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lective
2005.11.20 22:59

이렇게 긴장 안해도 되나?

조회 수 15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인생의 첫번째 갈림길이라는 大 수능을 앞두고 이토록 태연해도 될까요?
호건씨~

무슨 생각으로 오늘 하루를 보냈고, 어제를 보냈죠?

그 동안 무슨 생각으로 하루 하루를 살았죠?

음...

친구들 이름도 헛갈리고, 눈에 보이는 사물의 모든 것들에 어색함을 느끼고, 낯섬을 느끼는 기분은 어떤가요?

그리고 정말 긴장은 하나도 안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무엇에 그렇게 자신이 있는거죠?

답해드리죠.

저 호건은 말이죠...

고등학교 3년동안 시험기간 한 7주일 남겨놓고 항상 잠이 많아지는 일이 겪어왔어요.

정말 시험때마다고 긴장은 크게 안했구요.

올해도 수시 연세대 면접보는 날도, 긴장 하나도 안했구요.

오히려 태연했어요.

그 누구보다도 당당했고, 자신감이 있었죠. 이유는 저도 몰라요. 태생에 그런 자기 만족과 자기 신뢰가 강한가봐요.

물론, 이번 수능에 좋은결과를 장담하지는 않아요.

점수가 안나온다면 제 노력이 부족한 거죠.

그동안 힘들게 생활했으니까. 지쳐서 공부를 제대로 안한거죠. 제 자신과의 싸움에서 진거라고 볼 수도 있죠.

하지만, 결코 그렇게 되지 않도록, 제가 원하는 길을 가려고 애쓸꺼예요...

어제 오늘 푹 쉬었어요.

아무 생각없이, 그냥 영화보고 음악듣고, 생각하고.. 멍해지구...
수능 앞두고 미쳤다고 할 수도 있는데요... 전 그래요. 저는 결정적인 순간 앞에서 자연스럽고 싶어요. 그게 제가 가장 최고의 능력을 발휘하는 요령이 아닐까 생각해요.

음, 수시 붙고도 열심히 했습니다.

정말 열심히...

메가스터디 400제 물리1,화학1,생물1 7일만에 다 풀었구요. 메가스터디 800제 수1,수2도 다 풀고 틀린것도 다시 다 풀었구요.
EBS 200제 수1도 다 풀고, 수2도 150제 90 몇번째 문제까지 풀었어요.
EBS 미적분도 3강인가 남았구요.
TEXT 물리2도 다 풀었구요.
모의고사, EBS 파이날 수리, 과탐도 꾸준히 풀었어요.

수시 붙었다고 나댄적은 없어요. 수시 붙은게 오히려 제겐 목표점을 주었고, 더 집중하게 했죠.

최선을 다했습니다. 물론 더 잘 할 수도 있었어요. 게으른 모습도 많았으니까요.
졸기도 참 많이 졸았죠. 세상에 태어나서 수능 20일 전부터 학교에서 가장 많이 잔것 같아요.

그런데 토요일날 정말 공부가 더이상 안 잡히더라구요.

제가 말했죠. 전 제가 하고 싶고, 즐거울 때 공부를 해요. 재미없는 공부는 짜증나죠. 억지로 하는 공부는 제겐 어떤 의미도 없어요. 항상 제가 스스로 계획하고 준비하고 해내죠.
그게 제 방식이기에 토요일 일요일은 펜에서 손을 땠어요.

그런데, 내일은 다시 붙잡을 거예요. 토요일 일요일 쉬는건 제게 당연한거 거든요. 주일동안 열심히 노력했으니까요^^ 열심히 산 보답으로 쉬는거니까~ 후회는 없어요.

이번 수능 최선을 다해서 볼께요.

한때 B.B.P. 분석중에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라고 쓴적이 있어요.

그래요. 저를 믿고, 제게 기대를 하는 사람이 참 많은것 같아요. 자만인가? 그럼 고개숙여 잘못 말한 거구요. 그냥 제게 사랑을 주시는 고마운 분들이 많이 계신다고 하고 싶어요.

그분들의 사랑에 보답해야할텐데...
ㅠㅠ

흠...^^;;
있잖아요.

내일은... 메가스터디로 총 오답 체크 할 거구요.

D-1일은 박학천 언영영역 풀어논거 틀린점들을 재 확인할 거구요. 영어 관련해서도 시간에 대한 충분한 계산을 해놓을 거구요.

더 열심히 준비할꺼예요.

원래 저는 마지막에 가장 열심히 하거든요^^; 웃겨 정말 ㅋㅋ

이틀 쉬었으니까!

더 즐겁고 정신 차리고 공부할 수 있어요! 그럴꺼예요.

긴장요?

모르겠어요. 정말 저에겐 자연스럽고, 부담없어요. 제 자신이 한만큼 나오겠지요.
^^

힘냅시다. 수많은 수험생들이여! 정직하게 자신이 노력한 만큼만 가져갑시다!

그리고, 내 친구들 특히 우리 3-8반 친구들아! 좋은 점수 얻어서 원하는 길을 향해 달리자!
주영이! 나한테 연세대 떨어지면, "사람으로도 안볼꺼야!"라고 했쥐?

꼭 붙어서 연대에서 널 초대하마!

정도, 지명이 다들 잘 보길 바란다. 둘다 서울대 꼭 가라! 화팅!

사랑한다 친구들아.
사랑한다 후배들아.
사랑합니다 스승님.
사랑합니다 부모님.
저를 위해 기도하고, 사랑을 보내주시는 수많은 분들... 정말 사랑합니다.

호건!
잘해보자!

르네상스~! 위하여~! Don't Worry, then Be Happy~!
?

  1. No Image

    이렇게 긴장 안해도 되나?

    인생의 첫번째 갈림길이라는 大 수능을 앞두고 이토록 태연해도 될까요? 호건씨~ 무슨 생각으로 오늘 하루를 보냈고, 어제를 보냈죠? 그 동안 무슨 생각으로 하루 하루를 살았죠? 음... 친구들 이름도 헛갈리고, 눈에 보이는 사물의 모든 것들에 어색함을 느끼고, 낯섬을...
    Date2005.11.20 CategoryReflective Views1576
    Read More
  2. No Image

    후후훔!@!@! 기분이 뒤숭숭^^?

    음, 이제 곧 한자리다...^^ 근데, 사실 이젠 마음이 편해진다. 나에게 분명하게 보이는 두 불빛이 있으니까... 거길 향해 걸어가고 있으니까. 강한 부활의 확신과 새로운 삶에 대한 꿈과 열정! 물론, 기대가 클 수록 실망도 커질 수 있다. 벗, 나 천하의 서호건! 결코 '...
    Date2005.11.12 CategoryGloomy Views1178
    Read More
  3. No Image

    나와의 약속!

    하나, 나는 나 자신을 믿고, 목표를 향해 정진한다. 하나, 계획을 신중히 세우고, 최선을 다해서 완수한다. 하나, 최고가 되기위해서 노력한다. 최고가 목표가 아니다. 최고가 되는 그 과정을 완수해내는 것이 목표다. 하나, 마음을 조급하게 먹지 않겠다. 고등학교 입학...
    Date2005.11.06 CategoryDecisive Views1099
    Read More
  4. No Image

    나에게 수리 2등급이 말처럼 쉬운일은 아닌데...

    음, 그런데 말야. 내가 이번 종로 모의고사에서 450을 맞았거든? 내가 생각해도 놀라운 점수지만... 언어는 거의 이젠 88점 89점 사이로 고정되어버렸나봐. 수리는 사상최고점수인 88점으로 무난히 2등급은 받을 수 있을것 같고... 외국어는 98점 받아버렸어, 듣기 하나 ...
    Date2005.11.06 CategoryRefreshed Views1184
    Read More
  5. No Image

    이번에는 붙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면접을 나름대로 만족할만하게 치렀다. 1학기 때 처럼 완전 무너진 것도 아니고, 잘했다는 소리를 들었으니... ㅋㅋ 좋은 결과 있기를 바라며...^^;
    Date2005.10.29 CategoryHappy Views1033
    Read More
  6. No Image

    연세대 2학기 수시 1단계 합격했는데 말야~!

    음, 어쩌다가 내가 왜이리도 소심해졌냐? 호건아! 자신감을 갖아 보자구! 할 수 있어 뭐든지 말야! 실패냐 성공이냐는 나중에 아주 나중에 다 끝나고 생각할 일이고, 그전까지는 어디까지나 내 생각대로 일이 돌아가는거 아니냐? 왜, 다른 사람들 바라보며 '난 힘들것 같...
    Date2005.10.27 CategoryGloomy Views1162
    Read More
  7. No Image

    D-31일... 이젠... 흠...

    긴장을 한다기 보다는... 내 마음은 그저... 공허함만으로 가득하다... 정말 무식하게 책과 씨름을 하고 있다... 나는 본질적으로 이런 공부를 원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별로 흥미는 없다. 오히려 지루하기만 하다. 학교 자체에 대한 회의감도 갈 수록 높아진다. 이해할 ...
    Date2005.10.23 CategoryGloomy Views1173
    Read More
  8. No Image

    100일 플래너에 쓰는 짤막한 일기들...

    홈피에 매일 찾아와 일기를 쓰는게, 요즘엔 힘들다. 그러다 보니, 나의 하루하루를 기록하고 계획을 점검할 것을 100 Planner에 기록해놓곤 한다. 공부를 하다가, 책을 읽다가 문득 떠오른 감정이나 생각들을 적어두곤한다. 몇일 동안 적은걸 여기에 옮긴다. 9월 3일 M.B...
    Date2005.09.25 CategoryCynical Views1743
    Read More
  9. No Image

    음... 당당하게 살자!

    '개개인은 나름대로 의미심장한 하루하루를 산다고 하지만, 잠깐만 자아에서 떨어져나와 자신을 객관화시켜놓고 보면 우스꽝스러운 꼴을 하고 있을 뿐이다.' 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른다. 남보기엔 우습고, 말도 안되고... 어리석게 보이는 삶일 ...
    Date2005.09.21 CategoryDecisive Views1039
    Read More
  10. No Image

    고민 끝에, 또다시 상향지원...

    상당히 고민을 많이했다. 수시를 어디를 써야할 지.... 연세대 떨어지고 현실을 직감하고, 수준을 낮추다보니, 성균관대, 아주대, 인하대, 한양대(안산)이 생각되었다. 물론 한양대(서울)도 희망사항이었다. 담임선생님과 상담 끝에, 한양대(서울), 성균관대, 인하대 or ...
    Date2005.09.11 CategoryGloomy Views1152
    Read More
  11. No Image

    오늘 점수가 가장 높다... 하지만 아직도 멀었다.

    오늘 425점 받았다. 언어 89 , 수리 66 , 외국어 92 , 물리1 46 , 화학1 45 , 생물1 41 , 물리2 46 언어나 외국어 물리2는 꾸준히 올라서 어느정도 안정괘도를 찾아가고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하고 가장 열심히 준비한 수학은 여전히 60점대를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 ...
    Date2005.09.07 CategoryReflective Views1334
    Read More
  12. No Image

    아무래도... 연세대는 객관적으로 마음을 비워야할 듯...

    연세대를 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러차례 분석 끝에 수시 2학기 1차 통과는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러나, 1차 통과하더라도, 문제는 상위석차에 내가 붙을 확률이 낮다는 것이다. 이 시점에 모험은 금물이라는 조언이 뼈 속 깊이 파고들고 있...
    Date2005.09.05 CategoryGloomy Views9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