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39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언이라는 것은 상대가 나를 얼마나 존중하고 있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진다.
상대가 나를 믿지 않고,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그에게 내뱉는 말은
그 말이 유의미하든 그렇지 않든 쉽사리 상대의 가슴에 가닿지 않는다.

다시 말해, 남한테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해야한다 말하기 전에,
그 상대가 나를 믿고 어떻게 하면 되는지를 묻고 또 물어야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아구가 맞고 서로가 소통되는 것이다.

정작 받을 사람이 받아갈 바구니도 안 들고 왔는데,
그 무엇인들 줘봤자 무슨 의미가 있는가?
어차피 고스란히 바닥에 다 쏟아버리고 돌아갈텐데...

그 정도조차 존중함과 간절함이 없는 이들에겐,
우리가 가진 노하우를 알려줄 이유도 그리고 조언의 실질적인 효과도 없다.
진짜 원한다면 끝까지 버티며 듣고자 기다릴테니까 말이다.

똑같은 밥 한 공기라도,
배고픈 사람과 배고프지 않은 사람이 느끼는 가치와 감사함은 다르다.

그러니 굳이 나서서 세상을 도우려 애쓸 이유가 없다.
내가 세상을 도울 수 있을 정도의 힘이 있다면,
절실히 그 힘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나에게 찾아오게 되어있다.

내 능력이 부족하다면,
내가 나선다해도 나를 끝까지 도와줄 사람도 없거니와, 괜히 일만 벌였다가 실패하기 십상이다.

손님을 유치하고자 애쓸 이유가 없다.
정말 맛 좋고, 서비스 좋으면 고객들은 반드시 오게 되어있다.

결국, 상대를 끌어당기는 것은 매력에서 오는 거지 설득이 아니다.
남을 사랑하고 아끼려하기 전에, 나 스스로를 아끼고 사랑해야한다.

남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굳이 내가 나서서 남들을 챙겨야할 필요는 없다. 그건 오버다.

듣고자 하는 사람에게 얘기해주고,
받고자 하는 사람에게 베풀어주고,
알고자 하는 사람에게 알려주는 것.

섣불리 나서지 말자. 그건 오만이고 교만이다. Just be the Hogeon.

나 자신이 어떤 사람들을 존경하고 사랑하는지를 먼저 떠올리고,
내가 어떤 사람들에게 존중받고 사랑받고 있는지를 바로 알자.
그 누구도 만인의 연인은 될 수 없다. 착한 사람 콤플렉스에 빠지지 말자.
난 그저 서호건일 뿐이다. 그냥 서호건을 살다가 서호건으로 가는 존재이다.
더 포장할 것도 부끄러워할 것도 없다. 그게 나다.

정신차리자. 큰 그림을 놓치면, 매일 밤 드리우는 차가운 어둠을 보며 세상이 마치 끝나는 줄 착각하기 십상이다.
내가 가고자 하는 길 똑바로 보고 똑바로 걷자!
TAG •
?
  • ?
    Hogeony 2012.12.08 16:29
    이에 대한 아버지의 조언을 듣고나니...
    나서서 남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은 절제할 필요가 있으나,
    남이 나에게서 받을 수 있는 도움이 무엇인지를 자연스럽게 알 수 있도록
    열린 환경을 만드는 노력은 베풀 수 있는 입장에 있는 사람이 해야할 일임을 느낀다.

    무조건 상대가 도움을 청하길 기다리는 수동적 조력자보다,
    상대에게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자신이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제시하고,
    상대에게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는 능동적인 조력자가 더 세상을 더불어 살기 좋게 해준다는 말씀이셨다.

    아버지의 비평을 듣고나면, 여전히 나의 생각이 여러모로 좁고 근시안적임을 느낀다.
    나 역시 아버지께 이것저것 막 여쭙지도 않는다. 생각해보면 아버지께서 먼저 과제를 던지고 내가 그걸 해결해가면서, 나 스스로 깨친 것들을 아버지에게 한 번 더 비평을 받는 일들이 많은 것 같다.

    교만스럽고 오만하지 않게, 허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조력자.
    마음을 다해, 세상을 위해 살자. 베풀 수 있는 사람.
    어떤 어려움도 감내할 수 있는 가슴 넓은 따뜻한 사람.
    무엇이든 내가 가진 것을 내줄 수 있는 힘있는 사람.
    이 세상의 매력을 한껏 더 돋보이게 할 수 있는 사람.

    항상! 항상! 항상!
    이렇게 배우고 느끼고 깨달은 것들을 하나라도 더 실천하자!!!

  1. No Image

    Nara in Japan

    일본의 '나라'라는 도시에 와있다. 오랜만에 삶의 조용함을 맛보고 있다. 일본어를 못 한다는 게 참으로 아쉽다. 좋은 글과 좋은 대화를 읽고 들을 수 없다는 게 참으로 아쉽다. 2006년도엔 느끼지 못했던 일본의 섬세함과 개성을 많이 느끼고 배웠다. 일전에 경주를 다...
    Date2014.10.14 Views2467
    Read More
  2. No Image

    힘들다...

    하루 하루... 힘들다... 후... 시간이 필요하다. 무엇이 중요한 건지...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 건지...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을 곱씹고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 단, 한 시간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지금. 나는 자유롭지 못한 거 같다. ...
    Date2014.03.23 Views10522
    Read More
  3. No Image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박사는 왜 하려고 하는가? 왜 지금의 연구실에 들어왔는지? 앞으로 무슨 일을 하며 살고자 하는가? 대학원 진학을 결심에 동기가 된 것은 지금 내가 연구하는 이 "비파괴 평가" 분야 조금 더 크게 보면 "진단 및 계측 "분야에 내 역량을 발휘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들어선...
    Date2014.03.20 Views9217
    Read More
  4. 동심

    오늘 점심에 기숙사에서 나오려는데, 창밖으로 아이 울음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뒤이어 애엄마가 다그치는 소리가 들렸다. 음... 왜 울까... 나는 아이가 왜 우는지가 문득... 그냥 문득... 궁금했다. 이유가 있겠지... 아이가 우는데... 이유가 있을텐데... 그러면서 ...
    Date2014.01.28 Views12563
    Read More
  5. 내가 길가에 핀 풀 한포기와 다를 바 없음을 되뇌이며...

    나는 길가에 핀 풀 한포기와 같다 자신이 별 게 아닌줄 알면 상처받을 일이 없다 내가 특별한 존재라고 착각하기 때문에 인생이 괴롭고, 그 때문에 결국 특별하지 못한 존재가 되어버린다. - 법륜스님, 『깨달음』 논문도 써야하고, 오늘 랩미팅도 준비해야하고, 글로벌 ...
    Date2014.01.17 Views12341
    Read More
  6. 청소하시는 아주머니 웃음 그리고 꽃다운 청춘들의 눈물

    슬펐다. 여러가지로... 어제는 참 우울했다. 어젯밤 잠에 들기 전에 몇자 쓰려다, 그냥 잠을 청했다. 요 며칠 사이로 내 주변의 청춘들의 고민들이 한꺼번에 내게 몰아쳤다. 지난 몇 주 동안 몇 개월 동안 고민 끝에 내린 어려운 결정들이라는데, 딱히 그들에게 뭐라 해...
    Date2014.01.07 Views8380
    Read More
  7. 내가 피고자 하는 길 위에서 피고 지자!

    그제 아침, 촌각을 다투며 부지런히 움직이던 나를 붙잡아 세운 민들레 한 송이... 내 눈에 보인 그 꽃은 참으로 당돌해보였다. 주변에 꽃은 커녕 풀 하나 없는 보도 블록 한가운데 홀로 핀 새노란 민들레... 나는 그 꽃을 보며 생각했다. 저 꽃 한송이가 저 자리에 피기...
    Date2013.05.18 Views8939
    Read More
  8. 일은 not 열심히 but 똑똑하게!

    1. 일단 일을 잘해야, 일하는데 불만이 적다. 컴퓨터가 되었든 운전대가 되었든 자기가 다루는 툴을 능수능란하게 다룰 줄 알아야 무얼해도 신속 정확하게 할 수 있다. 2. 내가 왜 이 일을 하기로 했는지를 분명하게 자각해야 힘들어도 견딜만 하다. 불평불만이쌓이는 ...
    Date2013.05.07 Views7928
    Read More
  9. No Image

    자연스러워야 오래도록 가능하다

    오늘 아침 수영을 하며, 슬라이딩을 배웠다. 앞으로 나가기 위해, 쉼없이 발차기를 해대는 것이 아니라 발을 두 세번 차고서 팔을 쭉 뻗어, 물을 치고 나가는 그 힘을 느끼며 그냥 자연스럽게 나아가는 것이다. 그런식으로 쭉~ 갔다가 다시 발차고, 쭈욱~ 갔다가 다시 발...
    Date2013.03.20 Views16095
    Read More
  10. No Image

    나가사끼 짬뽕을 먹으며...

    오늘 아침, 지난 일년 반을 지내온 사근동 언덕배기 위의 내 자취방을 뺐다. 이번달에 한양대 테크노 기숙사에 입소한다. 왠만한 짐은 어제 진겸이가 차를 가져온 덕분에 쉽사리 실험실에 옮겨두었었다. 아침에 일어나 마지막 짐을 택시로 옮기고, 주인 아주머니께 열쇠...
    Date2013.02.09 Views14994
    Read More
  11. No Image

    힐링...! 힐링...!? 힐링...?

    힐링의 가장 큰 맹점이 결국 '나만 잘하면 된다'는 것 아닌가? 힐링...! 힐링...!? 힐링...? 힐링한답시고 앉혀놓고, 그저 좋은 말로 상대가 힘들어진 원인을 본인 스스로 상기시키게끔 하는 것에 불과하지 않는가? 결론은 자신부터 변해야 한다는 말 아닌가? 세상이 요...
    Date2013.02.05 Views22717
    Read More
  12. No Image

    깨진 독을 채우려하지 말고, 깨진 독을 호수에 던져 넣자!

    조언이라는 것은 상대가 나를 얼마나 존중하고 있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진다. 상대가 나를 믿지 않고,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그에게 내뱉는 말은 그 말이 유의미하든 그렇지 않든 쉽사리 상대의 가슴에 가닿지 않는다. 다시 말해, 남한테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
    Date2012.12.08 Views233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