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142.57) 조회 수 4939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가을, 참 좋은 계절

null  1년 동안 여물어온 수많은 것들이 결실의 끝맺음을 하는 가을입니다. 오곡백과들은 풍성하게 가지 끝에 여물고, 과수원에는 주렁주렁 탐스러운 과일이 농부의 마지막 손길을 기다리지요. 그리고 그 원숙해진 만물의 향취는 가을을 맞이하는 우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하지만 지난주에 내린 밉살맞은 비가 행여나 추수를 앞둔 농부들의 여든 여덟 번째 발걸음을 무겁게 하지 않았는지 걱정입니다. 그분들의 노고에 모두가 함께 감사하는 대명절추석. 우리 광고인들도 감사한 마음으로 한가위를 채웠으면 합니다.


오늘 명상의 주제, [아름다운 명절 음력 팔월 보름날]입니다.


음력 팔월 보름날이 바로 한가위입니다. 한가윗날에 가까워지면 무엇보다도 오곡이 풍성해지기에 다양한 음식들이 상에 오릅니다. 추석엔 예부터 햇곡식과 햇과일로 조상님들께 차례를 지내고, 이웃들과 나눠 먹으며 즐겁게 하루를 보냈습니다. 아무리 가난한 사람이라도 떡을 빚어 나눠 먹었다고 해서 속담 중에 “일 년 열두달 3백 65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이 있지요.


  푸른 하늘 아래 출렁이는 황금물결, 알알이 영근 열매. 바로 그 만물의 풍성함이 대지를 적신 땀방울을 충만한 기쁨으로 채우는 듯... 들녘을 누비는 농부들의 발걸음도, 고향 가는 우리들의 발걸음도 신바람이 절로 납니다. 참으로 추석은 가을의 절정인 듯합니다.


  한가위, 중추절, 추수감사절 저마나 이름은 다르지만, 생명의 양식에 감사하고 수확의 큰 기쁨을 나누는 마음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지구촌 어디에서나 이렇듯 성대합니다.

  하지만 추석의 풍성함을 마음으로 느끼기 힘든 이들의 아픔을 외면하지는 않아야겠습니다. 여름 장마 때 수마가 할퀴어 고초를 겪은 많은 이들에겐 아직도 치유되지 않은 상처들이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회복의 기미가 안 보이는 경기침체로 허리가 숙여질 대로 숙여진 서민들의 고충에 한가위가 오히려 부담스러워지고 있습니다.


  풍요로워야 할 명절에 가슴 속 한구석에 아픔을 담고 있어야 함에, 한민족 한겨레의 일원으로서 그것을 바라보는 애달픔은 형언할 수 없습니다.


  비록 차례 상에 놓인 햇과일과 햇곡식이 예보다 풍성치 못하더라도, 가족과 친지들이 모두 모여 앉아 서로를 따뜻한 마음으로 어루만지며, 소박하게나마 한 상 정성스레 차린다면 눈물 나는 서러움들은 녹아내릴 것입니다.

  광고인들은 모든 이들의 마음을 녹일 따뜻함을 지니셨으면 좋겠습니다. 자꾸만 부담스러워지는 명절날을 보다 의미 있게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들부터 팔을 걷어붙여야 할 것 같습니다. 모두 추석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리 조상님께, 부모님께, 그리고 우리나라 금수강산과 이곳에 함께 살아가는 한겨레의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집시다.

  3년 전 서울에서 남북이산가족이 만났을 때, 연세가 백수를 넘으신 남한의 어머니 앞에서 신발을 벗고 마지막으로 절을 올린 북한의 아들이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오마니, 통일이 되어 아들을 다시 보기 전에 눈을 감으면 안돼요. 알갔시오? 그것이 오마니가 해야할 일이야요.”
  어머니께서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일을 ‘오마니가 해야 할 일’이라고 자꾸 우기며 눈물지은 아들은 북으로 돌아갔습니다.

  우리는 저렇게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그 소중함을 깨달아야 하겠습니다. 비록 예처럼 풍성치 못한 고향일지라도 명절에 돌아갈 고향이 있는 이는, 그리고 가족과 함께 명절을 지낼 수 있는 이는 얼마나 행복한지를 알았으면 합니다.

  광고인 여러분, 이번 추석은 여러분이 따뜻하고 즐거운 추석이 될 수 있도록 팔을 걷어붙입시다. 그 어느 때 보다도 어른스럽게 보내봅시다.
  어머니께서 차례상 차리는 것도 거들고, 조상님들께 정성스럽게 성묘도 하고, 부자간의 솔직담백한 대화를 해보며 뜻 깊게 시간을 보내 보십시오.

  농부나 부모님은 자신들의 일을 생색내지 않습니다. 그런데 혹시 우리는 학생의 본분인 학업을 마치 벼슬이나 하는 것처럼 혼자만의 고생으로 여기며 경솔한 태도를 지녀오지 않았는지요?


  행여나 추석을 노는 날로 여기여, 뜻이 담긴 봉투를 PC방이나 만화방에서 무료히 써버리는 어리석은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방에서 TV만 보며, 문자만 주고받으며 귀중한 시간을 헛되이 보내서는 안 될 일입니다. 보다 깊이 생각해보고 진정 명절다운 명절을 우리가 만들어야겠습니다.

  이번 추석엔 이 땅의 참한 아들들인 우리 광고인들이 소중히 지켜야할 것이 무엇인가를 고심해보고, 마음속에 조국 산하의 풍성함과 여유로운 기개를 담아 오시길 바랍니다.

  이상으로 명상의 시간을 마치겠습니다.

?
  • ?
    서호건 2004.09.19 00:38 (*.130.182.1)
    학교 명상의 시간에 쓸 멘트^^;
  • ?
    Squall. 2004.09.19 00:39 (*.130.182.1)
    오오 멋진데~
  • ?
    Squall. 2004.09.19 00:41 (*.130.182.1)
    근데 저기 오마니~ 그쪽부분 웃기겠다 ^^ㅋ mp3다운중~

  1.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은 씨앗이다. 꿈은 저절로 크지도 스...
    Date2003.02.05 CategoryMy Dear Views601987
    read more
  2. No Image

    21살의 서호건에게 있어서 가장 큰 강점은 ‘젊음’이라는 점이다.

    21살의 서호건에게 있어서 가장 큰 강점은 ‘젊음’이라는 점이다. 20~30 세 사이의 기간은 대한민국사회에서 미성년에서 사회인으로 나아가는 과도기적인 기간으로 인식되어진다. 중고교시절엔 불완전한 구속에 묶여있었지만, 20살 이후론 비교적 완전한 자유를 갖게 된 ...
    Date2007.05.29 CategoryLife Views5144
    Read More
  3. No Image

    ‘기름값 논란, 진실은?’이라는 주제의 100분 토론에 대한 평가

    2006년 8월 31일자 방송분 ‘기름값 논란, 진실은?’이라는 주제의 100분 토론에 대한 평가 기계공학부 1학년 3반 학번 : 2006006318 이름 : 서호건 ‘무엇 때문에 기름값이 오르는가?’를 알아보고, ‘어떻게 하면 서민들이 느끼는 부담을 줄일 수 있겠는가?’에 대한 방법을 ...
    Date2006.09.07 CategorySociety Views4971
    Read More
  4. The Art of Temptation

    The Art of Temptation Speaker: Seo ho geon, Hanyang Univ. 55th Shallarian. Helper: Kim myung sun, 54th Shallarian. What is the best season to love someone? I think that it is spring. These days we can find many couples holding hands anywhere. But why ...
    Date2006.05.22 CategoryScript Views5316
    Read More
  5. No Image

    English Script

    Script Hyeongwuk => Hyeongsuk who is Hogeon’s ex-girlfriend. Hogeon => Hogeon who failed in love. Minseong => Minseong who is Hogeon’s friend and encourages to meet a new girl. Jeonghwan => Jeongsuk who also failed in love due to similar reason with h...
    Date2006.04.04 CategoryScript Views7335
    Read More
  6. No Image

    배경에서 엑스트라로...

    배경에서 엑스트라로... 나의 15번째 생일 날. 나는 유유진 선생님께 이런 말씀을 드렸었다. "선생님, 제가 죽고 나면 말이에요. 정말 하던 일을 박차고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며 달려올 사람이 누구이고 몇이나 될지 참 궁금해요. 죽은 이를 안타까워함은 그가 세상에 존...
    Date2005.08.07 CategoryLife Views4646
    Read More
  7. No Image

    마음뿐이 아닌 참된 행동의 효도

    효 실천 주제 : 마음뿐이 아닌 참된 행동의 효도 광주 고등학교 3학년 8반 서호건 부모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 만큼 우리는 우리도 부모님을 사랑한다고 자부하곤 한다. 하지만 마음뿐인 '효심'은 '속 빈 강정'일 따름이 아닐까? 부모님께서 우리를 위해 하루하루 ...
    Date2005.06.16 CategoryLove Views4188
    Read More
  8. No Image

    [학교폭력관련 글짓기] 청소년을 믿어라! 그리고 진실로 보여라!

    [학교폭력관련 글짓기] 청소년을 믿어라! 그리고 진실로 보여라! '싸우면서 우정이 싹튼다.' 이런 모순이 지극히 당연하게 여겨지는 이유는 무엇인가? 단순히 폭력이라는 것을 삶의 일부로 여겨온 탓이 아닐까? 일제통치하의 무자비한 폭력으로 시작되어 독재정치 땐 계...
    Date2005.04.30 CategorySociety Views4022
    Read More
  9. No Image

    참된 봉사를 통해 배우는 인간존중

    참된 봉사를 통해 배우는 인간존중 한 나라의 운명은 그 나라의 국민 중에, 25세 미만의 젊은 사람들의 사고를 보면 알 수 있다 - 빌모어 천부인권을 바탕으로 한, 세계 속의 민주화물결을 타고 한국도 민주국가의 반열에 올랐다. 각종 사회단체와 시민연대 등이 한국의 ...
    Date2004.11.04 CategoryInterpersonal Views4410
    Read More
  10. No Image

    [수정] 10대가 손에 쥐고 있는 등불이 21세기 한국을 밝힐 전조등이다.

    10대가 손에 쥐고 있는 등불이 21세기 한국을 밝힐 전조등이다. 한 나라의 운명은 그 나라의 국민 중에, 25세 미만의 젊은 사람들의 사고를 보면 알 수 있다 - 빌모어 인권을 바탕으로 한 민주화의 세계적인 물결을 타고 한국도 민주국가의 반열에 올랐다. 사회단체와 시...
    Date2004.11.04 CategorySociety Views3436
    Read More
  11. No Image

    9월 21일 명상멘트 - 가을, 참 좋은 계절

    가을, 참 좋은 계절 1년 동안 여물어온 수많은 것들이 결실의 끝맺음을 하는 가을입니다. 오곡백과들은 풍성하게 가지 끝에 여물고, 과수원에는 주렁주렁 탐스러운 과일이 농부의 마지막 손길을 기다리지요. 그리고 그 원숙해진 만물의 향취는 가을을 맞이하는 우리들의 ...
    Date2004.09.19 CategoryScript Views4939
    Read More
  12. No Image

    10대가 손에 쥐고 있는 등불이 21세기 한국을 밝힐 전조등이다.

    10대가 손에 쥐고 있는 등불이 21세기 한국을 밝힐 전조등이다. 한 나라의 운명은 그 나라의 국민 중에, 25세 미만의 젊은 사람들의 사고를 보면 알 수 있다 - 빌모어 인권을 바탕으로 한 지구촌의 민주화 물결을 타고, 한국도 민주국가의 반열에 올랐다. 사회단체와 시...
    Date2004.08.05 CategorySociety Views5145
    Read More
  13. No Image

    껍데기뿐인 대한민국에, 나는 알맹이를 채우는 국민이 되겠다.

    껍데기뿐인 대한민국에, 나는 알맹이를 채우는 국민이 되겠다. 광주고 2-6 16번 서호건 광명과 함께 시작되어야할 1950년 6월 25일 새벽, 한반도는 기괴한 총성과 비명으로 예정치 않았던 아침을 맞았었다. 그 누구도 원치 않았던 비극적인 결말만을 남긴, 명분 없는 전...
    Date2004.06.20 CategorySociety Views5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