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7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op

우리가 아는 누군가는

정말 우리가 아는 그 누군가일까?

어쩜 우리가 보는 건 그의 지극히 일부가 아닐까?


그의 24시간을 함께할 수 없으며,

그의 지난 세월을 다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결국 우린 지금 우리 앞에 보이는 그의 모습에서

그를 제한적으로 이해하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


하물며 물건을 하나 택함에 있어서도

이리저리 살펴보고 브랜드에 가격까지 살피고

그 물건에 대해 알고자 하는데,

정작 우린 곁에 있는 사람들에겐 그렇지 않다.


그가 어느대학 어느과 출신인지ㅡ

그가 지금 어떤 곳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ㅡ

그가 일년에 얼마나 벌고 어떻게 쓰는지ㅡ

그가 입는 옷과 타고 다니는 차가 무엇인지ㅡ


그러한 피상적인 것들을 물으며

마치 컵을 위에서 바라보듯 그를 바라본다.

그런 것들로 비춰보면, 그가 상대적으로

작고 별 볼일 없게 느껴질 수도 있고,

반대로 굉장히 대단하게 여겨질 수도 있다.


어쨌든 그런 안목에선 그렇게 밖에 보이지 않는다.

잘못된 건 없다. 그렇게 밖에 볼 수 없는 것일 뿐....

대부분 우린 서로를 그런 시선으로 보고 판단한다.

사실 누군가를 이해함에 있서서 그게 쉽고 편하다.


그래, 어디까지나 쉽고 편한 길일 뿐...

결코 제대로 잘 이해하는 길은 아니다.


Side

누군가를 안다는 것.

그것은 굉장히 섬세한 노력을 필요로 한다.

컵의 옆모습을 보려면, 내 눈이 컵 옆에 있도록

나의 고개를 낮추고 몸을 움직여야 하는 것처럼...


그렇게 보면,

속 빈 강정 마냥 소리만 요란한 깡통이거나
빛 좋은 개살구일 수도 있고,

반대로 어쩌면 우리가 생각한 거 이상으로

그는 참으로 깊고 멋있는 사람일 수도 있다.


재밌는 점은 깊은 사람일수록
얼핏 봐서는 그럴 거라고 상상도 안된다는 거다.


굳이 내세우지 않았을 뿐,

굳이 드러내지 않았을 뿐,

굳이 나서지 않았을 뿐,

그는 이미 충분히 많은 것을 가졌는데도 말이다.

그래서 어쩌면, 더 가벼운 마음을 가지고서

그런 단편적인 저울질에서 자유롭고 싶을지도...


그가 기다리는 건, 그의 윗모습이 아니라

그의 옆모습을 볼 줄 아는 안목을 지닌 눈빛이다.


이미 그는 충분히 많이 느꼈다.

그의 윗모습만 보며 다가온 수 많은 손길이

진정 그의 깊이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그저 커보이는 그 컵을 좋아했던 것임을...

깊이를 알면 알수록 그윽하다는 느낌보다

그저 무겁다는 생각에 결국 놓아버린 그 손들을...


예를 들면, 이런거다~

말 잘한다고 좋아했지만, 정작 어떻게 그런

생각들이 나온건지는 애당초 관심이 없는 거다.

그냥 말 잘하는 앵무새가 좋았을 뿐~


어느날 앵무새가 피곤해서 말을 잘 안 하면,

그냥 버려지는 거다. 그 앵무새가 떠들어 데던

진지한 고민들의 기회비용은 고려대상도 안된다.


그렇게 우린 서로를 존경하거나 비아냥거린다.

그의 깊이가 아니라 그의 단면만 놓고서

너무 쉽게 누군가를 이해하고 판단한다.


하지만 사실 우리 모두는 바란다.

진정으로 나와 공감할 수 있는

그 누군가를ㅡ 그런 진지한 존재를ㅡ

가슴 속 깊은 곳에서부터 갈망한다.


우리 주변에 그런 존재가 있느냐 없는냐가

곧 우리의 깊은 내면에 내재된 

원초적 외로움을 채우느냐 못 채우냐를

좌우한다 해도 과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흥미로운 점은, 누구나 서로에게 그런 존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상대방에게 진지한 관심을 가진다면 말이다.

단순히 위에서 바라보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찬찬히 옆에서도 아래서도 바라보다 보면ㅡ

차차 그의 깊이를 알 수 있다.

그리고 깊이에서 잔잔한 감동을 얻는다면,

분명 보는 이와 보여진 이의 외로움들은

두 사람이 켠 공감이라는 촛불에 시나브로 녹아내릴 수 있다.


누군가의 깊이를 본다는 건 생각보다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다.

진심 어린 관심과 애정으로 지긋이 바라다 보면, 그냥 뻔히 보인다.


우린 보통 그걸 '믿음'이라 부른다. 믿음은 마치 흙과 같은 것이다.

일단 믿음이 있어야, 거기에 뭘 심어도 심을 수 있고 또 키울 수 있다. 

그게 우정이든ㅡ 사랑이든ㅡ 존경이든ㅡ 말이다.


허나 그 믿음이 흔들리거나 무너지면,

아무리 화려한 그 무엇도 쓰러지고 매마르는 것은 한 순간이다.

믿음을 가지는 것은 누군가를 제대로 알아가는 첫 단추를 끼우는 일이고,

믿음을 잃은 것은 애써 키워놓은 꽃밭에 흙을 없애버리는 것과 같은 일이다.


누군가가 나를 믿는다는 것은,

곧 나의 윗모습 뿐만 아니라 옆모습, 뒷모습, 심어지 바닥까지 보고 듣고

진정 이해할 수 있는 안목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고,

그 믿음 위에서 우린 가장 우리다울 수 있으며

우리의 원초적 외로움을 충만한 행복감으로 교환할 수 있는 것이다.

 

믿을만 하게 느껴지면 제대로 한번 믿어보라~

그 믿음이 곧 진짜 그를 만나는 열쇠가 될 것이다.

굳게 닫힌 그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믿음을 가지고 들어선 당신 앞엔

아무나 쉽게 볼 수 없는

참된 행복이 담긴 선물이 놓여 있을 것이다.


우리에게 있어서 '그'란 존재는 다름 아닌

가족일 수도, 친구일 수도, 애인일 수도, 우리의 꿈일 수도, 어쩌면 우리 자신일 수도 있다.


success.jpg

?

  1. Doctor of Philosophy

    박사...!? 박사란 어떤 것을 갖춘 사람을 말하는 것인가? 나는 지금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대학원생이고, 그러다보니 주변에서 "박사가 되면 뭐하는 거야?"하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 사람마다 다른 기준이 있을 수도 있겠다. 대학원 진학을 택했던 이유와 굳이 박사과정...
    Date2015.06.16 Views2580
    Read More
  2.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우리 뜨겁게 살자!

    사람 일은 모르는구나 싶은 이유... 8년전 우리의 꿈과 쏟아부었던 그 패기넘친 열정... 그때 바라고 꿈꿔왔던 우리의 청춘. 8년이 지난 지금 우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나...? 그리고 앞으로 8년이 지난 후 또 우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오늘 하루는 무엇을...
    Date2015.06.11 Views4240
    Read More
  3.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하루가 어떻게 그렇게나 빨리 흐르는지 아침에 일어나 샤워하고 저녁에 운동 마치고 샤워하는 그 20~30여분의 시간 빼고는 가만히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할 겨를이 없다. ICU 가서 참으로 많은 연구에 대한 영감을 얻어왔으나, 한국에 돌아오니 손대야할 업무가 한 두개가...
    Date2015.05.21 Views3289
    Read More
  4. 작은 것, 그래서 더 아픈 것

    참새, 꽃, 강아지 요 며칠 나를 슬프게 한 세 가지다. 그 이야길 하기 전에, 근황을 몇자 남긴다. 연구실 일들 굵직한 거 무난하게 잘 넘기고 또 연이어 여러가지 중차대한 일들을 차근차근 잘 꾸려가고 있다. 늘 그렇듯... 일 할 땐 빡시게, 놀 땐 더 빡시게ㅎㅎㅎ 다들...
    Date2015.04.29 Views6447
    Read More
  5. 지금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우리가 아는 누군가는 정말 우리가 아는 그 누군가일까? 어쩜 우리가 보는 건 그의 지극히 일부가 아닐까? 그의 24시간을 함께할 수 없으며, 그의 지난 세월을 다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결국 우린 지금 우리 앞에 보이는 그의 모습에서 그를 제한적으로 이해하고 판단할...
    Date2015.04.16 Views9735
    Read More
  6. 프로답게 하자

    함께 일하는 사람과 일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내가 그에게 가장 좋은 조력자가 되는 것이다. 그가 나에게 가장 좋은 조력가가 되기만 바라고 있으면 관계는 더 나빠져만 갈 뿐 현실은 제자리 걸음이거나 결국 자빠지는 것이다. 직급이 오르고 함께 일할 사람이 많아지고 ...
    Date2015.04.13 Views2273
    Read More
  7.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

    오랜만에 세종문화회관에서 귀와 마음을 맑게 헹구고 왔다. 어린 아이부터 백발의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일반인들로 이뤄진 KOAMA가 주최한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를 감상했다. 좋은 오케스트라가 지닌 좋은 특징들로부터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 잘 사는 법 좋게 사는...
    Date2015.03.28 Views3943
    Read More
  8.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맞아~ 정말 그래~ 그게 진정한 존중이고 또 배려고 이해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너와 내가 다름을 알고, 기꺼이 손 내밀어 같음을 꺼내보이는 마음. 오손도손 둘이 함께 걷고 싶다면 그렇게~ 다르다가도 또 같아야 하지 않을까? 아니, 어쩌면....
    Date2015.03.24 Views2612
    Read More
  9. 정말 오랜만에 뭉친 삼인방 그리고 봄

    성빈이 결혼식 2014년 10월 19일 이후로 우리 셋...! 정환이형 성빈이 나! 정말 오랜만에 뭉쳤다. 대체 이게 얼마만이야? 거의 반 년만인가? 그동안 셋 다 서로 마치 죽은 듯 별 연락도 안 하고 살았는데~ 나도 참 무심했지... 이들이 너무 너무 보고 싶어 내가 던진 한 ...
    Date2015.03.22 Views4004
    Read More
  10. No Image

    오늘이 마지막이야

    지난 2~3주 방황을 한 거 같다. 물론 2월 말 Fellowship 면접 직후, 그간 쌓여있단 긴장이 풀렸던 탓인지 건강상태가 갑자기 많이 나빠져서, 다른 무엇보다도 건강부터 회복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안정을 취하고 노력했다. 이래저래 들어본 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
    Date2015.03.16 Views3254
    Read More
  11. 오늘은 발렌타인 데이였어

    어제 진겸이 졸업식 하고~ 오랜만에 술 잔을 기분 좋게 또 한 편으로는 좀 아쉽게 기울이고~ 연구실에 나와 컨퍼런스 일정 정리 및 초록들을 쓰고 있는데~ 최근에 공장에 가공을 의뢰해서 조만간 받기로 했긴 했는데, 평소와 달리 동생이 택배 보냈다고 도착했냐고 받았...
    Date2015.02.14 Views2424
    Read More
  12. 조금씩 걷고 있다

    꽤 오랜 시간... 나를 잊고 살아왔다. 눈앞에 어둠을 헤치며 달리고 또 달려온 거 같다. 위에 세 줄 써놓고 안 올린지가 몇 달 전이었던 거 같다. 지난 수년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기록하지 못한 그 모든 일상에서 나 또한 깨달은 바가 참으로 많다. 그것들을 담아내지 ...
    Date2015.02.06 Views55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