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3일 아침, 연구실에 들어서고 늘 그렇듯 드립커피를 내리기 전에 컵과 드리퍼를 씻으러 그 둘을 들고...

by Hogeony  /  on Jan 11, 2017 22:21

2017년 1월 3일 아침, 연구실에 들어서고 늘 그렇듯 드립커피를 내리기 전에 컵과 드리퍼를 씻으러 그 둘을 들고 세면대로 갔다.


그리고... 와장창... 컵과 드리퍼를 동시에 놓치며 바닥에 떨어뜨려 결국 깨먹었다.


하하하... 아주 기분 좋은 마음으로 새해 첫 커피를 내리려는 찰나에... 이 무슨... 오묘한 조화란 말인가...

깨지자 마자 가장 먼저 떠오른 생각은 조용히 일과를 준비하고 있던 우리 연구실 후배들을 깜놀케 해서 미안하다는 거였는데...

막상 깨진 유리조각들을 후다닥 치우느라 미처 미안하다는 말은 못했다.


이어서 놀랐던 것은 그 쨍그랑 소리에

이제 갓 연구실에 입실한 인턴 한 명이 내게로 와서는 빗자루를 잡고서 자기가 바닥을 쓸려고 하던 것이었다.

자기가 깬 것도 아닌데 와서 치우는 것을 도우려는 모습은 굉장히 인상 깊었고 그러한 마음만큼은 내심 고마웠다.

물론 도와주려던 그 마음을 나는 기어코 사양하고 조용히 나 홀로 정리를 했다.


내가 그에게 고맙게 느꼈던 점은

그가 나라는 사람을 챙겨주고자 했던 일종의 윗사람을 섬기는 태도 때문이 아니라,

자기 일이 아니었지만 우리의 일로써 느끼고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처럼 보여서였다.

나는 그 후배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똑같은 일을 당했어도 똑같이 움직였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처럼 소소한 일상이 한 공간에서 일어나곤 하지만, 나를 포함해서 누구나 충분히 그냥 그러려니하며 지나치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제 막 입실한 새 식구가 이미 그 공간 내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감각적으로 느끼고 있고,

그러한 상황에 능동적으로 반응하고 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했다는 점은 선배인 나로써도 배울 점이라고 생각하고

분명 그의 움직임은 조직에도 긍정적인 에너지가 되리라고 본다.


그런 비슷한 일은 또 있었다. 연구실에서 무선전화기를 건내받아 통화를 마치고 전화기를 들고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는데,

다른 인턴 학생이 내게로 오더니 그 무선전화기를 챙겨가겠다는 거였다. 자기가 내게 건냈던 것도 아닌데 말이다.

아마도 내가 돌려주러 와야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주고픈 마음에서 대신 온 거란 생각이 드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나는 그 전화기는 내가 직접 가져다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늘 후배들에게도 그렇게 하자고 해왔다.

여튼 나로서는 내가 받아들이기엔 다소 과도한 배려였지만, 바쁜 일손을 덜어주고자 했던 순수한 마음에서 움직였던 거라면...

그런 거였다면, 그 마음가짐 자체는 역시나 본받아 배울 점이라고 생각한다.


돌이켜보면 지난 12월 말에 워크샵 다녀오는 과정에서도 후배들이 내게 "운전하느라 고생하셨다."는 말을 여러 번 했다.

정말 신기한 건 그런 소소한 표현이... 정말 큰 힘이 되더라는 점이었다. 피로가 녹아내리는 거 같았다.


요즘 그렇게... 우리 연구실 후배들의 말 한 마디, 마음 씀씀이 하나하나가 감동의 연속이다.

정말 올해는 왠지 뭔가 될 거 같다ㅋㅋㅋ 


그러나... 그러한 감동도 잠시...

사실 나는 아... 그 컵이... 그리고 그 드리퍼가 아까웠다.


그 컵은 미국 시카고에 출장을 갔었을 때, 장인들이 수제품을 팔던 길거리 장터에서 2개를 어울리게 골라서 사온 것이었다.

하나만 있으면 외로울까봐ㅋㅋㅋ 기어코 고르고 골라 서로 어울리는 커플로 사온 거였는데...

아놔... 이제 얘 마저도 주인따라 싱글이 되어버렸다. 거참 짠하고마ㅋㅋㅋ


그리고 드리퍼도...  컵 색상에 맞춰서 브라운 컬러로... 잘 어울리게 샀던 거였는데... 아... 아놔...


역시... 아꼈던 만큼, 아프다.

잃고나니, 더 아련하다.

있을 때, 그때 더 잘 챙길 걸...

손에 익숙해졌던 나머지...

다소 가볍게 대했던 거 같다.


컵이든 사람이든

결국 대하는 마음이 불러오는 결과는 비슷하지 않겠는가?


기억하자. 서호건!

처음 대했을 때의 그 마음.

기억하자 늘, 초심!


여튼... 드리퍼는 필요했다.

그래서... 새로운 아이를 데려왔다ㅋㅋㅋ The Three Cup Classic Series made by CHEMEX
http://www.chemexcoffeemaker.com/three-cup-classic-series-coffeemaker.html


chemex-3-cup-coffee-maker.jpg


덕분에 안 쓰고 짱박아뒀던 시카코에서 구입했던 또 다른 컵과 새로운 드리퍼가 만나,

매일 아침 새로운 분위기로 올 한 해를 맞이하게 되었다. 전화위복. 인생만사 새옹지마ㅎㅎ


마치 올 한 해 내가 마주하게 될 수많은 변화와 인연의 예고편처럼 느껴진다.

신입생과 인턴 학생들도 많이 들어왔고, 주요 연구주제와 방향도 변화가 이뤄지고 있고,

나의 역할과 책임도 그에 따라 달라지고 있다.


연초부터 소소한 변화들이 파도처럼 일고 있다.

장차 거친 파도 위에서도 너끈히 춤을 출 수 있도록,

눈앞의 작은 파도 위에 올라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자.


Practice makes perfect.


---


Jess는 적절한 커피 메이커를 고르는 방법이 따로 있다며,
"How to Choose a Coffee Maker, According to Science – 10 Factors to Consider"
https://www.jenreviews.com/coffee-maker/
를 읽어볼 것을 추천했다. 의사결정을 위한 사고의 흐름이 잘 정리된 글인 거 같다.

Me2day Yozm
Comment '1'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11 Jan 2017 22:21 깨졌다 그래서 새로 샀다 2017년 1월 3일 아침, 연구실에 들어서고 늘 그렇듯 드립커피를 내리기 전에 컵과 드리퍼를 씻으러 그 둘을 들고 세면대로 갔다. 그리고... 와장창... 컵과 드리퍼를 동시에 놓치며 바닥에 떨어뜨려 결국 깨먹었다. 하하하... 아주 기분 ... Reply :1 Views :3491
  2. 28 Dec 2016 21:09 덕분에 말랑말랑해졌습니다 혼자인 줄 알았는데... 알아주는 이가... 있을 거란 생각... 안 했는데... 그래도 괜찮다고... 뭐, 누가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괜찮다고... 괜찮다고... 괜찮아 질 거라고... 나는 그저 주어진 일에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라... Reply :1 Views :3814
  3. 22 Dec 2016 10:20 법정스님도 놓지 못했다는 그놈의 인정욕구 열심히 하는 것으로부터 인정받으려 하지 말 것. 신은 아가페적인 사랑을 해줄 수 있을지 몰라도, 사람은 결코 신이 아니란는 점을 잊지 말 것. 원하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알아차려주리라 챙겨주리라 기대하지 말 것. 대개 사람은 자기 ... Reply :0 Views :3536
  4. 30 Nov 2016 11:13 감사합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히 아렸습니다. 오래도록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고, 일순간에 잃었습니다. 지금껏 삼십년이라는 짧은 생을 살면서, 여러 모습의 슬픔들을 훔쳐왔습니다. 때때로 아버지는 제게 그러셨습니다. 감히 ... Reply :0 Views :5871
  5. 13 Nov 2016 16:44 길에 떨어져 있던 동전을 주웠다 오늘 아침 길을 나서는데... 동전이 내 발길 앞에 놓여있었다. 내가 살면서... 동전을 줍는 일은 정말 흔하지 않았다.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좋아하는 것이 생기는 것에 대해서도 그 정도로 드문 뜻밖의 행운이라고 표현했던 적... Reply :0 Views :4009
  6. 12 Nov 2016 12:17 한 수 배웠습니다 어제 저녁, 허겁지겁 늦지 않게 서둘러 내려갔다. 연구실 후배들은 내가 신나게 놀러 가는 줄 알았는지 "불금 머시기 머시기~"라고 하길래 나는 헛웃음을 터뜨리며 "무슨~"라는 말을 뒤로 흘리곤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달렸다. 허나 확실히... Reply :0 Views :8417
  7. 06 Nov 2016 18:57 친구, 지인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 내가 참 좋아하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콘티와 각본 그리고 프로듀서를 담당했다는 "귀를 기울이면(耳をすませば, Whisper of the Heart, 1995)"이라는 작품에서 이런 글이 나온다고 한다. 이유가 없어도 만나는 사람은 '친구' 이유가 없으... Reply :0 Views :5911
  8. 25 Oct 2016 23:12 유기농 vs. 농약 왜 나는 이리도 험난한 삶을 택해서 독하다는 소리까지 들으며 치열하게 사는가... 간혹 나의 삶을 보고 "참 피곤하게 산다."라는 얘길 하는 이들도 있다. 그들에게 되묻고 싶다. 유기농 채소와 농약 가득 먹은 채소.... 어느 것을 드시... Reply :0 Views :6913
  9. 25 Oct 2016 01:55 슬픈 날이다 무슨 말이... 아 오늘은 한없이 외롭다. 털어놓을 곳도 없고, 의지할 곳도 없다. 하... 마음을 내려놓아야 하는가... 정말 그것이 최선인가... 그래 돌이켜보면, 본래 내 삶이 그러한데... 이번에는 참으로 어렵다. 어쩌면 지극히 당연한 ... Reply :0 Views :7672
  10. 18 Oct 2016 00:24 대동법을 뿌리내린 김육 <역사저널 그날 - 민생을 위하여, 김육 대동법을 지키다 >편을 보고, 김육이라는 분의 삶을 엿보았다. 대한민국 역사 교사들이 부활시키고 싶은 인물 8위에 선정된 분이었으나, 부끄럽게도 나는 김육이라는 이름이 낯익지 않았다. 요즘 부... Reply :0 Views :8155
  11. 05 Oct 2016 21:41 한 달 사이 2.85 kg 감량 8월 초에 일주일을 드러누웠던 것을 계기로 8월 중순 이후 식이요법과 심신수양을 통한 컨디션 회복에 집중했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생활리듬이 회복되면서 유산소 운동 위주로 본격적인 체중 조절을 시작하였다. 큰 욕심 안 부리고, 한... Reply :0 Views :4175
  12. 05 Oct 2016 01:12 황금성 논문 리뷰를 마치고, 자정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왔다. 오면서 오늘은 꼭 일기를 써야지 하는 마음으로 가벼운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유는 모르겠다. 괜히 기분이 좋다. 아~ 그러고 보니까 오늘 가능성이 보이는 결과를 봤었구나... 그래... Reply :0 Views :2732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