔들림을 관조하고 스스로의 어리석음을 돌아보고 집착을 내려놓고 변... Reply :0 Views :824
  7. 09 Jun 2017 13:33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나는 제대로 본 적이 없지만, 요즘 <세바시: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이 있다고 한다. 15분. 그렇다. 오늘의 화두는 "15분"이다. 아침에 선배로부터 생일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 오늘은 6월 9일, 실제 내 생일은 ... Reply :0 Views :761
  8. 14 May 2017 20:04 다시 새롭게 달려가 보자 호건아, 요즘... 정신이 없지? 머리가 조금 아프지만... 몇자 적어보려 해... 어떻게... 그 동안 숨 좀 돌렸니? 조용히 좀 지켜보았어... 급하게 바뀌어 버린 현실과 긴급하게 마주한 중압감과 책임감. 음... 벌써 5월... 올해도 참으로... Reply :0 Views :1446
  9. 02 May 2017 10:14 다시금 마음을 가다듬는다 책을 읽고 싶어진다. 차분한 다독임과 위안을 주는 따뜻한 한 구절 한 구절을 천천히 읽고 음미하며, 시간을 타고 싶다.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다만 책을 읽고 싶은 충동만 있고, 실행하지 않는 약하디 약한 의지... Reply :1 Views :1330
  10. 01 May 2017 12:46 봄은... 늘 아름다운가? 3월을 맞이하며... 몇 자 적어보려했으나, 이렇게 5월이 되어서야 이어서 쓴다. 그때 쓰려다가 멈췄던 글의 제목은 "봄은... 늘 아름다운가?" '봄은 늘 아름다운가'하는 질문은 현실과 그 현실을 인식하는 우리의 시선 간의 상관성에 대한... Reply :0 Views :1621
  11. 02 Feb 2017 01:18 아쉽지만, 금주... 절주!? 미루고 미뤄온 내 목표들을... 이런 식으로 계속 미루고 미루다가는 영원히 죽을 때까지 못 이룰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술을 너무나 사랑하는 나로서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지만ㅡ 적어도 올해는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중요한 삶의... Reply :1 Views :3199
  12. 11 Jan 2017 22:21 깨졌다 그래서 새로 샀다 2017년 1월 3일 아침, 연구실에 들어서고 늘 그렇듯 드립커피를 내리기 전에 컵과 드리퍼를 씻으러 그 둘을 들고 세면대로 갔다. 그리고... 와장창... 컵과 드리퍼를 동시에 놓치며 바닥에 떨어뜨려 결국 깨먹었다. 하하하... 아주 기분 ... Reply :1 Views :1715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