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2015.03.22 22:00

춘몽

(*.62.169.14) 조회 수 102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춘몽

                                서호건

봄이 와서 그랬나

책을 읽다 나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어


따사로운 햇살에

향기로운 꽃내음에

취할대로 취했는지

내가...

널 만났지 뭐야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지, 그치?

그래~ 진짜 말도 안되는 일이야

그래서 지금 이게 꿈이구나 하고

금새 알아챘지


헌데 꿈 치고는 겁이 날 정도로 너무 생생한 거야

네 눈 코 입

그 가녀린 손 마디마디까지

다 모두 다 하나 같이

딱 그대로더라

내가 널 처음 본 그때처럼


Hug

꿈인 줄 아니까

그래서 겁없이

널 안았어

꿈이니까 씨발

꿈이니까

어차피 꿈이니까


근데 정말 무서웠다

네 품이 너무

따뜻한 거야

싫었어 미웠어

내가 한없이 녹아내릴 만큼

네가 너무나 뜨거운 거야 내게


조금만...

조금만 더 안고서

그렇게 있고 싶었다


꿈인 줄 아니까

꿈이 아니길 바랐어

깰 거란 걸 아니까

차라리 죽길 원했어

그냥 이대로 영원히

널 품에 안고 잠들고 싶었다


젠장... 누구야! 누군데! 대체 뭔데!

왜 하필 이 시간에 전화질이야!


씨발 이젠 기억도 안 나네

내가 널

잠시 안았던 건지 

안고 싶었던 건지

뭐가 진짜고 뭐가 꿈인지


여보세요. 누구세요! 네?


TAG •
?

  1.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은 씨앗이다. 꿈은 저절로 크지도 스...
    Date2003.02.05 CategoryMy Dear Views602048
    read more
  2. 그랬으면 좋겠어

    그랬으면 좋겠어 - 서호건 우물쭈물 망설이다 지그재그 떨어지는 은행잎 바라보며 가을바람 막아주고픈 사람 맛있는 요리를 하고서 식탁에 마주 앉혀 한 숟가락 듬뿍 얹어 입에 넣어주고픈 사람 문득 뇌리를 스쳐가는 바보 같은 생각들 가감없이 담백하게 털어놓을 수 ...
    Date2015.10.29 CategoryPoem Views6888
    Read More
  3. 좋은 것

    봄이 저물어 간다 시리던 옆구리들 사이로 꽃들이 만발하던 캠퍼스에 이제 하나 둘 서로 팔짱을 끼고서 알콩달콩 애틋한 눈빛 주고 받으며 도담도담 키워가는 설렘 모락모락 피어나네~ 보기 좋다~ 마냥 기분 좋게 하는 풍경이다~ 아주 가끔 그 팔짱 스마트폰 쳐다보고 ...
    Date2015.05.02 CategoryEgo Views14776
    Read More
  4. 달고나

    달고나 - 서호건 달콤한 것은 사랑입니다 설탕 같던 설렘도 따스한 손길 끊기면 금세 굳어 달고나가 되고 그나마 뒤늦게 모양 잡아 애써 예쁘게 꺼내볼라치면 한 끗 차이로 쨍그랑 산산조각 나버리는 달콤한 것은 곧 사랑입니다 그러니, 그대... 그 손길 그 따뜻함 놓지 ...
    Date2015.10.13 CategoryPoem Views5127
    Read More
  5. 쓰르라미

    쓰르라미 서호건 오늘 아침 내린 커피 어느새 차가웁게 식어 있네 바로 막 내려 따땃하게 마실 땐, 그윽한 향기에 오묘한 맛이던 게 내 굳은 표정 녹이던 그 온기 잃고 나니 이젠 쌔카만 한약이네 문득... 지난 가을 가로수 길 쓰르라미 떨어지는 낙엽 뒤로 흐려지는 그 ...
    Date2015.09.07 CategoryPoem Views9143
    Read More
  6. 개미 => 베짱이 => ?

    우리 부모님 세대는 개미가 사회적 성공을 이루기 좋았다. 지금 우리 세대는 어렵게 번 돈을 문화와 에술에 소비한다. 베짱이들에게 천국인 세상이다. 나의 자식 세대는 다시 개미가 될 것이다. 그러나 우리 부모님 같은 개미가 아니라, 일주일에 4~5일은 부모님 때보다...
    Date2015.08.23 CategoryEssay Views3116
    Read More
  7.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작성 중>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기업의 목적은 작은 돈으로 큰 수익을 내는 것이다. 목적이 가치의 창출이고, 가치는 곧 재화로 귀결된다. 본 화제애서 사회적 기업은 논외로 하자. 그렇다면 우리 인간의 목적은 무엇이라고 할 수 있는가? 우리는 정년 돈...
    Date2015.07.20 CategoryEssay Views7831
    Read More
  8. 오늘 우리 산책 같이 할까?

    오늘도 아침 햇살이 참 좋구나~ 상쾌한 공기도 들이쉴 겸 우리 아리, 아빠랑 같이 산책 할래? 아빠도 젊었을 땐는 옆에 사진처럼~ 네 엄마 손 잡고 그저 말없이 길을 따라 실 없이 웃으며 서로 어깰 스치며 걷곤 했지~ 요즘 우리 아리 머릿속엔 뭐가 가장 많이 떠오르고 ...
    Date2015.06.17 CategoryAri Views11044
    Read More
  9. 그대들은 아는가...?

    누가 그에게 물었다. "네가 사랑을 알아!?" "그럼요." "뭘 보고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할 수 있어? 대체, 네가 생각하는 사랑의 척도가 뭔데?" "사랑의 척도요...? 음... 글쎄요." 사랑의 척도라... 그는 되묻고 싶었다. "행복하세요? 뭘 보...
    Date2009.09.13 CategoryLove Views14686
    Read More
  10. 아리야~ 저녁에, 아빠랑 둘이 찐하게 쏘주 한잔! 콜!?

    아리야, 안녕? 아빠가 참 오랜만에 네게 편지를 쓴다~ 비겁한 변명이지만, 치기 어린 마음으로 세상과 부딪히며... 넘어지고 일어서고 다시 자빠지고 그리고 다시 일어서고, 그렇게 겨우 한 발짝 한 발짝 더 나아가고... 그렇게 고군분투하며 하루하루 살다보니... 널 떠...
    Date2015.04.02 CategoryAri Views9964
    Read More
  11. 춘몽

    춘몽 서호건 봄이 와서 그랬나 책을 읽다 나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어 따사로운 햇살에 향기로운 꽃내음에 취할대로 취했는지 내가... 널 만났지 뭐야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지, 그치? 그래~ 진짜 말도 안되는 일이야 그래서 지금 이게 꿈이구나 하고 금새 알아챘지 헌...
    Date2015.03.22 CategoryPoem Views10294
    Read More
  12. 아파요?

    아파요? 서호건 난 알았습니다 내 가슴이 미어지도록 쓰라림을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단 게 어떤 고통임을 당신이 아프다 말할 때 그때 알았습니다 아기 발처럼 보드라워질 때까지 주무르고 또 주무르겠노라 나도 모르게 다짐하게 됨을 그 오랜 세월 묵묵히 그 많은 짐 ...
    Date2015.03.13 CategoryPoem Views8145
    Read More
  13. 겨울애

    겨울애 서호건 이젠 때가 되었단 걸 넌지시 알려 주고픈지 창가에 걸터 앉은 화분 빼꼼히 꽃봉오리 내밀어 싹싹 비벼가며 꽈악 포개 쥔 손 가벼이 펴게 하네 겨울이 가는 게 싫은 걸까 봄이 오는 게 싫은 걸까 네가 머문 자린 이제 흔적 조차 없건만 잠시 눈송이 내려앉...
    Date2015.02.14 CategoryPoem Views100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