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말랑말랑해졌습니다

Hogeony
2016.12.28 21:09:09

혼자인 줄 알았는데...

알아주는 이가... 있을 거란 생각... 안 했는데...

그래도 괜찮다고... 뭐, 누가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괜찮다고... 괜찮다고... 괜찮아 질 거라고...

나는 그저 주어진 일에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라고....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일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없다고 되뇌이고 또 되뇌이며...

수일 밤 스스로를 다독이고 또 다독였는데....


고독이라 불리우는 그 소리 없는 어둠 속에

매일 밤 가득 채워진 맥주잔만이 내 손을 잡아주고 있었는 줄 알았는데...


그저 잔잔하게 내 앞으로 걸어오는 따뜻한 그 말 한마디...

나를... 나의 그 쓸쓸함을... 걱정해주는... 그 조그마한 관심이...

유난히 생애 가장 차가운 겨울을 맞아

점점 딱딱하게 얼어가던 내 마음을


녹였다.

true.gif

참... 나도 참... 소박하다. 그런 소소한 말 한마디에...

가슴 팍에 꽈악 묵혀있던 체기가 뻥 뚫려버린 거 같다.

내심 답답하긴 답답했나보다ㅋㅋㅋ


여튼 오랜만에 사람 냄새 찐하게 맡은 순간이었다.

그래~ 이런 게 사람 사는 거지... 뭐, 인생 별 거 있나~

이렇게 오손도손 주거니 받거니 토닥거리면서 살아가는 거지 뭐^^


고~맙습니다.


덕분에...

말랑말랑해졌네요.


내년에는 나도

다른 이들에게 그런 따스함을 건네줄 수 있는

더욱 뜨겁고 화끈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간 서호건의 슬로건은 삼쾌(3쾌): 경쾌, 유쾌, 상쾌!

경쾌한 발걸음과 유쾌한 대화로 상쾌함을 뿜어내자!


새해 서호건의 슬로건은 삼통(3통): 소통, 화통, 형통!

줄 거 주고 받을 거 받고 소통을 화통하게 해서 만사형통을 이루자!


자~ 뭉쳤던 어깨 풀고~ 움크렸던 가슴 펴고! 외쳐보자!

잘가라~ 병신년!!!

어서와~ 정유년!!!


어째... 어감이 쪼가 거시기하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