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ends
2009.07.14 14:21

셔가, 나... 감동...!

(*.66.142.57) 조회 수 44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나 지금... 감동한 거... 알아...?

야... 이거... 후... 어쩌지 이제 너에게 진 빚... 그리고 앞으로 지게 될 빚...
어쩌지... 이렇게까지 도와줄 거라고는 미처 생각치 못 했는데...

민석아 정말 고맙다. 진심으로...
부디 네 학업에 전혀 조금도 지장이 없는 선에서 도와주렴, 지금도 쉬어야할 틈에 이렇게 신경써주는 것도 고맙고 미안한데...
네 일 뒤로 미루면서 이러는 거라면... 나 너한테 미안해서 죽는 놈인 거 알지???

System analysis & Design methods는 Yes24에서 찾아서 그걸 사면 되겠는데...
Whittem, Bentley, Dittman, McGRAW HILL 는 저자들 아닌가? 그들이 쓴 어떤 책을 구해야할지...
일단 학교 도서관과 서점과 YES24에서 구해보겠는데, 없으면 너에게 부탁해서 구입해야할듯...

괜찮다면, 너가 배운 과목에 대한 커리큘럼이라고 해야하나?
교재와 수업 계획서 같은 자료들 좀 받고 싶은데...

참... 그리고 Documentation에 대한 조언은 대단히 고마워~!
뭐 너도 알겠지만, 나름대로 고등학교 때부터 Documentation을 습관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는데,
이번에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표준형식까지 만들어서 관리하도록 노력할게~ 전체적인 구상기간도 더 충분히 가질게...!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사업계획서는 초안 완성해서, 검증작업 들어갈게...!
Interactve Model은 무슨 말인지 대충 감이 오는데, Spiral Model은 잘 이해가 안되네...
잘은 몰라도 내 사업은 Interactive Model에 가깝게 수정과 보완작업이 이뤄질 듯 싶어...
"나는 이기는 게임만 한다"도 읽어보도록 할게...!

경영공부도 몸에 달고 살아야겠지^^ 네 말대로 컨텐츠와 아이디어 기획에 우선적으로 치중하고...
기획, 설계, 운용에 관한 단계적 과제들에 대해서도 충분히 공부할게...

그리고 ZeroboardXE쓰기로 마음 먹었어... 네 말대로 내 수준에선 검증받은 솔루션이 현명할 거 같아...
확실히 포팅하기 쉬워야 데이터 베이스 다루고 관리하고 응용하기도 쉽겠지~ OK!!!

WORLD IT SHOW 2010은... 꼭 같이 가자! 두 웹 포럼은 자주 참조할게...! Thx~

나도 경영관련 법과 저작권 법 공부해야 하는데... 후훔... 뷁ㅠ

나 요 며칠 머리 진짜 복잡했거든ㅠㅠ 아버지 공장 일, 집안 일... 뭐 이런저런거까지 겹쳐서...
도대체 어디서부터 손대야할지 도저히 모르겠었는데...
하늘은 정말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더니... 너 같은 은인을 내게 선물해주는구나...
깜깜했던 내 앞 길이 대낮처럼 밝아지는 거 같다... 널 알고 가까이 했던 게 참으로 다행스럽고 감사하다.
기나긴 여정이 벌써부터 흥미롭다. 하루하루 점점 더 바빠지는 게ㅡ 진짜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이 팍팍 든다!
우리 이러다 매일 밤새 네이트온에서 음성채팅으로 논의하게 되는 게 아닐지 모르겠네ㅋ 아예 화상캠 하나 사서 달아놓을까?ㅋㅋㅋ

천천히 더 정리해서 사업계획서 쓰면서 의문나는 거 생기면 물어볼게...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네 일에 전혀 부담이 없는 선에서만 도와주렴...!
아무튼 진짜 고맙고... 나 지금 무지 든든하다! 자신감 200% 충전~!

날 정말 날아오르게 하는 구나...! 고고씽!

나에게 뭐든 알려주고 싶은 내용이 있으면...
공개적으로 논의하기 어렵겠다 싶은 건, 내 이 멜로 보내도 되고... fxseohg@gmail.com
내 홈피 회원 명단 보니까 장민석 이란 이름으로 아이디가 chaios 가 있길레...
그 계정 Level 3 까지 올려놔서 지금 이 Diary에 글 쓸 수 있게 해뒀거든~ 그러니까 그냥 여기다 올려도 괜찮아~
비밀글로 올리면 너랑 나랑만 볼 수 있어... 아, 오리까지... 그렇게 3명만 볼 수 있겠다ㅋ
암튼... 여기다가 마음 껏 올려줘도 괜찮아^^ 다른 계정 만들면, 그거 올려줄게...

이번주 금요일에 전역하고 서울가니까 그날은 좀 곤란하고, 토일엔 나도 시간 있을 듯... 만날까?
근데 우리 너무 즉흥적이면, 만나서 실속없이 시간 보낼 수도 있으니까~
좀 더 차분히 생각해보고 정리를 해보고 만날지 말지 생각하자~ 네이트온도 있고, 게다가 아직 화요일이니까ㅎ 천천히^^

?

  1.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은 씨앗이다. 꿈은 저절로 크지도 스...
    Date2003.02.05 CategoryMy Dear Views602795
    read more
  2. No Image

    남을 배려함이란...?

    이제 좀 안정을 찾고, 주변 정리가 되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차츰 계획과 아이디어 정리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군복무 중 틈틈히 상념들과 아이디어를 정리했던 다이어리를 뒤적이다. 09년 2월 6일자 메모가 눈에 띄었다. 아마 운행갔다가 잠깐 짬이 난 사이에 급...
    Date2009.07.20 CategoryInterpersonal Views4093
    Read More
  3. No Image

    셔가, 나... 감동...!

    나 지금... 감동한 거... 알아...? 야... 이거... 후... 어쩌지 이제 너에게 진 빚... 그리고 앞으로 지게 될 빚... 어쩌지... 이렇게까지 도와줄 거라고는 미처 생각치 못 했는데... 민석아 정말 고맙다. 진심으로... 부디 네 학업에 전혀 조금도 지장이 없는 선에서 도...
    Date2009.07.14 CategoryFriends Views4416
    Read More
  4. No Image

    나는 나비인가 나방인가...?

    나비와 나방에 대한 이미지 차이는 어디서 오는 걸까? 나비 축제는 있어도 나방 축제는 없다. 나 역시 나방에 대한 감정이 그다지 좋지 않다. 왠지 지저분하고, 괴상하고, 징그럽고... 자연스레 더러움이 연상된다. 반면에 나비는... 아름답고, 우아하다. 하늘하늘 자유...
    Date2009.06.28 CategoryEgo Views4676
    Read More
  5. No Image

    Dear, My Sister...

    우리 은정이~ 요새 많이 힘든가 보구나...? 오빠가 전화 자주 안 해서 서운했니...? 수화기를 통해 들려오는 너의 지친 목소리... 세상에 대한ㅡ 가족에 대한ㅡ 더욱이 네 자신에 대한ㅡ 지나치게 염세적인 한마디 한마디... 오빠도 덩달아 힘이 다 빠지더구나... 네게 ...
    Date2009.06.09 CategorySister Views5317
    Read More
  6. No Image

    언제부턴가... 싫어졌다.

    언제부턴가 난... 이별 노래가 듣기 싫어졌다. 실패에 관한 이야기가 듣기 싫어졌다. 한 숨 쉬며, 늘어놓는 패자의 핑계가 듣기 싫어졌다. 누군가를 깎아내리며, 터져 나오는 비웃음소리가 듣기 싫어졌다. 다른 이의 생각을 가차 없이 무시하며, 화살처럼 쏘아대는 비난...
    Date2009.06.09 CategoryLife Views4716
    Read More
  7. No Image

    백회장, 내가 뒤늦게... 깨달았네~!

    일전에 자네가 내게 했던 말... "그러니까 서호건! 지금 네가 그러는 게 시간낭비라고 생각해? 그건 아니잖아? 그럼 된 거야~ 괜찮아!" 난 그때ㅡ 자네 말에 동의했고, 덕분에 심적부담을 많이 덜었었지... 하지만 진심으로 이해했던 건 아니었나보네... 오늘 어떤 글을 ...
    Date2009.05.29 CategoryFriends Views4893
    Read More
  8. 백회장과 국밥은...?

    친애하는 백회장에게... 백회장... 오늘 자네 생각이 많이 나서 이렇게 펜을 들었네... 뭐~ 저번 통화 건으로 미안해서 이러는 건 아니고~ (그건 이미 사과했잖아~! 이좌식아!!!) 그냥 순수하게... 자네랑 술잔을 기울이고픈 마음에 그냥... 쓴다... 이렇게ㅡ 잠시... 내...
    Date2009.05.16 CategoryFriends Views5021
    Read More
  9. No Image

    난 어떤 사람이고 싶은가?

    음... 많은 상념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역시나 삶에 대한 논거는 지혜라는 이름의 단순한 결론이 아니라 끝없는 질문을 낳는 또 다른 물음의 시작인가보다. 삶에 대한 능동성과 신중함 그리고 적극성과 절제력 이상과 현실 큰 줄기의 줄타기도 힘겹지만은, 그 ...
    Date2009.02.07 CategoryEgo Views4643
    Read More
  10. No Image

    여러가지로... 생각할게 많다.

    우연히 인트라넷을 둘러보다가... 로봇 관련 자료들을 한뭉태기 읽었다. 정말... 난 로봇을 해야만 하나보다. 군대 있는 동안에... 무슨 글이나 영상을 보면서 소름이 돋는 일은 없었는데... 카이스트에서 만든 휴보에 대한 이력과, 향후 2020년까지의 세계 각국의 로봇 ...
    Date2009.01.18 CategoryStudy Views3988
    Read More
  11. No Image

    무엇이 날 살게 만드는가...?

    훔... 하루... 그리고 또 하루... 정말 이 세상의 모든 유리를 깨버릴 듯한 침묵이 내 마음 속을 휘젓고 있다... 정말... 말로 표현 못하는... 내가 지난 6개월 정도 생각해온... 물론 그 전에도 그런 사고와 관찰은 있어왔지만, 체계가 없었고, 정리를 안했고, 지나쳐버...
    Date2007.05.15 CategoryLife Views4013
    Read More
  12. No Image

    인간 vs. 인간 4편

    내가 생각하는 노골적인 '인간의 이기심'이 맞는다면, 그걸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이 행하는 행동들이 모두 '가식'이고 '위선'이 되는 것이다. 나는 제대로 알고 '진심'을 행하고 싶다. 만약 정말 인간이 자신의 '효용'과 '가치차이'라는 무의식적인 잣대로 인간관계형성...
    Date2007.03.20 CategoryHuman Views4501
    Read More
  13. No Image

    인간 vs. 인간 3편 (2차 수정)

    인간 vs. 인간 3편 ‘친구’라는 관계를 좀 더 원초적으로 생각해보자. 원시이후엔 타 혈육 간의 밀접한 인간관계를 맺으면서, 혈육처럼 신뢰할 수 있고 편한 관계에 있는 사람을 원했을 법하고... 우린 대개 그런 관계를 ‘친구’라고 칭한다. 왜 '친구'라는 개념이 필요했...
    Date2007.03.20 CategoryHuman Views35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