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11 10:25

금모닝

조회 수 35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분 좋은 아침 인삿말, "금모닝"ㅎㅎ


컨디션이 점차 회복하고 있는 거 같다. 괜시리 기분이 좋아지고 들떠진다.

힘내서 얼른 마무리 해야할 것들을 마무리하자~!


IMG_20151211_100511.717.jpg


가구 - 피천득 수필

도연명의 허실유여한이라는 시구는 선미는 있을지 모르나 아늑한 감이 적다. 물 떠먹는 표주박 하나만 가지고 사는 디오게네스는 아무리 고답한 철학을 탐구한다 하더라도 명상하는 미개인에 지나지 않는다.

사람은 가구와 더불어 산다. 내가 가지고 싶은 것은 골동품이 아니라도 예전 것들이다. 퇴계와 율곡 같은 분이 쓰던 유래 있는 문갑이 아니라도, 어느 조촐한 선비의 손때가 묻은 대나무로 짜서 옷칠한 문갑이다.

먹글씨를 아니 쓰더라도 예전 벼루와 연적이 하나 있었으면 한다.

세전지물, 우리네 살림에는 이런 것들이 드물다. 증조할머니가 시집올 때 가지고 온 것, 이런 것이 없는 까닭은 가난한 탓도 있고 전란을 겪은 탓도 있고 한 군데 뿌리를 박고 살지 못하는 탓도 있다.

그리고 오래 된 물건을 귀중히 여기지 않는 잘못에도 있다. 유서 깊은 화류장롱이나 귀목 반다지를 고물상에 팔아버리고 베니아로 만든 '단스'나 금고 같은 '캐비닛'을 사들이는 사람이 있다. 이들은 교체를 잘하는 사람들이다.

서양 사람들은 오래 된 가구나 그릇을 끔찍이 사랑하며 곧잘 남에게 자랑한다. 많은 설명이 따르기도 한다. 파이프 불에 탄 자국이 있는 마호가니 책상, 할아버지가 글래스턴과 같이 유명했던 사람이라면 이야기는 더 길어진다. 자동차 같은 것을 해마다 바꾸는 미국 가정에서도 '팔라'에는 할머니가 편물을 짜며 끄덕거리고 앉아 있던 '로커'가 놓여 있다. 흑단, 백단, 자단의 오래된 가구들 이런 것들은 우리 생활에 안정감을 주며 유구한 생활을 상징한다. 사람은 가도 가구는 남아 있다.

화려하여서가 맛이 아니다. 오래 가고 정이 들면 된다. 쓸수록 길이 들고 길이 들어 윤이 나는 그런 그릇들이 그립다. 운봉칠기, 나주소반, 청도 운문산 옹달솥, 밥을 담아 아랫목에 묻어 두면 뚜껑에 밥물이 맺히는 안성맞춤 놋주발, 이런 것들조차 없는 집이 많다. 이런 것들이 없다면 우리네 살림살이는 한낱 소모품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TAG •
?

  1. 2016년 첫 주. 성공적.

    시작이 반이라고 했나? 2016년의 첫 한 주를 보낸 소감: 성공적. 올 한 해 이미 50점은 먹고 들어가는 거 같다ㅎㅎ 그리고 조금 버겁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중국어 공부를 다시 시작했다. 대학원 졸업하기 전에 영어는 내 왼팔로 만들고, 중국어는 지팡이 정도로는 갖추...
    Date2016.01.09 Views7498
    Read More
  2. 있는 그대로

    심호흡을 하고, 차분히 주어진 현실을 관조한다. 무엇이 우선인가, 무엇을 위해 그 길을 택하는지를 더욱 선명하게 새긴다. 그리고 작은 것에 사소한 것부터 진심어린 정성을 쏟는다. (function(d, s, id) { var js, fjs = d.getElementsByTagName(s)[0]; if (d.getEleme...
    Date2016.01.07 Views6484
    Read More
  3. 액땜... 그리고 괜한 뿌듯함...

    어제... 부득이하게 되도록이면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얘기들을 쏟아냈다. 사람이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실수의 여파가 수습불가능할 여지가 있을 땐... 그 책임에 대한 문책은 실랄해야한다. 결코 그러한 잘못이 두 번 다시 반복되어서는 안되기 때문이...
    Date2016.01.06 Views5403
    Read More
  4. 인생도처유상수

    "인생도처유상수" 라는 말을 새삼스러 실감하게 되는 요즘. 어제 NGV 교육 이틀차 무사히 마쳤고, 오늘 마지막날이다. 여러가지로 다른 일정들도 있고 처리해야할 업무들도 있고 해서 다소 분주하지만, 이럴 때 일수록 나의 역량을 다시금 재확인하고 부족한 면에 대한 ...
    Date2015.12.16 Views2784
    Read More
  5. 소중한 것에 대한 재발견

    어제 동현이 형과의 대화에서 많은 영감과 가르침을 느꼈다. 보고서 뿐만 아니라, 향후 연구방향과 내 삶의 태도에도 많은 것이 반영 될 것 같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내 곁에 참 소중한 것이 찾아왔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게 되었다. 맛과 멋 - 피천득 수필 맛은...
    Date2015.12.15 Views2700
    Read More
  6. 유종의 미

    2015년 내 생애 20대의 마지막. 뜨겁지만 데이지 않게, 화끈하지만 실증나지 않게, 잔잔하게 해야할 것들을 잘 마무리 하자! 이번 한 주도 아자~ 아자~ 아자! 눈물 스탠더드 석유회사 런던 지점에 다니던 시인 월터 델라메어를 생각하면서 내가 텍사스 석유회사 서울 지...
    Date2015.12.14 Views2155
    Read More
  7. 금모닝

    기분 좋은 아침 인삿말, "금모닝"ㅎㅎ 컨디션이 점차 회복하고 있는 거 같다. 괜시리 기분이 좋아지고 들떠진다. 힘내서 얼른 마무리 해야할 것들을 마무리하자~! 가구 - 피천득 수필 도연명의 허실유여한이라는 시구는 선미는 있을지 모르나 아늑한 감이 적다. 물 떠먹...
    Date2015.12.11 Views3545
    Read More
  8. 한 걸음 한 걸음

    따박 따박 뚜벅 뚜벅 걸어 간다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 정현종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는 공이 되어 살아봐야지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탄력의 나라의 왕자처럼 가볍게 떠올라야지 곧 움직일 준비 되어 있는 꼴 둥근 공이 되어 옳지...
    Date2015.12.10 Views3960
    Read More
  9. 아픈 만큼 성숙하나 보다

    잘못된 습관이 얼마나 훗날 아픔으로 돌아오는지 새삼 실감하면서, 나는 나의 사소한 습관들을 다시금 돌아본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기 위해, 미리 외양간을 살핀다. 이렇게 또... 아픈 만큼 성숙하나 보다 장난감 내 책상 속에는 십여 년 전 텐...
    Date2015.12.09 Views3662
    Read More
  10. Let it be

    사부는 제자를 있는 그대로 보려 한다. 그래서 제자가 못난 행동을 한다해서 내치거나 버리거나 가르침을 일부러 덜 주는 일은 없다. 다만, 어떠한 자리가 생겨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청을 받았을 때 그 자리에 적합한 사람인지를 떠올려볼 뿐이다. 어울린다고 생각되면 ...
    Date2015.12.04 Views2997
    Read More
  11. 짝퉁 말고 진퉁

    엊그제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와 골드스캔들(장현도)를 다 읽었다. 책을 이것저것 동시다발적으로 읽다보니, 먼저 읽었다고 먼저 마치는 것은 아니지만... 최근 책을 완독한 것은 참으로 오랜만이다. 삶의 지향점이 내가 바...
    Date2015.12.03 Views2059
    Read More
  12. 묵음의 연주

    별일 없다는 것은 일을 잘하고 있다는 반증일 수 있다. 포수 없는 야구는 없다. 골키퍼 없는 축구도 없다. 밤이 없이는 아침이 있을 수 없다. 고난과 역경. 실패와 눈물이 있기에, 기쁨과 환의에 찬 성공도 있을 수 있다. 플루트 플레이어 - 피천득 수필 바톤을 든 오케...
    Date2015.12.02 Views14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