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히 아렸습니다. 오래도록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고, 일순간에 잃었습니다...

by Hogeony  /  on Nov 30, 2016 11:13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히 아렸습니다. 오래도록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고, 일순간에 잃었습니다.
지금껏 삼십년이라는 짧은 생을 살면서, 여러 모습의 슬픔들을 훔쳐왔습니다.

때때로 아버지는 제게 그러셨습니다.
감히 그 짧은 삶으로부터 섣부른 고찰을 내뱉고 설익은 깨달음을 논하는 것
그 발상과 행동 자체가 경솔하고 건방진 것이라고, 그런 식의 말도 하지 말라고...

우리들의 삶이 긴 생애라고 생각하면, 그렇습니다. 맞습니다.
요즘 느끼는 감정들도 실로 어리석고 철없는 징징거림에 불과한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훗날 지금을 돌이켜 본다면, 피식 웃으며 이때는 참으로 앳됐구나 싶을지도 모릅니다.

아버지, 저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습니다. 너무나도 뼈저리게 알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제게 주고자 하신 그 가르침을 일찍이 가슴 깊이 아주 분명하게 새겨두었습니다.
저라는 사람은 무릇 많은 면에서 결코 훌륭한 사람도 아니고,
감히 누군가를 깨닫게 하고 인도할 만큼의 지성과 덕을 가진 사람도 아님을 말입니다.
법륜 스님이 말씀하시듯, 길가에 핀 풀 한 포기 같은 존재에 불과함을 말입니다.
그리하여 그 이후부턴 그러한 권위를 탐하거나 쫓지 아니하며 살아왔습니다.

그리고 그간 아버지께서 저와 함께 흘려주신 눈물 속에 비친 제 진심을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한 없이 높은 곳에 올라 멀리 내려다보는 삶이 아니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웃고 떠들며 더불어 살아가는 소박한 삶을 마음에 품고 있음을 말입니다.

그냥... 잠시만,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너무 아파서 그렇습니다.
세상이 참으로 야속합니다. 아직 제가 철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참... 아픕니다 마음이...
새카만 늪에 푹 빠져 깊이깊이 잠겨가는 스스로를 붙잡아 오늘에서야 겨우 일으켜 세웠습니다.

늘 그러했듯이, 잘 아시다시피,
저는 어려운 일이 생길 때면 더 더욱 냉철해지고자 애썼고
묵묵히 눈앞의 상황을 풀어가는 것에 집중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그것은 객관적으로 많은 면에서 부족한 처신이었고 노력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와 돌이켜 보면, 우리가 마주한 현실은
설령 겉보기에 더 볼품없는 삶이라 할지라도 이젠 분명 하나가 되어있습니다.
그 시절에는 불신과 불만과 서로에 대한 오해가 만연했다면,
지금은 우린 서로를 믿고 서로를 의지하고 서로를 위합니다.
그리고 어느 순간부터, 세상의 모든 일들은 그 마음의 배경이 되었을 뿐입니다.
우린 이제 돼지갈비를 뜯지 아니하여도, 고구마순 줄기를 벗겨내며 웃고 떠들 수 있습니다.
정말 우리에게 필요했던 것은 그런 것이었지만 바쁘게 정신없이 헐떡이며 삶을 이어가던 그 시절
우린 함께하는 그 가치와 소중함을 모르거나 또는 잊고 살아 결국 아팠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 아픔을 어루만짐에 있어 저는 저도 모르게 본능적으로 그 아픔의 본질에 더 집중했었구나 싶습니다.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것보다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는 것을 고민하였던 거 같습니다.

그러나 여기서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결코 제가 그 아픔을 해소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말입니다.
모두가 이를 위해 스스로의 살을 도려내는 고통을 참고 인내하며, 지금을 맞이하였습니다.
저는 그저 제가 할 수 있는 것에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여 마음을 다하였을 뿐입니다.

그저 감사합니다.
이러한 생각을 제게 일으켜주심에, 그리고 마음을 함께하여주심에...

배우고 또 배웁니다. 여전히 부족한 스스로를 발견하고 채워갑니다.

아직 저의 생각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이 생각은 끝나지 않을 겁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그 모든 이들께,

---------------------------------------------------------------

별 헤는 밤 - 윤동주(尹東柱 1917∼1945)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헬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28 Dec 2016 21:09 덕분에 말랑말랑해졌습니다 혼자인 줄 알았는데... 알아주는 이가... 있을 거란 생각... 안 했는데... 그래도 괜찮다고... 뭐, 누가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괜찮다고... 괜찮다고... 괜찮아 질 거라고... 나는 그저 주어진 일에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라... Reply :1 Views :3125
  2. 22 Dec 2016 10:20 법정스님도 놓지 못했다는 그놈의 인정욕구 열심히 하는 것으로부터 인정받으려 하지 말 것. 신은 아가페적인 사랑을 해줄 수 있을지 몰라도, 사람은 결코 신이 아니란는 점을 잊지 말 것. 원하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알아차려주리라 챙겨주리라 기대하지 말 것. 대개 사람은 자기 ... Reply :0 Views :2931
  3. 30 Nov 2016 11:13 감사합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히 아렸습니다. 오래도록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고, 일순간에 잃었습니다. 지금껏 삼십년이라는 짧은 생을 살면서, 여러 모습의 슬픔들을 훔쳐왔습니다. 때때로 아버지는 제게 그러셨습니다. 감히 ... Reply :0 Views :4960
  4. 13 Nov 2016 16:44 길에 떨어져 있던 동전을 주웠다 오늘 아침 길을 나서는데... 동전이 내 발길 앞에 놓여있었다. 내가 살면서... 동전을 줍는 일은 정말 흔하지 않았다.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좋아하는 것이 생기는 것에 대해서도 그 정도로 드문 뜻밖의 행운이라고 표현했던 적... Reply :0 Views :3462
  5. 12 Nov 2016 12:17 한 수 배웠습니다 어제 저녁, 허겁지겁 늦지 않게 서둘러 내려갔다. 연구실 후배들은 내가 신나게 놀러 가는 줄 알았는지 "불금 머시기 머시기~"라고 하길래 나는 헛웃음을 터뜨리며 "무슨~"라는 말을 뒤로 흘리곤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달렸다. 허나 확실히... Reply :0 Views :7455
  6. 06 Nov 2016 18:57 친구, 지인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 내가 참 좋아하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콘티와 각본 그리고 프로듀서를 담당했다는 "귀를 기울이면(耳をすませば, Whisper of the Heart, 1995)"이라는 작품에서 이런 글이 나온다고 한다. 이유가 없어도 만나는 사람은 '친구' 이유가 없으... Reply :0 Views :5134
  7. 25 Oct 2016 23:12 유기농 vs. 농약 왜 나는 이리도 험난한 삶을 택해서 독하다는 소리까지 들으며 치열하게 사는가... 간혹 나의 삶을 보고 "참 피곤하게 산다."라는 얘길 하는 이들도 있다. 그들에게 되묻고 싶다. 유기농 채소와 농약 가득 먹은 채소.... 어느 것을 드시... Reply :0 Views :6058
  8. 25 Oct 2016 01:55 슬픈 날이다 무슨 말이... 아 오늘은 한없이 외롭다. 털어놓을 곳도 없고, 의지할 곳도 없다. 하... 마음을 내려놓아야 하는가... 정말 그것이 최선인가... 그래 돌이켜보면, 본래 내 삶이 그러한데... 이번에는 참으로 어렵다. 어쩌면 지극히 당연한 ... Reply :0 Views :6713
  9. 18 Oct 2016 00:24 대동법을 뿌리내린 김육 <역사저널 그날 - 민생을 위하여, 김육 대동법을 지키다 >편을 보고, 김육이라는 분의 삶을 엿보았다. 대한민국 역사 교사들이 부활시키고 싶은 인물 8위에 선정된 분이었으나, 부끄럽게도 나는 김육이라는 이름이 낯익지 않았다. 요즘 부... Reply :0 Views :7140
  10. 05 Oct 2016 21:41 한 달 사이 2.85 kg 감량 8월 초에 일주일을 드러누웠던 것을 계기로 8월 중순 이후 식이요법과 심신수양을 통한 컨디션 회복에 집중했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생활리듬이 회복되면서 유산소 운동 위주로 본격적인 체중 조절을 시작하였다. 큰 욕심 안 부리고, 한... Reply :0 Views :3716
  11. 05 Oct 2016 01:12 황금성 논문 리뷰를 마치고, 자정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왔다. 오면서 오늘은 꼭 일기를 써야지 하는 마음으로 가벼운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유는 모르겠다. 괜히 기분이 좋다. 아~ 그러고 보니까 오늘 가능성이 보이는 결과를 봤었구나... 그래... Reply :0 Views :2349
  12. 13 Sep 2016 15:32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열 수 있다면 우리는 무엇을 위해 일어나는가? 고단하고 고통스러운 삶으로 왜 자발적으로 뛰어드는가... 마이클 무어의 "자본주의"라는 영화를 다시금 보며, 우리 사회의 맹목적인 질주에 정점에 무엇이 있는지... 우리가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살아가는 ... Reply :0 Views :6089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