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9 00:14

손만 뻗으면 닿는다

조회 수 48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느끼는 바는...


세상엔 이미 너무나 좋은 것들이 훌륭한 것들이 많다는 것이다.


질투할 일도 많다는 것이 아니라,

내가 관심을 지니지 않는 것이 많다는 것이다.


좋은 걸 옆에 두고도 좋은 줄 모른다.

좋은 것이 무엇인지 알고도 우린 눈 앞에서 그냥 흘려보낸다.


우린 대체 무엇을 쫓다가 무엇을 잃는가?


진지하게... 삶을 대하다보면...

실로 매사가 소중하고, 내가 마주하는 것들이

얼마나 위대한 것들인지를 깨닫곤 한다.


오늘 마음이 너무 답답해서 데일카네기의 책을 들춰보았다.

우리의 몸이 피곤함을 느끼는 원인은

육체적인 것보다 정신적인 원인이 크다는 얘기였다.


마음이 지치는 이유는...

지금을 사랑하지 않아서인 거 같다.


지금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는...

이 순간이 얼마나 사랑스럽고 아름다운지 깨닫지 못해서다.


세상에 너무나 훌륭한 책도 많고, 사람도 많고, 풍경도 많다.

내 주변 역시 그 무엇에 견주어도 부족함이 없다.


나는 웃지 않고 있다.


지금의 소중함을 모르고 있는 거다.

지금을 사랑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호건아, 릴렉스~!

TAG •
?

  1. 더 천천히 차분히 소박하게

    쓰고픈 말이 많다. 지난 몇 개월 사이에 많은 변화가 있었고, 여전히 많은 변화는 진행 중이다. 변화를 즐기고 있었고, 신선함에 늘 설레였다. 하지만, 곧 알았다. 내가 무리수를 두고 있음을... 지속가능하지 않는 행복을 취하고 있음을... 너무 많이 손에 쥐고 있다. ...
    Date2015.10.20 Views3741
    Read More
  2. 일상을 따뜻하게 보내기

    변화를 주고자 노력하는 하루하루, 그리고 재차 무너지는 하루하루, 그러나 분명 나는 조금씩 일신우일신하고 있다. 여러 도전 중에, 슈퍼당질제한을 시도해온 지 언 한 달 반 그동안 정말 많은 유혹 속에서도 이것 하나는 잘 지켜왔고, 기대했던 것 이상의 효과를 느꼈...
    Date2015.09.14 Views5095
    Read More
  3. 가을나기

    2006년 11월 5일 성빈이와 남한산성을 올랐었다. 요즘 부쩍 그 당시 참 풋풋했던 나날들이 주마등처럼 떠오르곤 한다. 요 며칠 계속 마음이 붕 뜬 기분이랄까, 9월의 1/3이 지나가는데 내 몸과 마음은 차분해지지 않고 있다. 관성이랄까, 상반기 내내 부단히 앞을 보고 ...
    Date2015.09.08 Views2813
    Read More
  4. No Image

    일체유심조

    오늘 새삼스레 다시 느낀다.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하다. 자기가 좋아하는 걸하면 힘든 줄도 시간가는 줄도 정말 식음을 전폐하고 매진하기도 한다. 반면, 싫어하는 걸 하면 눈꼽만큼도 그저 마냥 손해보는 거 같고 귀찮고 성가시다. 좋은 건 아무리 힘들고 비싸도 ...
    Date2015.08.07 Views5105
    Read More
  5. No Image

    손만 뻗으면 닿는다

    요즘 느끼는 바는... 세상엔 이미 너무나 좋은 것들이 훌륭한 것들이 많다는 것이다. 질투할 일도 많다는 것이 아니라, 내가 관심을 지니지 않는 것이 많다는 것이다. 좋은 걸 옆에 두고도 좋은 줄 모른다. 좋은 것이 무엇인지 알고도 우린 눈 앞에서 그냥 흘려보낸다. ...
    Date2015.07.29 Views4851
    Read More
  6. 마음 비우기

    내 뜻대로 될 수가 없다. 특별히 기대하진 않았다. 그러나, 나는 다소 우울하다. 물론 나 스스로도 추스리기 힘든 시기다. 그나마, 버틴 것은 함께라는 생각이었는데... 사람 마음은 역시나 알다가도 모르는 거 같다. 그냥 내 갈길이나 가자. 내가 져야할 책임이 있다면,...
    Date2015.07.28 Views7631
    Read More
  7. No Image

    2015년 하반기 Red Box Project - Record

    벌써 밤이 깊었다. 미국을 다녀온 후로, 스스로에게 변화를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오랜 기간 하루하루에 쫓기다 시피 살아온 탓에 무너질대로 무너졌던 삶의 리듬과 희미해져버린 삶의 목표의식과 공허함. 그것을 채울 재료들을 발견했다. 늘 그건 내 안에 있었다. 내가...
    Date2015.07.20 Views2862
    Read More
  8. Open College 그리고 다시...

    수없이 무너지는 스스로와의 약속.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상'이란 밭에 깔린 무수한 "지뢰"들. 그냥 오롯이 맞닥뜨려도 감당이 안되는 스스로의 충동을 왼쪽 오른쪽 정신없이 몰아치는 폭풍우 속에서 잠재우려니 몸 둘바는 커녕 서 있는지 앉아 있는지도 모르고 산다. ...
    Date2015.07.17 Views3017
    Read More
  9. 그래, 쉽진 않겠지... 알아... 그래도 포기하지 않을 거야...

    어렵다. 늘 그랬듯... 사람 마음이란 게, 나 스스로도 내 몸뚱이 하나도 내 뜻대로 제대로 못 한다. 어쩌면 짧디 짧은 인간의 인생에서 뜻한 바에 가까이 다가가는 이들은 능력이 있고, 재력이 있고, 운이 좋은 것보다도... 스스로를 다스릴 줄 알기 때문인 거 같다는 생...
    Date2015.07.08 Views3449
    Read More
  10. No Image

    좋은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몇 가지

    밝은 표정과 유쾌한 느낌 자연스러운 오프닝 명확한 자기소개 적절한 화제의 제시 청자의 생각에 대한 경청과 이해 대화의 핵심 간파 및 이에 대한 개인적 코멘트 이에 관련된 새로운 토픽 또는 심층 질문 이를 위해 가장 많이 부족함을 느끼는 것은 결국 충분한 사전지...
    Date2015.06.26 Views1858
    Read More
  11. No Image

    반성 그리고 선택과 집중

    벌써 이번 미국 출장에서 반성해야할 것들이 몇가지 나타났다. 철저하지 않은 사전 준비가 못 미더운 혼돈을 야기하고 있다. 신뢰를 잃는 것은 모든 것을 잃는 것이다. 신용을 지키자. 신용을 지키기 위해선, 사전에 철저하게 확인하고 검토해야 한다. 하나를 하더라도 ...
    Date2015.06.24 Views2841
    Read More
  12. 솔직하게 진지하게 진심으로

    여러번 펜을 들었다 놓았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생각들이 차올라... 어디서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할지 모르겠었다. 하지만 역시나 시간은 답을 내어준다. 가지를 하나하나 쳐가다보면, 알맹이가 보인다. 벌써 12시네... 이제 겨우 몇자 쓰기 시작했는데... 지난 20대 전...
    Date2015.06.22 Views49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