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나는 것은 - 서호건 (feat. 서은정) 기차를 타고 고향엘 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매듭 짓지 못한 채 품고온 ...

Posted in Poem  /  by Hogeony  /  on Jan 13, 2017 23:08
기억 나는 것은 - 서호건 (feat. 서은정)

기차를 타고 고향엘 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매듭 짓지 못한 채 품고온 일상의 그림자들을
한꺼풀 한꺼풀 차근차근 벗어놓고 나니
비로소 창 밖으로 수 천개의 새하얀 눈꽃들이
멈췄던 춤사위를 다시 흩날리기 시작하더군요

그렇게 홀라당 빨개벗은 채 몇 분이나 흘렀을까요
마음 한 구석으로 스며드는 우풍에 한기가 느껴져
덮을 만한 걸 찾아보다 좌석받이에 빼꼼히 매달려
저를 바라보고 있던 여행잡질 꺼내어 들었습니다

이런저런 다양한 무늬가 눈에 띄더군요
자동차, 구두, 시계, 사람, 음식, 여행지...
그렇게 한동안 두리번거리다 박물관을 발견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참 별의 별 게 가득한 곳이지만
그러면 그렇지 참 볼만 한 게 하나도 없더군요

...

그러다 문득... 그날이 떠올랐습니다
스치듯 당신을 마주친 프라하에서의 따스한 오후
우린 처음 만났는대도 마치 평생를 알고 지낸 사이처럼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단박에 서로를 알아보았죠
점심을 먹고 선 우리도 박물관을 갔었지요

당신이 너무나도 좋아한다는 분의 유품들이 가득 있었죠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젠 하나도 기억나지가 않네요
박물관 제목, 당신이 좋아한다는 그 분의 이름,
함께 나눴던 수많은 이야기, 심지어 당신의 미소까지도
참으로 야속하게도 그 무엇도 아무것도 기억나질 않네요

그저 당신과 그날
같은 공길 마시며
같은 복도를 걷고
같은 사진을 보고
같은 음악을 듣고
같은 편지를 읽고
같은 순간을 쓰며
함께 했었다는 것

오직
그 뿐이네요
기억 나는 것은

Re_20170114_142957.jpg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516273
  2. 20 Mar 2018 22:15 No Image 꽃은 사실 꽃이 아니다 꽃은 사실 꽃이 아니다 - 서호건 그가 나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나는 그에게로 가서 꽃이 되었다. 그 역시 그의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그의 이름을 내가 불러주길 바랐다. 나에게로 와서 그도 나의 꽃이 되고파 했다. 허나 그는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4274
  3. 20 Mar 2018 21:25 No Image 너에게로 가는 길 너에게로 가는 길 - 호 & 수 오늘은 결국 자빠졌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는데 용케 그간 안 떨어진 건 그저 올해 운이 좋아서였다 쓰라린 심장 부여잡으니 뚝뚝뚝 떨어지는 핏방울 이곳저곳 구석구석 내 이름 석 자가 새겨진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4583
  4. 22 Oct 2017 16:16 우두커니 우두커니 - 서호건 왜 그러니 이 좋은 날에 장대비가 왠 말이니 마음은 빗소리로 범벅 가뜩이나 어두컴컴한 하늘 아예 쳐다보지도 못하게 눈가엔 물줄기가 줄줄 아무리 온몸을 움크려도 오들오들 떨고 있는 팔다리 옷깃 사이로 바람만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826
  5. 22 Jun 2017 10:44 내 방엔 선인장 내 방엔 선인장 - 서호건 꽃집엘 가면 셀 수 없을 만큼 각양각색의 화분들이 화려함을 뽐내고 있어 쥐도 새도 모르게 시선을 빼앗긴다 근데 그래 봤자 그저 스쳐 간다 그냥 꽃이니까 내방엘 가면 문 여는 게 설렐 만큼 보고 있으면... Category :Poem Reply :0 Views :4914
  6. 12 Jan 2017 00:27 고파 고파 - 서호건 자정을 갓 넘긴 Now Tweleve Nine 그래... 내가... 저녁을 먹었었지... 6시 전에 고파... 배가~ 내 배가... 꼬륵꼬륵 비가 내려 입가에 서른을 코 앞에 둔 Now Twenty Nine 그래... 내가... 이별을 했었었지...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0036
  7. 13 Jan 2017 23:08 기억 나는 것은 기억 나는 것은 - 서호건 (feat. 서은정) 기차를 타고 고향엘 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매듭 짓지 못한 채 품고온 일상의 그림자들을 한꺼풀 한꺼풀 차근차근 벗어놓고 나니 비로소 창 밖으로 수 천개의 새하얀 눈꽃들이 멈췄던 춤사위를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6384
  8. 21 Apr 2015 09:11 발걸음 발걸음 - 서호건 고향 내려 갈 때 밥 먹으러 갈 때 집에 돌아 갈 때 잘 구르지도 않는 머리 그때 가끔 꺼내어 쓴다 한 발짝이라도 더ㅡ 줄이려고 조금이라도 더ㅡ 빨리 다녀오려고 째깍째깍 돌아서는 시간 아까워 서둘러 깡총깡총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6702
  9. 27 Oct 2016 08:38 코스모스 코스모스 - 서호건 모든 것이 빠싹 매말라가며 푸석푸석 떨구어지는 가을 오롯이 돋아났던 푸른 새싹 한 송이 코스모스로 피어나니 배시시 입꼬리에 초승달 지네 http://hogeony.com/123451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357
  10. 14 Nov 2016 00:51 바퀴는 굴러간다 바퀴는 굴러간다 - 서호건 기차 달리다 선로가 끊겨도 바퀴는 굴러간다 차가 달리다 전복이 되어도 바퀴는 굴러간다 Category :Poem Reply :0 Views :3517
  11. 01 Nov 2016 23:39 잠시... 말고... 늘! 잠시... 말고... 늘! - 서호건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조용히 슬그머니 자란다 씰룩쌜룩 요리조리 비집어가며 티나지 않게 너 모르게 언젠간 뽑힐 줄 알지만 때때로 나 때문에 아파하는 것도 알지만 그래도 무럭무럭 자란다 네 안에 잠...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887
  12. 26 Apr 2015 05:09 올리브 나무 올리브 나무 - 서호건 맑은 공기, 깨끗한 물 그리고 적당한 온도 씨앗이 손꼽아 기다리는 세 가지 보통 몇 년 때론 몇 백 년 진짜 가끔 몇 천 년 묵묵히 때를 기다린데 한 송이 꽃을 피우기 위해 한 그루 나무가 되기 위해 수줍...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091
  13. 20 Oct 2016 00:03 시뮬레이션 시뮬레이션 - 서호건 구조물 그와 그녀 각자의 바운더리 컨디션 Free한 Single Body 단, 아무나 무턱대고 누르면 툭하고 튕기는 도도한 매력 둘 사이의 구속조건 눈동자 마주치면 가슴이 콩닥콩닥 괜시리 찌릿찌릿 인풋: "말할 수 없어... Category :Poem Reply :0 Views :7713
first 1 2 3 4 5 6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