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저물어 간다 시리던 옆구리들 사이로 꽃들이 만발하던 캠퍼스에 이제 하나 둘 서로 팔짱을 끼고서 알콩달콩 ...

Posted in Ego  /  by Hogeony  /  on May 02, 2015 09:24
팔짱 낀 커플 머그컵 봄이 저물어 간다
시리던 옆구리들 사이로
꽃들이 만발하던 캠퍼스에
이제 하나 둘 서로 팔짱을 끼고서
알콩달콩 애틋한 눈빛 주고 받으며
도담도담 키워가는 설렘 모락모락 피어나네~

보기 좋다~ 마냥 기분 좋게 하는 풍경이다~

아주 가끔 그 팔짱 스마트폰 쳐다보고 걷다 부딪힌 척하며 
툭 하고 끊어버리고 싶은 마음 불쑥불쑥 올라오지만
저 모습이 또 나의 내일이 될 수도 있기에 흐뭇하게 봐줘야지^^

팔짱끼고 다니는 것이 그렇게 부럽냐고? 노노노~
전혀~ 난 그런 걸 부러워 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들의 행복을 보고 부러워 하는 건...
마치... 고양이가 생선을 보고서 신나서 냠냠
게걸스럽게 먹어치우는 걸 보고 부럽다고 말하는 것과 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생선은 고양이에게 좋은 것일 뿐, 결코 나에게도 좋은 건 아니니까
고양이가 좋아서 신나있는 그 모습이 좋아보일 뿐인 거다.

즉, 팔짱끼고 다닐 수 있는 그 자체가 부러운 게 아니란 거다.
그래도 굳이 그 안에서 부러운 욕심을 끄집어 내보자면,
팔짱을 끼고파 하는 둘 사이의 그 마음ㅡ
서로가 가까워지길 원하는 그 끌어당김ㅡ 
뭐 그런 게 탐이 난다고는 할 수 있을 거 같긴 하다~

헌데 여기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하나 있다.
내 옆구리에 미스 코리아. 아니, 미스 유니버스를 세워놓고
나와 팔짱을 끼도록 하면 그럼 난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낄까?

물론 지나가는 공대생 10 명 중에 8 명은
"당연하지~ 그럴 수만 있으면 대박이지~"라고 답할 것이다. 그들은 썸녀든 여친이든 여튼 여자가 없으니까~
1명은 "그러고 싶긴한데... 여친에게 걸리면 죽어요"라고 답할 것이다.
그리고 0.999 명은 "저는... 미스 말고... 미스터로 바꿔주세요."라고 답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남은 0.001 명에 해당하는 나 같은 남자는...
"제가 지금 좀 바빠서요~ 저보다는 저기 멍때리고 있는 남자분이 더 좋아할 거 같아요."라고 말할 거다.

아무리 대단하고,
아무리 화려하고,
아무리 아름답고,
아무리 섹시해도,
'마네킹'과 팔짱 끼고 걷고 싶은 마음ㅡ 나는 눈꼽만큼도 없다. 생각만해도 소름끼친다. 
진짜 그러기엔 내 시간이 아깝다.

나에게 좋은 것이란 그런 게 아니다.

좋은 옷
좋은 차
좋은 집
좋은 음식
좋은 친구
좋은 선생
좋은 부모
좋은 여자

이렇게 수 많은 명사들 앞에 '좋은'이라는 형용사가 붙이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라고 나에게 묻는다면,
나는 딱 한마디로... "자연스러움"이라고 말하련다.

좋은 옷은 원래 내 살결처럼 나의 어떤 손짓 발짓에도 어색하지 않다. 온종일 입고 있어도 입은 줄도 모르게 자연스럽다.

좋은 차는 내 발걸음 마냥 치고 나갈 때 나가고 멈출 때 제때 멈추고, 그 안에 있는 나는 늘 안전하다.
마치 내 몸집이 좀 더 커지고 빨라진 것 마냥 내 뜻대로 움직이고, 차의 진동이며 소음까지도 딱 느끼고픈 정도로 적당하다.

좋은 집은 역시 말이 필요 없다. 그 어느... 세계 7성급 호텔보다... 더 포근하다. 울집 내 침대가...
뭐 특별한 것 암것도 없어도 그냥 그 침대에 드러누우면 세상 모르고 깊은 잠에 빠져들 수 있다.

좋은 음식은 뭐니뭐니 해도 나만을 위해 차려진 음식이지... 모두를 위한 음식말고 내가 먹을 것을 생각하며 만들어진 음식.
그 음식보다 더 내 입맛과 건강에 좋은 음식이 세상에 어딨겠는가?
어머니 손맛, 동생의 요리, 여자친구 정성, 아내의 사랑이 담긴 요리 이런 것을 능가하는 맛이 세상에 또 있을까?

좋은 친구란 나의 이성과도 같은 존재다. 나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면서 또 나를 누구보다 잘 비판할 수 있는 존재.
그 안에서 내가 나 자신에게 특별히 얻거나 줄 것이 없듯ㅡ
그렇게 서로에게 뭘 주고 받을 것이 특별히 없는데 늘 보이지 않게 소리없이 주고 받고 있는 존재... 나의 또 다른 살아있는 분신들이지...

좋은 선생이랑 내가 보고 싶어할 곳을 넌지시 소개해주는 가이드라고 생각한다.
내가 좋아할 법한, 내가 가고 싶어할, 내가 내 삶을 바쳐 충분히 행복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 풍경 사진을
적절한 타이밍에 슬쩍슬쩍 보여주시는 분들이지~

좋은 부모는 내가 결혼하면 그렇게 가정을 일구고 싶겠끔...
'나도 결혼해서 지금의 우리집처럼 오손도손 화목하게 가족들과 부대끼며 살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 생기게끔 하는 가족의 소중함과 행복을 몸소 깨닫게 해주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게 아닐까?

좋은 여자... 잠시만 같이 있어도 좋고, 하루 종일 같이 있어도 좋고, 평생 같이 있어도 좋을 거 같은 그런 여자!?
무슨 얘기든, 무슨 생각이든, 무슨 행동이든ㅡ 내가 나다울 수 있고, 그녀가 그녀다울 수 있는 모습들이
서로에게 마치 젓가락과 숟가락, 치약과 칫솔, 빗자루와 쓰레받기처럼
서로 착착 잘 맞물릴 수 잇는 그런 관계가 잘 어울리는 것이고,
이토록 소중한 우리의 삶을 다른 그 누구와 함께 하는 것보다
그 사람과 공유할 때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워야 하지 않을까?

그러니까 내가 부러워하는 건ㅡ
다시금 얘기하지만, 내 옆구리를 채워줄 그 누군가가 아니다.

그냥... 빤히 바라보다...
내 손에 쥔 사탕 하나 건내면, 해맑게 웃으면서 "고맙다." 말하는
그 작은 사탕 하나에 담긴 내 마음이 온전히 전해지고
거기서 샘솟는 행복이 내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그런 머시기... 거시기란 거다...

좋은 거란 바로 그런 거다.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1'

Leave Comments


  • ?
    from. Hogeony   on 2015.10.28 19:42  (*.104.48.48)
    잘 맞는다는 것은 조합이 좋다는 것이지... 서로 똑같다는 것이 결코 아님을 기억하자.
    쓰레받기와 빗자루, 숟가락과 젓가락이 잘 어울리는 조합이라는 것은...
    서로 똑같아서가 아니라, 서로 현저하게 다르지만 둘이 모였을 때,
    함께 본질적으로 추구하는 방향과 그것을 이루고자 하는 의지가 서로 같다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525949
  2. 29 Oct 2015 09:43 그랬으면 좋겠어 그랬으면 좋겠어 - 서호건 우물쭈물 망설이다 지그재그 떨어지는 은행잎 바라보며 가을바람 막아주고픈 사람 맛있는 요리를 하고서 식탁에 마주 앉혀 한 숟가락 듬뿍 얹어 입에 넣어주고픈 사람 문득 뇌리를 스쳐가는 바보 같은 생각들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243
  3. 02 May 2015 09:24 좋은 것 봄이 저물어 간다 시리던 옆구리들 사이로 꽃들이 만발하던 캠퍼스에 이제 하나 둘 서로 팔짱을 끼고서 알콩달콩 애틋한 눈빛 주고 받으며 도담도담 키워가는 설렘 모락모락 피어나네~ 보기 좋다~ 마냥 기분 좋게 하는 풍경이다~ 아주 ... Category :Ego Reply :1 Views :12356
  4. 13 Oct 2015 21:23 달고나 달고나 - 서호건 달콤한 것은 사랑입니다 설탕 같던 설렘도 따스한 손길 끊기면 금세 굳어 달고나가 되고 그나마 뒤늦게 모양 잡아 애써 예쁘게 꺼내볼라치면 한 끗 차이로 쨍그랑 산산조각 나버리는 달콤한 것은 곧 사랑입니다 그러니...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594
  5. 07 Sep 2015 13:21 쓰르라미 쓰르라미 서호건 오늘 아침 내린 커피 어느새 차가웁게 식어 있네 바로 막 내려 따땃하게 마실 땐, 그윽한 향기에 오묘한 맛이던 게 내 굳은 표정 녹이던 그 온기 잃고 나니 이젠 쌔카만 한약이네 문득... 지난 가을 가로수 길 쓰르... Category :Poem Reply :0 Views :7384
  6. 23 Aug 2015 12:20 개미 => 베짱이 => ? 우리 부모님 세대는 개미가 사회적 성공을 이루기 좋았다. 지금 우리 세대는 어렵게 번 돈을 문화와 에술에 소비한다. 베짱이들에게 천국인 세상이다. 나의 자식 세대는 다시 개미가 될 것이다. 그러나 우리 부모님 같은 개미가 아니라...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2766
  7. 20 Jul 2015 00:02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작성 중>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기업의 목적은 작은 돈으로 큰 수익을 내는 것이다. 목적이 가치의 창출이고, 가치는 곧 재화로 귀결된다. 본 화제애서 사회적 기업은 논외로 하자. 그렇다면 우리 인간의 목적은 무엇이...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6612
  8. 17 Jun 2015 11:11 오늘 우리 산책 같이 할까? 오늘도 아침 햇살이 참 좋구나~ 상쾌한 공기도 들이쉴 겸 우리 아리, 아빠랑 같이 산책 할래? 아빠도 젊었을 땐는 옆에 사진처럼~ 네 엄마 손 잡고 그저 말없이 길을 따라 실 없이 웃으며 서로 어깰 스치며 걷곤 했지~ 요즘 우리 ... Category :Ari Reply :0 Views :8970
  9. 13 Sep 2009 19:27 그대들은 아는가...? 누가 그에게 물었다. "네가 사랑을 알아!?" "그럼요." "뭘 보고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할 수 있어? 대체, 네가 생각하는 사랑의 척도가 뭔데?" "사랑의 척도요...? 음... 글쎄요." 사랑의 척도라... 그는 되... Category :Love Reply :1 Views :12422
  10. 02 Apr 2015 07:38 아리야~ 저녁에, 아빠랑 둘이 찐하게 쏘주 한잔! 콜!? 아리야, 안녕? 아빠가 참 오랜만에 네게 편지를 쓴다~ 비겁한 변명이지만, 치기 어린 마음으로 세상과 부딪히며... 넘어지고 일어서고 다시 자빠지고 그리고 다시 일어서고, 그렇게 겨우 한 발짝 한 발짝 더 나아가고... 그렇게 고군분투... Category :Ari Reply :0 Views :8287
  11. 22 Mar 2015 22:00 춘몽 춘몽 서호건 봄이 와서 그랬나 책을 읽다 나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어 따사로운 햇살에 향기로운 꽃내음에 취할대로 취했는지 내가... 널 만났지 뭐야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지, 그치? 그래~ 진짜 말도 안되는 일이야 그래서 지금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9031
  12. 13 Mar 2015 11:34 아파요? 아파요? 서호건 난 알았습니다 내 가슴이 미어지도록 쓰라림을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단 게 어떤 고통임을 당신이 아프다 말할 때 그때 알았습니다 아기 발처럼 보드라워질 때까지 주무르고 또 주무르겠노라 나도 모르게 다짐하게 됨을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7387
  13. 14 Feb 2015 18:27 겨울애 겨울애 서호건 이젠 때가 되었단 걸 넌지시 알려 주고픈지 창가에 걸터 앉은 화분 빼꼼히 꽃봉오리 내밀어 싹싹 비벼가며 꽈악 포개 쥔 손 가벼이 펴게 하네 겨울이 가는 게 싫은 걸까 봄이 오는 게 싫은 걸까 네가 머문 자린 이제... Category :Poem Reply :2 Views :9324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