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01:55

슬픈 날이다

조회 수 87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무슨 말이...


아 오늘은 한없이 외롭다.


털어놓을 곳도 없고,

의지할 곳도 없다.


하... 마음을 내려놓아야 하는가...


정말 그것이 최선인가...


그래 돌이켜보면, 본래 내 삶이 그러한데...


이번에는 참으로 어렵다.


어쩌면 지극히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냥... 조금 더 솔직해지고 싶다.


어렵다. 그게 솔직한 심정이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바람직한 것인지를 가늠하기 너무 어렵다.

그리고 갈수록 흔들린다. 나의 신념이...


요즘은 자꾸 그런 기억들이 떠오른다.


은사님께서 내게... 넌 충무공 이순신을 닮았다는 얘길 해주셨던 적이 있다.

또 언젠가 다른 선배에게서는 조선 건국의 중추적 역할을 한 정도전과 같다는 얘길 듣기도 했다.


두 인물의 특징이 있다면,

소신을 지키고자 고군분투하고... 그리고 그런 부분에서 많은 충돌을 마주한다.

그리고 당대의 실세들에게 그들의 뜻은 결코 공감 받지 못한다.

그럼에도 그들을 뜻을 향해 정진한다.

그들의 삶은 결코 행복해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처절하다.


아...


나는 누군가를 닮으려한 것이 아니다.

나는 잘 보이고자, 잘나보이고자 애쓴 것이 아니다.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한 노력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지극히 나의 성장과 내가 속한 조직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함이었다.

그 이상 이하도 없다. 언제든지 원치 않다면, 물러설 마음을 품고 있었다.

그러나 물러서고 말고는 내 의견보다도 세상의 필요에 준하여 움직이고자 했다.

나의 불행이 과하지만 않다면, 나의 역량은 세상을 밝혀가기 위해서 쓰고 싶다는 신념에서 였다.


그런데, 힘들다 요즘은... 많은 것들이 무너져 간다. 내가 무너지면 안 되기에 버티고 또 버티는데...

최선은 고사하고, 최악을 피하기 위한 차악을 택해온 것인데... 이제 내 발뒤꿈치 뒤가 절벽처럼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되뇌어야 할 네 글자.

처염상정(處染常淨): 처한 상황이 더럽다 하여도, 스스로의 깨끗함을 잃지 않아야 한다.

싸우는 것은 좋으나, 나다움 그리고 나의 신념을 잃어선 아니될지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기 전에

그보다 작지만은 더 나은 조직을 향해 노력하는 것이 먼저다.


허나 그보다도 작은 선물처럼 오늘 내게 건내진 소크라테스의 말처럼,

"보다 나은 인간이 되려고 애쓰며 사는 것보다 더 훌륭한 삶은 없다."


무엇보다 우선 나 자신의 쇄신을 되뇌이게 했던

넌지시 내게 온 이 작은 관심이 그나마도 한없이 외로워지는 나를 어루만지는 밤이다.

그저 고맙다. 참으로 고마울 따름이다. 마치 하늘이 채찍과 당근을 동시에 주는 기분이다.


모든 것이 빠싹 매말라가며

푸석푸석 떨구어지는 가을

오롯이 피어나는 푸른 새싹

한 송이 코스모스로 피어나니

피식 입꼬리에 초승달이 진다


단풍 드는 날.jpg


단풍 드는 날 - 도종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放下着)

제가 키워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TAG •
?

  1. 아쉽지만, 금주... 절주!?

    미루고 미뤄온 내 목표들을... 이런 식으로 계속 미루고 미루다가는 영원히 죽을 때까지 못 이룰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술을 너무나 사랑하는 나로서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지만ㅡ 적어도 올해는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중요한 삶의 변환점이라고 생각하고 있기에, ...
    Date2017.02.02 Views8008
    Read More
  2. 깨졌다 그래서 새로 샀다

    2017년 1월 3일 아침, 연구실에 들어서고 늘 그렇듯 드립커피를 내리기 전에 컵과 드리퍼를 씻으러 그 둘을 들고 세면대로 갔다. 그리고... 와장창... 컵과 드리퍼를 동시에 놓치며 바닥에 떨어뜨려 결국 깨먹었다. 하하하... 아주 기분 좋은 마음으로 새해 첫 커피를 ...
    Date2017.01.11 Views4306
    Read More
  3. 덕분에 말랑말랑해졌습니다

    혼자인 줄 알았는데... 알아주는 이가... 있을 거란 생각... 안 했는데... 그래도 괜찮다고... 뭐, 누가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괜찮다고... 괜찮다고... 괜찮아 질 거라고... 나는 그저 주어진 일에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라고....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
    Date2016.12.28 Views4757
    Read More
  4. 법정스님도 놓지 못했다는 그놈의 인정욕구

    열심히 하는 것으로부터 인정받으려 하지 말 것. 신은 아가페적인 사랑을 해줄 수 있을지 몰라도, 사람은 결코 신이 아니란는 점을 잊지 말 것. 원하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알아차려주리라 챙겨주리라 기대하지 말 것. 대개 사람은 자기 눈 앞에 닥친 일에 급급한 탓에 제...
    Date2016.12.22 Views4183
    Read More
  5. 감사합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히 아렸습니다. 오래도록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고, 일순간에 잃었습니다. 지금껏 삼십년이라는 짧은 생을 살면서, 여러 모습의 슬픔들을 훔쳐왔습니다. 때때로 아버지는 제게 그러셨습니다. 감히 그 짧은 삶으로부터 섣부른 ...
    Date2016.11.30 Views6987
    Read More
  6. 길에 떨어져 있던 동전을 주웠다

    오늘 아침 길을 나서는데... 동전이 내 발길 앞에 놓여있었다. 내가 살면서... 동전을 줍는 일은 정말 흔하지 않았다.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좋아하는 것이 생기는 것에 대해서도 그 정도로 드문 뜻밖의 행운이라고 표현했던 적이 있다. 결코 동전의 가치가 낮아...
    Date2016.11.13 Views4643
    Read More
  7. 한 수 배웠습니다

    어제 저녁, 허겁지겁 늦지 않게 서둘러 내려갔다. 연구실 후배들은 내가 신나게 놀러 가는 줄 알았는지 "불금 머시기 머시기~"라고 하길래 나는 헛웃음을 터뜨리며 "무슨~"라는 말을 뒤로 흘리곤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달렸다. 허나 확실히 금요일이라서 그런지 사람도 ...
    Date2016.11.12 Views9578
    Read More
  8. 친구, 지인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

    내가 참 좋아하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콘티와 각본 그리고 프로듀서를 담당했다는 "귀를 기울이면(耳をすませば, Whisper of the Heart, 1995)"이라는 작품에서 이런 글이 나온다고 한다. 이유가 없어도 만나는 사람은 '친구' 이유가 없으면 만나지 않는 사람은 '지인' ...
    Date2016.11.06 Views6869
    Read More
  9. 유기농 vs. 농약

    왜 나는 이리도 험난한 삶을 택해서 독하다는 소리까지 들으며 치열하게 사는가... 간혹 나의 삶을 보고 "참 피곤하게 산다."라는 얘길 하는 이들도 있다. 그들에게 되묻고 싶다. 유기농 채소와 농약 가득 먹은 채소.... 어느 것을 드시겠습니까? 참고로 유기농 채소는 ...
    Date2016.10.25 Views8003
    Read More
  10. 슬픈 날이다

    무슨 말이... 아 오늘은 한없이 외롭다. 털어놓을 곳도 없고, 의지할 곳도 없다. 하... 마음을 내려놓아야 하는가... 정말 그것이 최선인가... 그래 돌이켜보면, 본래 내 삶이 그러한데... 이번에는 참으로 어렵다. 어쩌면 지극히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냥... 조...
    Date2016.10.25 Views8737
    Read More
  11. 대동법을 뿌리내린 김육

    <역사저널 그날 - 민생을 위하여, 김육 대동법을 지키다 >편을 보고, 김육이라는 분의 삶을 엿보았다. 대한민국 역사 교사들이 부활시키고 싶은 인물 8위에 선정된 분이었으나, 부끄럽게도 나는 김육이라는 이름이 낯익지 않았다. 요즘 부쩍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를...
    Date2016.10.18 Views9393
    Read More
  12. 한 달 사이 2.85 kg 감량

    8월 초에 일주일을 드러누웠던 것을 계기로 8월 중순 이후 식이요법과 심신수양을 통한 컨디션 회복에 집중했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생활리듬이 회복되면서 유산소 운동 위주로 본격적인 체중 조절을 시작하였다. 큰 욕심 안 부리고, 한 달에 1 kg 씩 빼서 내년에는 60 ...
    Date2016.10.05 Views478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