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운다 서호건 아이가 가다 말고 선다 그 자리에 쪼그려 앉아 버린다 어깨가 들썩인다 소리없다 아프다 보는...

Posted in Poem  /  by Hogeony  /  on Jan 27, 2014 23:08

aboycrying.jpg아이가 운다

                                      서호건

아이가 가다 말고 선다

그 자리에 쪼그려 앉아 버린다


어깨가 들썩인다

소리없다

아프다

보는 내 마음이 아프다


아무도 묻지 않는다

왜 앉았는지

왜 우는지

왜 아무 말 못하는지

아무도 묻지 않는다


아이는 운다

엉엉 운다

이 커다란 세상에

마치 자기 혼자만 있는거냐는 듯

꺼이꺼이 소리내어 운다


아무도 묻지 않는다

그 아이가 울고 있는지

무엇이 그 아이를 울게 했는지


혼자 총총걸음으로 앞서가던 애엄마

쿵광쿵광 아이에게 다가와

어서 일어나라며 아일 다그친다

남자가 되가지고 이게 뭔꼴이라며

알았다고 해달라는대로 해준다고

일단 빨리가자며 발길만 재촉한다


슬프다

보는 내 마음이 슬프다

그 아이가 보이질 않는다

두 눈 가득 차오르는 눈물이

그 아일 가려버렸다


미안하다 나도 네게 묻지 않았다

미안하다 나도 네게 손내밀지 않았다

미안하다 나도 너를 안아주지 않았다

미안하다 나도 네 얘길 들어주지 않았다

미안하다...

나도 너를...

나도 너를...

이 커다란 세상 속에 혼자이게 했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420524
  2. 27 Jan 2014 23:08 아이가 운다 아이가 운다 서호건 아이가 가다 말고 선다 그 자리에 쪼그려 앉아 버린다 어깨가 들썩인다 소리없다 아프다 보는 내 마음이 아프다 아무도 묻지 않는다 왜 앉았는지 왜 우는지 왜 아무 말 못하는지 아무도 묻지 않는다 아이는 운다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5079
  3. 21 Jan 2014 02:10 쌓는다 쌓는다 서호건 아슬아슬 쌓는다 별 생각없이 놓았던 돌 이제와 심각한 고민되어 내 머릿속에 놓인다 들고 있는 돌 마땅히 보낼 곳 없어 주저한다 다시 고민한다 답답해 한다 손아귀에 쥐가 나다 못해 이젠 다리까지 후덜거린다 여기 놓...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4733
  4. 08 Jan 2010 00:11 눈이 참 많이 오는구나~ 아리야, 안녕? 요즘 우리 나라는 103년 만에 닥친 폭설로 여러가지로 곤욕을 치르고 있단다. 우리 나라 뿐만 아니라, 독일 영국 중국 모두가 예기치 않은 폭설로 교통대란을 겪고 있지. 뭐 일단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으니까~ 그로 ... Category :Ari Reply :1 Views :28805
  5. 07 May 2006 15:45 사랑하지 말고, 좋아해주세요... 사랑하지 말고, 좋아해주세요... 서호건 당신이 저를 가끔 쳐다봐주신다면... 저는 당신을 한없이 바라보겠습니다. 당신이 제 생각을 아주 가끔 해주신다면... 저는 하루종일 당신만 생각하겠습니다. 당신이 저를 향해 미소를 지어주신다면.... Category :Poem Reply :1 Views :19971
  6. 31 Oct 2006 11:49 멀어지고 또 멀어졌지만... 멀어지고 또 멀어졌지만... 서호건 조금씩 조금씩 멀어지고 또 멀어지고 다가서고 싶은 마음마저 안개처럼 걷혀가네 가을을 타는 한 결의 외로움... '사랑'이란, 참 모호하고 답답한 두글자 새벽 안갯속을 걸으며 연보랏빛 하늘을 향해,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5357
  7. 17 Aug 2012 22:04 No Image 솔직히 말해서 솔직히 말해서 서호건 그래, 나 이쁜 여자 좋아해~! 똑똑한 여자? 더 좋지~! 여우 같은 여자!? 완전 끌리지~! 현명한 여자? 딱 내 스타일이네~! 어쩌다 우연히 그런 여잘 만나면, 나도 가끔 가슴이 두근거려~ 그래, 사실이야. 근데...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1744
  8. 19 Jul 2012 10:16 오늘은 모카 자바 오늘은 모카 자바 - 서호건 비 오는 날이면, 괜시리 진해지는 커피향 타박타박 토닥이는 빗소리 가까워질수록 파릇파릇 흩날리는 풀내음 짙어질수록 주룩주룩 보고픈 맘 쏟아져내려 방울방울 이내 가슴에 맺히누나 Category :Poem Reply :0 Views :2931
  9. 05 Apr 2012 08:21 아리야, 넌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냥 그렇게 해… 그게 진짜 네 모습이야… 아리야, 넌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냥 그렇게 해… 그게 진짜 네 모습이야… 2012년 4월 5일, 오늘은 식목일이구나. 아빠가 어렸을 땐 식목일이 국가공휴일이었는데, 2006년부터 제외되었었지. 어찌나 안타깝든지… 뭐든지 애당초 없... Category :Ari Reply :0 Views :21225
  10. 29 Mar 2012 11:18 저 한 그루 나무처럼… 날 향해오는 모든 바람에 온전히 날 던지다. Travelog :: Hogeonism - 1st Moment : 저 한 그루 나무처럼… 날 향해오는 모든 바람에 온전히 날 던지다. 아리야, 힘겹게 올라선 겨울 산 정상에서 우린 눈부시게 아름답게 하얀 눈 모자를 덮어쓴 온 세상을 마주하곤 한단다. 허나... Category :Ari Reply :0 Views :9918
  11. 10 Aug 2011 00:11 No Image 널 그리는 마음 널 그리는 마음 서호건 까만 하늘이 나를 덮고 거센 파도가 나를 덮고 차가운 바람이 나를 덮고 살고 싶어 외쳤어 작은 목소리로 나도 살고 싶다 외쳤어 너무 작은 목소리로 길어 너무 길어 내 목소리 떠나야 할 그 길 멀어 너무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21486
  12. 20 Jun 2004 12:35 No Image 나는 선혈이 덧 없음을 안다. 나는 선혈이 덧 없음을 안다. 서호건 선혈의 핏방울은 의미가 없었다 그토록 맑게 빛나던 그 붉은 빛은 의미가 없었다 세상 누구도 선혈의 뜻을 알아주려하지 않았다. 아니, 세상의 오래된 돌들이 선혈의 뜻을 알려하지 않았다 선혈은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0111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