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항상 이 공간을 그리워했다.

    오랜만에 홈페이지에 글을 써 내려 간다. 중고등학교 그리고 대학 시절에는 글도 자주 쓰고 가꾸기도 많이 했었던 홈페이지인데, 대학원을 진학한 이후로는 정말 뜨문뜨문 글을 쓰고 있다. 하지만 늘 마음속엔 와야지 써야지 하는 생각을 품고 있었다. 매번 그때그때 생...
    Date2019.06.19 CategoryDecisive Views86
    Read More
  2. 다시 새롭게 달려가 보자

    호건아, 요즘... 정신이 없지? 머리가 조금 아프지만... 몇자 적어보려 해... 어떻게... 그 동안 숨 좀 돌렸니? 조용히 좀 지켜보았어... 급하게 바뀌어 버린 현실과 긴급하게 마주한 중압감과 책임감. 음... 벌써 5월... 올해도 참으로 많은 것들이 지나갔구나... 그 정...
    Date2017.05.14 Views4950
    Read More
  3. 법정스님도 놓지 못했다는 그놈의 인정욕구

    열심히 하는 것으로부터 인정받으려 하지 말 것. 신은 아가페적인 사랑을 해줄 수 있을지 몰라도, 사람은 결코 신이 아니란는 점을 잊지 말 것. 원하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알아차려주리라 챙겨주리라 기대하지 말 것. 대개 사람은 자기 눈 앞에 닥친 일에 급급한 탓에 제...
    Date2016.12.22 Views4186
    Read More
  4. Let it be

    사부는 제자를 있는 그대로 보려 한다. 그래서 제자가 못난 행동을 한다해서 내치거나 버리거나 가르침을 일부러 덜 주는 일은 없다. 다만, 어떠한 자리가 생겨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청을 받았을 때 그 자리에 적합한 사람인지를 떠올려볼 뿐이다. 어울린다고 생각되면 ...
    Date2015.12.04 Views2944
    Read More
  5. 쉽게 얻은 것일수록 쉽게 버린다

    어려운 문제들이 우후죽순처럼 스멀스멀 기어올라온다. 역시나 나의 삶은 드라마틱한 것에서 멀어질 수 없나보다, 하긴 누구의 삶이 소설이 아니겠는가? 다 들어보고 열어보면, 파란만장한 것을... 나 자신을 바꾸기 힘들다는 것을 몇 번이고 깨달아가는 하루하루. 여전...
    Date2015.11.02 Views726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