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6 10:38

오늘이 마지막이야

조회 수 31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2~3주 방황을 한 거 같다.


물론 2월 말 Fellowship 면접 직후, 그간 쌓여있단 긴장이 풀렸던 탓인지

건강상태가 갑자기 많이 나빠져서, 다른 무엇보다도 건강부터 회복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안정을 취하고 노력했다.


이래저래 들어본 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렇다는 진단을 받았던 터라...

더 더욱 나 자신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내심 내가 무슨 스트레스를 그렇게 받았단 거지?

'내가 요즘 얼마나 부지런히 알차게 재미나게 잘 지내왔는데...'하는 생각만 들었다.


물론, 내가 해온 모든 것들에 대한 내 개인적인 애착과 즐거움 또한 가득했던 것도 사실이다.

허나... 어쩌면... 나는...

그 많은 중압감 속에서...

애써 태연한 척,

아무렇지 않은 척,

잘 되가는 척,

다 버틸만 한 척,

그렇게 센 척을 하며 꾸역꾸역

나 자신이 보다 더 잘난 존재로 유능한 인재로 보여질 수 있게 혹사시켰는지도 모른다.


열심히 하는 것은 분명 좋은 것이다.

아무리 불광불급이라지만, 과유불급이기도 한 법.

뱁새가 황새 쫓다 가랭이 찢어진다고,

무엇보다 나 자신의 역량을 스스로 성찰할 필요가 있다.


내가 마치 슈퍼맨인냥 오만에 빠진 채,

온몸을 불사르며 나도 마음껏 훨훨 날아오를 수 있다는 크나큰 착각에 젖어

바보처럼 절벽 끝에서 펄쩍하고 뛰어오르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될 일이다.


내 분수에 맞지 않는 내 역량에 과한 일은 실패하는 것이

나를 위해서도 그리고 나보다 더 그 일에 적합한 누군가를 위해서도 바람직한 것이고

그래야  남과의 비교로부터 스스로를 경멸하는 자기비하의 늪에 빠져

열등의식을 잔뜩 입고 "나 좀 인정해달라"며 세상의 관심을 부르짖으며 허우적 거리지 않을 수 있다.


마음은 싱숭생숭하고, 해야할 것도 많고 하고픈 것도 많은데...

한편으로는 다 하기 싫기도 하고...

아무것도 안하려니, 또 마음이 무겁고...


그러다가 굵직굵직한 것들을 마무리 지은 지난 주말...

이제 조금 몸과 마음이 추스려지는 것 같았다.


얼마 전 누군가의 카카오스토리에서 그런 글을 읽었다.

30대 후반 쯤의 두 자녀를 둔 젊은 엄마의 이야기였는데,

그녀가 속이 안 좋아서, 병원엘 갔는데...

암이라며, 길어야 6개월이라는 얘길 들었단다.


그래... 내 생애 남은 6개월...

그녀는 무슨 감정에 휩싸였을까?

'어쩌다가 내가 이런 몹쓸 병... 이 엿같은 세상이 나에게 고통도 모자라서 병까지 주는구나!'

이런 생각?


아니...


그녀는 그제서야 하루 하루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의 소중함을 온전히 깨달았다고 했다.

매일 아침 소리치며 아이들을 깨우고, 입히고, 학교 보내고~

그 전쟁 같은 일상이... 고통이 아니라 축복이었음을...

이젠, 그렇게 해주고 싶어도 해줄 수 없어질 것임을...

자신이 없을 때, 이들이 어떻게 일어나 밥을 챙겨먹고 또 세상을 향해 나갈지...

그걸 지켜볼 수 없단 것이... 그 곁에 자신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 그게 얼마나 아쉬운 일인지를...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어간 이들이 그토록 살고 싶어 하던 내일이었습니다. 순간순간 충실한 삶을 사십시요.’

원래 이 말은 외국인이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분은 못찾겠고...

이해인 수녀님께서 암투병 중에 병상에서 하셨던 말로 다시 회자되었다고 한다.

다들 너무나도 익숙히 아는 명언이다.


그런데, 좋은 글과 말은...

말 자체도 참으로 아름답지만,

그 글귀를 읽는 순간의 내 삶에 따라

그 의미가 와닿는 깊이가 달라지는  것 같다.

이번 주말 이 글귀 하나에서 나는 나 자신을 다시 되돌아보며 일으켜세웠다. 


마치 올 1년이 내 생애 마지막 한 해인 것처럼,

이번 달이 내게 주어진 마지막 한 달인 것처럼,

오늘이... 나의 마지막 하루인 것처럼,

지금 이 순간 이 곳이

내가 삶의 마지막 종착역임을 늘 기억하며

뜨겁게 아름답게 멋지게 만끽하기로 마음 먹었다.


Carpe diem

TAG •
?

  1. Doctor of Philosophy

    박사...!? 박사란 어떤 것을 갖춘 사람을 말하는 것인가? 나는 지금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대학원생이고, 그러다보니 주변에서 "박사가 되면 뭐하는 거야?"하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 사람마다 다른 기준이 있을 수도 있겠다. 대학원 진학을 택했던 이유와 굳이 박사과정...
    Date2015.06.16 Views2562
    Read More
  2.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우리 뜨겁게 살자!

    사람 일은 모르는구나 싶은 이유... 8년전 우리의 꿈과 쏟아부었던 그 패기넘친 열정... 그때 바라고 꿈꿔왔던 우리의 청춘. 8년이 지난 지금 우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나...? 그리고 앞으로 8년이 지난 후 또 우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오늘 하루는 무엇을...
    Date2015.06.11 Views4160
    Read More
  3.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하루가 어떻게 그렇게나 빨리 흐르는지 아침에 일어나 샤워하고 저녁에 운동 마치고 샤워하는 그 20~30여분의 시간 빼고는 가만히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할 겨를이 없다. ICU 가서 참으로 많은 연구에 대한 영감을 얻어왔으나, 한국에 돌아오니 손대야할 업무가 한 두개가...
    Date2015.05.21 Views3272
    Read More
  4. 작은 것, 그래서 더 아픈 것

    참새, 꽃, 강아지 요 며칠 나를 슬프게 한 세 가지다. 그 이야길 하기 전에, 근황을 몇자 남긴다. 연구실 일들 굵직한 거 무난하게 잘 넘기고 또 연이어 여러가지 중차대한 일들을 차근차근 잘 꾸려가고 있다. 늘 그렇듯... 일 할 땐 빡시게, 놀 땐 더 빡시게ㅎㅎㅎ 다들...
    Date2015.04.29 Views6306
    Read More
  5. 지금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우리가 아는 누군가는 정말 우리가 아는 그 누군가일까? 어쩜 우리가 보는 건 그의 지극히 일부가 아닐까? 그의 24시간을 함께할 수 없으며, 그의 지난 세월을 다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결국 우린 지금 우리 앞에 보이는 그의 모습에서 그를 제한적으로 이해하고 판단할...
    Date2015.04.16 Views9607
    Read More
  6. 프로답게 하자

    함께 일하는 사람과 일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내가 그에게 가장 좋은 조력자가 되는 것이다. 그가 나에게 가장 좋은 조력가가 되기만 바라고 있으면 관계는 더 나빠져만 갈 뿐 현실은 제자리 걸음이거나 결국 자빠지는 것이다. 직급이 오르고 함께 일할 사람이 많아지고 ...
    Date2015.04.13 Views2259
    Read More
  7.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

    오랜만에 세종문화회관에서 귀와 마음을 맑게 헹구고 왔다. 어린 아이부터 백발의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일반인들로 이뤄진 KOAMA가 주최한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를 감상했다. 좋은 오케스트라가 지닌 좋은 특징들로부터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 잘 사는 법 좋게 사는...
    Date2015.03.28 Views3859
    Read More
  8.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다르다가도 같아야지... 맞아~ 정말 그래~ 그게 진정한 존중이고 또 배려고 이해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너와 내가 다름을 알고, 기꺼이 손 내밀어 같음을 꺼내보이는 마음. 오손도손 둘이 함께 걷고 싶다면 그렇게~ 다르다가도 또 같아야 하지 않을까? 아니, 어쩌면....
    Date2015.03.24 Views2536
    Read More
  9. 정말 오랜만에 뭉친 삼인방 그리고 봄

    성빈이 결혼식 2014년 10월 19일 이후로 우리 셋...! 정환이형 성빈이 나! 정말 오랜만에 뭉쳤다. 대체 이게 얼마만이야? 거의 반 년만인가? 그동안 셋 다 서로 마치 죽은 듯 별 연락도 안 하고 살았는데~ 나도 참 무심했지... 이들이 너무 너무 보고 싶어 내가 던진 한 ...
    Date2015.03.22 Views3877
    Read More
  10. No Image

    오늘이 마지막이야

    지난 2~3주 방황을 한 거 같다. 물론 2월 말 Fellowship 면접 직후, 그간 쌓여있단 긴장이 풀렸던 탓인지 건강상태가 갑자기 많이 나빠져서, 다른 무엇보다도 건강부터 회복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안정을 취하고 노력했다. 이래저래 들어본 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
    Date2015.03.16 Views3125
    Read More
  11. 오늘은 발렌타인 데이였어

    어제 진겸이 졸업식 하고~ 오랜만에 술 잔을 기분 좋게 또 한 편으로는 좀 아쉽게 기울이고~ 연구실에 나와 컨퍼런스 일정 정리 및 초록들을 쓰고 있는데~ 최근에 공장에 가공을 의뢰해서 조만간 받기로 했긴 했는데, 평소와 달리 동생이 택배 보냈다고 도착했냐고 받았...
    Date2015.02.14 Views2410
    Read More
  12. 조금씩 걷고 있다

    꽤 오랜 시간... 나를 잊고 살아왔다. 눈앞에 어둠을 헤치며 달리고 또 달려온 거 같다. 위에 세 줄 써놓고 안 올린지가 몇 달 전이었던 거 같다. 지난 수년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기록하지 못한 그 모든 일상에서 나 또한 깨달은 바가 참으로 많다. 그것들을 담아내지 ...
    Date2015.02.06 Views555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