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이 결혼식 2014년 10월 19일 이후로 우리 셋...! 정환이형 성빈이 나! 정말 오랜만에 뭉쳤다. 대체 이게 얼마...

by Hogeony  /  on Mar 22, 2015 13:54

성빈이 결혼식 2014년 10월 19일 이후로 우리 셋...!

정환이형 성빈이 나! 정말 오랜만에 뭉쳤다.


대체 이게 얼마만이야? 거의 반 년만인가?

그동안 셋 다 서로 마치 죽은 듯 별 연락도 안 하고 살았는데~

나도 참 무심했지...


이들이 너무 너무 보고 싶어 내가 던진 한 마디, '우리 뭉칩시다!'

이 말 한 마디에 바로 이번주 토요일 급회동ㅎㅎㅎ

우리 유부남 성빈이는 결혼 후 첫 출타라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나 10시 30분 칼귀가 >.<


늘 그렇듯... 정말 오랜만에 그리고... 아무 목적없이...

그냥 보고 싶어서, 얘기 하고 듣고 싶어 만난 우리...

술이 코고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그 비싼 회 시켜 놓고, 얘기 듣느라 안주도 술도 입에 넣을 겨를이 없었다.


다들 재미지게 행복하게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어서 참 기분이 좋았다.


이제 곧 아빠가 될 우리 성빈이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써 참으로 듬직해보였고,

그에 비해 왠지 모르게 나는 아직 철없는 학생처럼 느껴졌다.


나는 빈이에게 말했다.

"나는 아직... 누군가와의 함께 삶을 일궈갈만한 책임감과 힘이 부족한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

여전히 배워야할 게 참 많은 거 같아."

그러자 빈이가 되레 웃으며 물었다.

"그런 책임감과 힘. 완벽하게 갖추고 결혼하는 남자가 몇 %라고 생각해!?"


그래 맞다. 다 핑계지...

능력 없다는 말로 그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일 뿐이었나 보다.

하고자 하는 사람만이 되는 길을 찾고 또 해낼 방법을 찾는 거지~


우리 빈이 지금처럼 건강하게~ 열심히!

또 냉철하고 까칠한 엔지니어로 정진하길 바란다~

난 그가 세상을 보다 더 밝게 할 엔지니어임을 믿는다!!!


정환이 형은 패션이ㅋㅋㅋ 나 못지 않게 컬러풀하셨다.

나도 오랜만에 강남 간다고 애써 알록달록 산뜻하게 차려 입고 갔었는데~

역시 정환이형은 외적인 성격과 추구하는 방향성은 나와 비슷하고,

내적인 면은 성빈이와 참 많이 닮았다ㅎㅎㅎ 진짜 우리 둘을 섞어놓은 캐릭터ㅎㅎㅎ


우리 형님도 건강하게! 조만간 좋은 소식 좀 알려주셨으면^^


아이구~ 그나저나~ 이 좋은 날....

어제도 헬스장 오늘도 헬스장...

이건 봄에 대한 배신 배반인데... 예의가 아닌데...

사실 오늘 ITX 타고 춘천가볼까 남이섬이든...

아니면 비행기타고 제주도를 가볼까 했었는데~

게스트 하우스를 알아봐야하나...


암튼 이렇게 또 화려한 일요일 오후를 보내는 건가...


이렇게 봄을 잉여롭게 흘려보내는 봄타는 오빠에게 울 동생님께서 준 글...


xxlarge

생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허락하지는 않는다고 그가 말했다.

젊음과 시간, 그리고 아마 사랑까지도.

기회는 결코 여러번 오는 법이 아닌데,

그걸 놓치는 건 어리석은 일이야.

우리는 좀더 눈을 크게 뜨고

그것들을 천천히 하나씩 곱게 땋아내려야 해.

그게 사는 거야.


아주 작은 행복 하나를 부여잡기 위해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리면서 사는지 너는 아니? 

진짜 허망한 건 제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휩쓸려가는 거라구.

너는 늙어서 흔들의자를 내다놓고 앉아 그걸 생각하며 울게 될 거야.


...


모든 존재는 저마다 슬픈 거야.

그 부피만큼의 눈물을 쏟아내고 나서

비로소

이 세상을 다시 보는 거라구. 


너만 슬픈 게 아니라……


아무도 상대방의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멈추게 하진 못하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서로 마주보며 그것을 닦아내줄 수는 있어.

우리 생에서 필요한 것은 다만

그 눈물을 서로 닦아줄 사람일 뿐이니까.


네가 나에게, 그리고 내가 너에게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해.


마지막으로 우리가 만나던 날 그는 내 차에 앉아 그렇게 말했다.

니 눈물을 닦아주기에 나는 너무 해야 할 일이 많아, 하고 나는 말해버렸다.


- 공지영,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 p. 159


은정이도 나만큼이나 공지영 작가님 글을 좋아하는 거 같다.

분명 내가 읽던 책들 이것저것 그냥 슬쩍 보면서 공지영씨를 처음 알았을텐데ㅋㅋㅋ

요즘엔 나보다도 더 책을 많이 읽는 거 같다~


이 소설... 왠지 읽으면, 오늘의 나는 참 많이 울 거 같다.

그래도... 울고 싶다. 오늘만큼은...

오늘은 봄바람 대신 봄눈물을 택하련다.


'나는 내 눈물 닦아주기에도... 너무 해야 할 일이 많아...' 하고

나는 나 스스로에게 말하고 싶지 않아서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21 May 2015 23:54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하루가 어떻게 그렇게나 빨리 흐르는지 아침에 일어나 샤워하고 저녁에 운동 마치고 샤워하는 그 20~30여분의 시간 빼고는 가만히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할 겨를이 없다. ICU 가서 참으로 많은 연구에 대한 영감을 얻어왔으나, 한국에 돌... Reply :0 Views :3030
  2. 29 Apr 2015 09:29 작은 것, 그래서 더 아픈 것 참새, 꽃, 강아지 요 며칠 나를 슬프게 한 세 가지다. 그 이야길 하기 전에, 근황을 몇자 남긴다. 연구실 일들 굵직한 거 무난하게 잘 넘기고 또 연이어 여러가지 중차대한 일들을 차근차근 잘 꾸려가고 있다. 늘 그렇듯... 일 할 ... Reply :0 Views :5560
  3. 16 Apr 2015 00:02 지금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우리가 아는 누군가는 정말 우리가 아는 그 누군가일까? 어쩜 우리가 보는 건 그의 지극히 일부가 아닐까? 그의 24시간을 함께할 수 없으며, 그의 지난 세월을 다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결국 우린 지금 우리 앞에 보이는 그의 모... Reply :0 Views :8528
  4. 13 Apr 2015 19:43 프로답게 하자 함께 일하는 사람과 일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내가 그에게 가장 좋은 조력자가 되는 것이다. 그가 나에게 가장 좋은 조력가가 되기만 바라고 있으면 관계는 더 나빠져만 갈 뿐 현실은 제자리 걸음이거나 결국 자빠지는 것이다. 직급이 ... Reply :0 Views :2054
  5. 28 Mar 2015 23:57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 오랜만에 세종문화회관에서 귀와 마음을 맑게 헹구고 왔다. 어린 아이부터 백발의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일반인들로 이뤄진 KOAMA가 주최한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를 감상했다. 좋은 오케스트라가 지닌 좋은 특징들로부터 세상을 살아감... Reply :0 Views :3481
  6. 24 Mar 2015 08:16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맞아~ 정말 그래~ 그게 진정한 존중이고 또 배려고 이해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너와 내가 다름을 알고, 기꺼이 손 내밀어 같음을 꺼내보이는 마음. 오손도손 둘이 함께 걷고 싶다면 그렇게~ 다르다가도 또 같... Reply :0 Views :2319
  7. 22 Mar 2015 13:54 정말 오랜만에 뭉친 삼인방 그리고 봄 성빈이 결혼식 2014년 10월 19일 이후로 우리 셋...! 정환이형 성빈이 나! 정말 오랜만에 뭉쳤다. 대체 이게 얼마만이야? 거의 반 년만인가? 그동안 셋 다 서로 마치 죽은 듯 별 연락도 안 하고 살았는데~ 나도 참 무심했지... 이들이... Reply :0 Views :3532
  8. 16 Mar 2015 10:38 No Image 오늘이 마지막이야 지난 2~3주 방황을 한 거 같다. 물론 2월 말 Fellowship 면접 직후, 그간 쌓여있단 긴장이 풀렸던 탓인지 건강상태가 갑자기 많이 나빠져서, 다른 무엇보다도 건강부터 회복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안정을 취하고 노력했다. 이래저래 들어본... Reply :0 Views :2821
  9. 14 Feb 2015 19:10 오늘은 발렌타인 데이였어 어제 진겸이 졸업식 하고~ 오랜만에 술 잔을 기분 좋게 또 한 편으로는 좀 아쉽게 기울이고~ 연구실에 나와 컨퍼런스 일정 정리 및 초록들을 쓰고 있는데~ 최근에 공장에 가공을 의뢰해서 조만간 받기로 했긴 했는데, 평소와 달리 동생... Reply :0 Views :2218
  10. 06 Feb 2015 09:34 조금씩 걷고 있다 꽤 오랜 시간... 나를 잊고 살아왔다. 눈앞에 어둠을 헤치며 달리고 또 달려온 거 같다. 위에 세 줄 써놓고 안 올린지가 몇 달 전이었던 거 같다. 지난 수년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기록하지 못한 그 모든 일상에서 나 또한 깨달은... Reply :0 Views :5008
  11. 14 Oct 2014 14:13 No Image Nara in Japan 일본의 '나라'라는 도시에 와있다. 오랜만에 삶의 조용함을 맛보고 있다. 일본어를 못 한다는 게 참으로 아쉽다. 좋은 글과 좋은 대화를 읽고 들을 수 없다는 게 참으로 아쉽다. 2006년도엔 느끼지 못했던 일본의 섬세함과 개성을 많이... Reply :0 Views :2255
  12. 23 Mar 2014 21:51 No Image 힘들다... 하루 하루... 힘들다... 후... 시간이 필요하다. 무엇이 중요한 건지...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 건지...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을 곱씹고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 단, 한 시간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지금... Reply :1 Views :10280
first 3 4 5 6 7 8 9 10 11 12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