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2015.12.03 20:04

Annabel Lee - Edgar Allan Po

(*.104.48.48) 조회 수 100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애나벨 리 에드거 앨런 포 (의역: 서호건)

 

pimg_733006133137118.jpg 옛날 아주 오랜 옛날,

저 바다 우 어느 크다란 섬에,

아가씨가 하나 살았단 거 알랑가 몰러

애나벨 리 그게 갸 이름이여;

갸는 딴 생각은 전현 못했어

낼 사랑하고 내 사랑 받는 거 뿐이.

 

나도 깐난이고 갸도 깐난이었제

그 바다 우 그 크다란 섬에,

근디 우린 사랑ㅡ 아니 거시기 그 이상을 했어쓰

내랑 그 내 애나벨 리가 말여ㅡ

거시기 거 저 하늘의 선녀들도

갸와 낼 째려봤을꺼랑 께롬.

 

그랑께 그게 그렇게 되븠것제, 그 옛날에,

그 바다 우 그 크다란 섬에,

구름이 바람을 팍 뿜어갔꼬, 쌔려븠어

내 그 겁나게 예쁜 애나벨 릴 말여;

그래븡께 때깔 좋은 갸 식구들이 와갔꼬

걍 갸를 빼싸가븠어 내한테서,

묻어불란다고

그 바다 우 그 크다란 섬에.

 

우리 반맨치도 행복하지 못한, 쩌 하늘 우 선녀들이,

갸랑 낼 야려브렀던거제ㅡ

그랴! 그랑께 그렇게 되븐거제 (다들 알제,

그 바다 우 그 크다란 섬에선,)

야밤에 그 구름이 바람을 뿜어갔꼬,

쌔리 죽이삔겨 내 애나벨 릴.

 

그라도 우리 싸랑은 허벌라게 쎄브렀제

아재들의 거시기보다도 더

그 가방 끈 긴 안경재비들의 거시기보다도 더

하늘 우 천사들이건 바닷속 염라대왕이건 나발이건

아무리 지랄 같이 해도 갸 맘 속에 날 끄집어 낼 수가 없어블제;

 

저 달도 고빼기도 안 비쳐브러, 내가 꿈을 못 꾸믄

그 겁나게 예쁜 애나벨 릴 말여;

저 별들도 아예 안 나와블제, 근디 그래도 보여 새하얀 두 눈

그 겁나게 예쁜 애나벨 리 꺼 말여;

긍께 그랑께, 밤 꼴딱 새는 겨, 나가 그 옆에서

나꺼ㅡ 나꺼의ㅡ  나 삶 글고 나 마누라,

그 바다 쪽 갸 자빠져 있는 곳ㅡ

찰싹대는 그 바다 옆 갸 무덤에서.


-------------------------------------------------------------------


Annabel LeeEdgar  Allan Poe


It was many and many a year ago,

   In a kingdom by the sea,

That a maiden there lived whom you may know

   By the name of Annabel Lee;

And this maiden she lived with no other thought

   Than to love and be loved by me.


I was a child and she was a child,

   In this kingdom by the sea,

But we loved with a love that was more than love—

   I and my Annabel Lee—

With a love that the wingèd seraphs of Heaven

   Coveted her and me.


And this was the reason that, long ago,

   In this kingdom by the sea,

A wind blew out of a cloud, chilling

   My beautiful Annabel Lee;

So that her highborn kinsmen came

   And bore her away from me,

To shut her up in a sepulchre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e angels, not half so happy in Heaven,

   Went envying her and me—

Yes!—that was the reason (as all men know,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at the wind came out of the cloud by night,

   Chilling and killing my Annabel Lee.


But our love it was stronger by far than the love

   Of those who were older than we—

   Of many far wiser than we—

And neither the angels in Heaven above

   Nor the demons down under the sea

Can ever dissever my soul from the soul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For the moon never beams, without bringing me dream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the stars never rise, but I feel the bright eye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so, all the night-tide, I lie down by the side

   Of my darling—my darling—my life and my bride,

   In her sepulchre there by the sea—

   In her tomb by the sounding sea.

TAG •
?

  1.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은 씨앗이다. 꿈은 저절로 크지도 스...
    Date2003.02.05 CategoryMy Dear Views602015
    read more
  2. No Image

    바퀴는 굴러간다

    바퀴는 굴러간다 - 서호건 기차 달리다 선로가 끊겨도 바퀴는 굴러간다 차가 달리다 전복이 되어도 바퀴는 굴러간다
    Date2016.11.14 CategoryPoem Views4206
    Read More
  3. 잠시... 말고... 늘!

    잠시... 말고... 늘! - 서호건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조용히 슬그머니 자란다 씰룩쌜룩 요리조리 비집어가며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언젠간 뽑힐 줄 알지만 때때로 나 때문에 아파하는 것도 알지만 그래도 무럭무럭 자란다 네 안에 잠시나마 더 조금만 더 머물고파 누워...
    Date2016.11.01 CategoryPoem Views7496
    Read More
  4. 올리브 나무

    올리브 나무 - 서호건 맑은 공기, 깨끗한 물 그리고 적당한 온도 씨앗이 손꼽아 기다리는 세 가지 보통 몇 년 때론 몇 백 년 진짜 가끔 몇 천 년 묵묵히 때를 기다린데 한 송이 꽃을 피우기 위해 한 그루 나무가 되기 위해 수줍게 싹을 틔우기까지 모든 것이 옳은 그날을...
    Date2015.04.26 CategoryPoem Views5985
    Read More
  5. 시뮬레이션

    시뮬레이션 - 서호건 구조물 그와 그녀 각자의 바운더리 컨디션 Free한 Single Body 단, 아무나 무턱대고 누르면 툭하고 튕기는 도도한 매력 둘 사이의 구속조건 눈동자 마주치면 가슴이 콩닥콩닥 괜시리 찌릿찌릿 인풋: "말할 수 없어요" 아웃풋: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Date2016.10.20 CategoryPoem Views9139
    Read More
  6. 함께라면

    함께라면 - 서호건 저기... 라면 같이 먹을래? 은행나뭇잎 노랗게 물들더니 툭툭 하나둘씩 내려앉아 움푹 파인 양은냄비 되고 해맑은 미소 매일 아침 보슬보슬 눈꽃처럼 쏟아져 금세 한 웅덩이 되니 함께라면 마음 열고 너와 날 꺼내 사뿐히 포개어 놓아 보글보글 서롤 ...
    Date2016.10.12 CategoryPoem Views7315
    Read More
  7. 스마트 크루즈

    스마트 크루즈 - 서호건 나도 하나 사서 달아야겠다 스마트 크루즈 아니 아니 속도만 알아서 지켜주는 그냥 크루즈 말고 앞차와 내차 사이 거리까지 적절히 잡아주는 그런 스마트 크루즈 자꾸 달리려는 날 붙잡아 너무 바짝 다가서지 않도록 무심코 네가 뒤돌아보았을 ...
    Date2016.04.10 CategoryPoem Views5679
    Read More
  8. 취한다

    취한다 - 서호건 할짝 할짝 입만 댓을 뿐인데 왜 이러냐 거 겁나 취하네 안 되는데 아직 나 말짱한데 확실히 그어둔 선은 둘이 되었다 셋이 되었다 그딴 게 언제 있었냐는듯 시나브로 희미해져간다 병은 아름답고 향도 은은하고 맛이 달콤하다 일부러 닫아둔 문은 손잡...
    Date2016.09.29 CategoryPoem Views7010
    Read More
  9. 멈춰 선, 그녀

    멈춰 선, 그녀 - 서호건 햇살 따사로운 봄 흐드러지게 핀 꽃 나란히 걷던 세 여자 조용히 멈춘 한 여자 웃음핑 두 여자 눈물핑 그 여자 아름다운 것에 손길 내미는 눈망울 어여쁜 그녀가 좋다 ♬ Isn't She Lovely - Stevie Wonder Isn't she lovely Isn't she wonderful...
    Date2015.04.29 CategoryPoem Views5660
    Read More
  10. 핀 - 서호건 달이 환하게 떴소 이 오색길 돌아 우리 이리 만날 줄 어찌 알았겠소 저 어여쁜 구름 한번 봐보시오 여태껏 흘려보낸 그 수많은 하늘 함께 바라본 줄 어찌 알았겠소 참으로 곱구려 저리 좀 가보시오 아리따운 뒷태마저 보잡시고 내 그대 이토록 아름다운 줄 ...
    Date2015.04.06 CategoryPoem Views7341
    Read More
  11. 꽃 피우기

    꽃 피우기 서호건 씨앗을 땅에 심고 물을 주면, 그곳에서 싹이 날 수도 있고 아무것도 나지 않을 수도 있다. 허나 꽃을 보고자 한다면, 반드시 씨앗은 뿌려야 한다. 그런 이유에서 이 한 줌의 씨앗을 나의 오늘에 지금 이 순간에 흩뿌린다.
    Date2016.05.07 CategoryPoem Views7508
    Read More
  12. Annabel Lee - Edgar Allan Po

    애나벨 리 - 에드거 앨런 포 (의역: 서호건) 옛날 아주 오랜 옛날, 저 바다 우 어느 크다란 섬에, 아가씨가 하나 살았단 거 알랑가 몰러 애나벨 리 그게 갸 이름이여; 갸는 딴 생각은 전현 못했어 낼 사랑하고 내 사랑 받는 거 뿐이. 나도 깐난이고 갸도 깐난이었제 그 ...
    Date2015.12.03 CategoryPoem Views10030
    Read More
  13. 추운(秋雲, 가을추 구름운)

    추운(秋雲, 가을추 구름운) - 서호건 요 며칠 가을 하늘이 참 좋았다 오늘은 유난히 더 공활했다 가을하늘 가.을.하.늘 이 네 글자가 매미 울음 마냥 온 종일 내 귓가에 갈~하늘 갈~하늘 갈~하늘 징그럽도록 들락거렸다 이 네 글자를 가지고 오늘 꼭 시를 써야할 거 같...
    Date2015.10.30 CategoryPoem Views664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