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너무 매콤한 치즈 등갈비가 먹고 싶어서~ 시켜먹든 사먹든 하려다가... 여차여차 일이 꼬여서 집에서 해먹기로...

Posted in Food  /  by Hogeony  /  on Feb 08, 2015 13:17

어제 너무 매콤한 치즈 등갈비가 먹고 싶어서~

시켜먹든 사먹든 하려다가... 여차여차 일이 꼬여서 집에서 해먹기로 했다ㅎㅎㅎ


내가 요리 레시피를 쓰게 될 줄은 감히 눈꼽만큼도 상상을 못했으나... 이렇게 쓰고 있다...

누가 보겠냐마는... 내가 나중에 해먹을 때 참고할려고 써놓는다ㅎㅎㅎ


========================================================================================


# 치즈등갈비 주요 재료: 좋은 등갈비와 치즈를 사야 맛있는 치즈 등갈비를 기대할 수 있음. (특히, 맛난 치즈가 중요했음)


- 등갈비

  => 2만원 어치... 혼자 먹긴 좀 많은데 둘이 먹긴 좀 어중간함 당면이나 떡볶이로 보충 요망


- 모짜렐라 치즈

  => 음... 뭐 적당히 고기 옆에 반접시 나올정도


- 체다슬라이스 치즈 1장

  => 체다 치즈와의 조합이 궁금하면 시도해볼만하지만, 약간 달달해지면서 다소 저렴한 맛이 남


- 파슬리

  => 있으면 넣고 없으면 말고~ 난 개인적으로 파슬리 특유의 향이 좀 어색해서... 있어도 안 넣음


- 떡볶이 or 당면

  => 대부분의 여자들이(?) 떡볶이를 좋아해서 그런지 떡볶이를 넣으라는 레시피가 많았으나, 나는 면을 더 좋아하므로 당면을 넣었음. 결과적으로 등갈비보다 당면이 더 맛있었음ㅋㅋㅋ


========================================================================================


# 등갈비 삶는 재료: 


- 생강 or 인스턴트 커피

  => 생강 하나도 천원인가 했던 거 같음. 인스턴트 커피는 있었는데... 넣는 걸 깜빡함ㅠㅠ


- 대파 1개


- 마늘 5~6쪽

  => 나는 마늘맛도 향도 좋아해서 많이 넣음. 내가 참고한 레시피상으론 4~5개 였던 것으로 기억함. 그런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그냥 넣는 것보다 두 동강 내서 내는 것이 더 향이 잘 배어서 좋았을 것으로 생각됨.


- 월계수 잎 5장

  => 정육점 사장님께 '살갑게 좀 주시라고~'하면 공짜로 주심. 그러나 너무 많이 넣으면 역으로 고기에 월계수 잎 향이 너무 강하게 남음.


- 청주 or 미림 4 숟가락

  => 청주 사러 갔다가 점원 아주머니께 '청주 대신에 소주 넣어도 괜찮아요?' 여쭤보니, '그건 안되고~ 그럴 바에야 "미림"을 사서 넣으라고 하셔서 그거 골라왔음. 비슷한 역할을 하는 거 같음. 몇 숟갈 쓸건데... 한 통은 8천 5백냥임...


- 통 후추 2 숟가락 (1 큰술)

  => 매콤한 맛과 향이 고기에 배이게 하면서, 누린내를 잡으려는 목적이었느나 별 효과는 없었던 거 같음.


- 매운 건고추 or 청양고추 3~4개

  => 매콤한 맛은 고추장이 아니라, 이걸로부터 잡고 시작해야 할 거 같음. 태국 고추든 뭐든 여튼 매운 것을 넣어서 매운 기운을 등갈비 삶을 때부터 담겨줘야 나중에 먹을 때 매콤할 거 같음. 안 그러면, 그저 양념만 맵게 될 듯.


========================================================================================


# 등갈비 양념 재료: 


간장 4 숟가락 (2 큰술)

  => 짜면서 진한 맛과 빛깔을 위한 것인 거 같음


미림 6 숟가락 (3 큰술)


물엿 or 요리당 or 올리고당 3 숟가락 (1.5 큰술)

  => 물엿을 넣으라는 레시피가 많았음. 그런데 집엔 물엿만 없고, 요리당이랑 올리고당만 있었음. 대체 이 세 가지가 뭐가 어떻게 다른 건지 몰라서 찾아보니... 물엿은 말 그대로 물엿인데, 이걸을 더 맛깔스러운 빛과 달콤함이 나도록한 게 요리당인 거 같았음. 다만, 요리당은 설탕물이라서 건강에 안 좋다고 함. 그래서 등장한 것이 올리고당이라인 거 같음. 나는... 이번엔 건강 대신 맛을 택하자는 마음으로 올리고당 대신 요리당을 씀.


- 간 양파 1개

  => 양념 맛에 상큼함과 달콤함을 좌우함. 양을 조절해서 맛을 맞출 필요가 있음. 나는 1/2개 넣었다가 양념에서 아무 맛이 안나서 양파 1/2개를 더 넣으니 그제서야 괜찮은 맛이 났음.


- 다진 마늘 2 숟가락 (1 큰술)


- 후추 4 숟가락 (2 큰술)


고추장 4 숟가락 (2 큰술)

  => 매콤한 빛깔의 근원에 불과하게 느껴짐. 매콤한 맛은 다른 걸로 잡야하 함.


- 청양고추 or 태국고추 or 캡사이신

  => 고추를 갈아 넣든지, 캡사이신을 넣든지 매콤한 맛을 여기서 잡아야 함. 나는 청양고추를 믹서로 갈아서 넣었음. 


- 토마토 1개

  => 이건 나만의 첨가물임. 경험상 토마토가 익으면, 맛이 달콤하면서 오묘해서 전체적인 맛의 조화를 잡아주는 것 같았음. 그래서 넣었으나... 본 요리에서는 이 때문에, 매운 맛이 상쇄되어버린 듯 싶음.


========================================================================================

20150207_161637.jpg
등갈비 삶는 재료를 다 넣고 약 1시간 정도 삶아 줌.
자 여기서 호거니시피, 누린내를 잡기 위한 2가지 접근법

A. 1시간 이상 고기를 미지근한 물에 담궈 핏물을 뺀다. 물을 10~15분 간격으로 새로 갈아줘야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서 등갈비 삶는 재료와 새로운 물에 고기를 담궈 1시간 정도 삶는다.

B. 일단 물과 등갈비만 넣고 끓인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그때 물을 다 버리고 살짝 삶아진 고기를 몇 번 행군다.
행궈보면 불그적적한 핏물이 빠져나오는 게 보일 거다. 그 후, 등갈비 삶는 재료와 새로운 물에 고기를 담궈 1시간 정도 삶는다.

A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B는 급하게 완성을 원하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20150207_165920.jpg
등갈비가 삶아지는 동안, 양념장을 만든다.
나는 당면도 이 안에 넣어서 양념이 잘 배이게 했다. 그래서 정말 당면이 맛있었나 보다.
당면은 미리 끓는 물에 6분정도 익힌 후 찬물에 식히고 양념장에 넣어야 한다.

20150207_173337.jpg
잘 삶아진 고기에 양념을 넣고 버무린 후, 중불 정도로 조리면 된다.

정말 깊은 맛을 원한다면, 이걸 하루 정도 재워서 양념이 고기에 잘 배이도록 하면 된단다.
나는 그럴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그냥 바로 조렸다.

여기가 마지막 기회인 거 같다. 매운 맛을 잡을 수 있는...
여기서 대충 양념 간을 봐가면서 청양고추든 고추장이든 고추가루든 캡사이신이든 넣어야 매콤함을 기대할 수 있다.

양념장 자체가 충분히 매콤했었는데, 양파 때문인지 토마토 때문인지는 몰라도...
결국엔 완성된 요리의 맛은 그다지 맵지 않았다. ㅠㅠ

20150207_173910.jpg
등갈비 완성... 치즈는 이러게 놓는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사진임!

등갈비 없이 치즈만 전자레인지에... 약 5분 이상... 치즈가 녹을 정도로 데워주고 나서 등갈비를 접시에 얹으면 됨.
나는 바보처럼 등갈비랑 같이 레인지에 넣고 돌림... 덕분에 부드러웠던 등갈비님께서 아주 바삭바삭해짐ㅜㅜ

pZVFe5KtsPpTdf5dBQeJEG55qxm0h_urZLYylpvwfOk=w628-h353-no
맵지 않아서ㅠㅠ 치즈가 아무런 의미가 없었음... 결국 치즈는 반 이상 남음.
체다 치즈는 더 더욱 내 스타일이 아니었음. 이건 이런 요리보다 가벼운 요리들인 샌드위치나 도시락에 어울림.

그러나... 군계일학이라고...
가운데 볼록하게 모짜렐라 치즈를 이불마냥 덮고서 수줍게 숨어있는 당면의 맛은... 가히 내가 먹은 당면 중에 최고였음~!
매우면서도 달콤하고 또 고소하고 쫄깃한 그 식감ㅎㅎㅎ
완전 구웃~!!!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0'

Leave Comments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