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1. 06 Nov 2016 18:57 친구, 지인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 내가 참 좋아하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콘티와 각본 그리고 프로듀서를 담당했다는 "귀를 기울이면(耳をすませば, Whisper of the Heart, 1995)"이라는 작품에서 이런 글이 나온다고 한다. 이유가 없어도 만나는 사람은 '친구' 이유가 없으... Reply :0 Views :3758
  2. 08 Aug 2016 15:02 상실의 시간... 잃었다 그러면서 또 얻었다. 잃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또 얻어가고 있다. 몸도 마음도 아프다. 그래도 정신을 잃진 않았다. 이런... "잃진"이라는 글자를 타자로 치는데... "잃"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느껴진다. 잠시동안 이 글자가 맞나 의... Reply :0 Views :6202
  3. 02 Nov 2015 13:44 쉽게 얻은 것일수록 쉽게 버린다 어려운 문제들이 우후죽순처럼 스멀스멀 기어올라온다. 역시나 나의 삶은 드라마틱한 것에서 멀어질 수 없나보다, 하긴 누구의 삶이 소설이 아니겠는가? 다 들어보고 열어보면, 파란만장한 것을... 나 자신을 바꾸기 힘들다는 것을 몇 번이... Reply :0 Views :5304
  4. 31 Oct 2015 00:51 No Image 아버지 목소리가 그립다 역사저널 그날을 보다가... 영조, 정조, 사도세자와 그리고 흥선대원군과 고종의 이야기를 접하고, 뒤이어 "역린"과 "사도"라는 영화를 보았다. 은정이가 말했던 대로... 아버지란 존재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을 떠올리게 되었다. 그래서 문득 ... Reply :0 Views :3207
  5. 29 Oct 2015 10:14 조금만 더 차분하게 어제 오후 내내 특허 명세서를 작성하다가 비슷한 아이디어들이 몇 가지 더 떠올라서 신나게 내용을 정리했다. 확실히 걷는 시간이 많아지니까, 머리도 맑아지고 기억력도 증진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툭툭 튀어나오는 거 같다. 최소 매월... Reply :0 Views :4732
  6. 29 Jul 2015 00:14 No Image 손만 뻗으면 닿는다 요즘 느끼는 바는... 세상엔 이미 너무나 좋은 것들이 훌륭한 것들이 많다는 것이다. 질투할 일도 많다는 것이 아니라, 내가 관심을 지니지 않는 것이 많다는 것이다. 좋은 걸 옆에 두고도 좋은 줄 모른다. 좋은 것이 무엇인지 알고도... Reply :0 Views :3502
  7. 21 May 2015 23:54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하루가 어떻게 그렇게나 빨리 흐르는지 아침에 일어나 샤워하고 저녁에 운동 마치고 샤워하는 그 20~30여분의 시간 빼고는 가만히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할 겨를이 없다. ICU 가서 참으로 많은 연구에 대한 영감을 얻어왔으나, 한국에 돌... Reply :0 Views :2655
  8. 16 Apr 2015 00:02 지금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우리가 아는 누군가는 정말 우리가 아는 그 누군가일까? 어쩜 우리가 보는 건 그의 지극히 일부가 아닐까? 그의 24시간을 함께할 수 없으며, 그의 지난 세월을 다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결국 우린 지금 우리 앞에 보이는 그의 모... Reply :0 Views :6951
  9. 27 Jul 2012 12:53 어머니, 진정으로 아들을 생각하신다면... 3월부터 지인의 부탁으로 고3 영어 과외를 해오고 있다. 이제 수능 백여일을 앞두고 학생의 학부모님께서 서너달 과외를 했는데도, 딱히 점수가 오른 거 같지 않아 걱정이라며 내게 상담을 청하셨다. 학부모님의 마음은 하나다. 빠른 시간... Reply :0 Views :22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