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에게 물었다. "네가 사랑을 알아!?" "그럼요." "뭘 보고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

Posted in Love  /  by Hogeony  /  on Sep 13, 2009 19:27

누가 그에게 물었다.

"네가 사랑을 알아!?"

"그럼요."

"뭘 보고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할 수 있어?

대체, 네가 생각하는 사랑의 척도가 뭔데?"

"사랑의 척도요...? 음... 글쎄요."

 

사랑의 척도라...

 

그는 되묻고 싶었다.

"행복하세요? 뭘 보고 그렇게 말할 수 있죠? 행복의 척도가 뭔가요?"

 

차가 명품이라고...

돈이 많다고...

학벌이 좋다고...

직업이 빵빵하다고...

집이 100평이라고...

아는 사람이 수천명이라고...

무언가 가진 게 많다고 해서,

꼭 그래야만 우리는 행복할 수 있는가?

 

차가 없어도 행복한 사람이 있고,

돈이 없어도 행복한 사람이 있고,

학교를 안다녀도 행복한 사람이 있고,

직업이 없어도 행복한 사람이 있고,

집이 없어도 행복한 사람이 있고,

혼자 떨어져 살더라도 행복한 사람이 있다.

그렇게 아무것도 가진 게 없어도,

우린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다.

 

'행복'이란 감정은ㅡ

지극히 주관적인 자기 만족이 아니겠는가?

 

자신이 지금 이 순간 살아있음에 감사할 줄 알고, 

먹고 입을 수 있음에 감사할 줄 알고,

무언가 할 수 있음에 감사할 줄 알고,

읽고 쓰며 배울 수 있음에 감사할 줄 안다면,

그럼으로써 더 멋진 내일을 꿈꾸며 오늘 하루에 충실할 수 있다면,

이 세상 무엇이 부러울 것이며, 어찌 행복하지 않을 수 있으리요?

 

행복은 꿈과 희망에 비례하고, 욕심과 두려움에 반비례하며,

행복은 누구에게나 공평하지만, 그렇다고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행복은 어떤 흐름의 지향점이고 과정일 뿐, 그 자체가 목표와 결과가 될 순 없다.

 

우리가 죽기 직전에 지난 삶이 행복했노라고,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을 당신들과 함께 할 수 있음에 한없이 감사하고,

그래서 행복하다고는 말할 수 있을지라도,

결코 죽어서 행복해지리라고는 말할 수 없는 것이다.

 

행복은 오직 지금 이 순간ㅡ

바로 이곳에서만 잠깐씩 존재하는 것이다.

 

그럼 이제 사랑이 무엇인지도 이해할 수 있겠는가?

사랑의 척도가 과연 무엇일지 이해할 수 있겠는가?

 

44240-true-love-never-ends.jpg 그대들은 아는가...?

진정 사랑에 빠진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그대들은 아는가...?

사랑하는 이와 함께할 내일을 꿈꾸며,

하루하루를 일궈가는 그 행복을....

 

그대들은 아는가...?

세상 모든 것이 어둠 속에 갇힌데도,

찬란하게 빛나는 사랑하는 이의 영혼만은 보일 것임을...

 

그대들은 아는가....?

그대들의 죽음에 진심어린 눈물을 흘릴,

그대들이 편안히 눈 감을 수 있기를 기도할,

그대들을 진정 미치도록 사랑하는 이가 있다면,

그대들이 다시 천국에서 눈을 뜰 수 있을 것임을...

 

감사하라. 그대들이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음에...

감사하라. 그대들이 누군가로부터 사랑 받고 있음에...

감사하라. 아직 그렇게 살아 있음에...

 

사랑의 척도란...

몸과 마음을 다해 한없이 그 사람을 아끼고 보살펴주고자 함이요,

그 진심어린 정성이 그 사람의 가슴에 온전히 가 닿는 깊이인 것이다.


무언가를 받고 싶은 것보다 먼저 

하나라도 주고 싶은 마음ㅡ

그게 바로 사랑이 아닐까?

 

더 많이 사랑하라!

더 많이 감동하라!

더 많이 전율하라!

그게 진짜 삶이다.


당신이 지금 걷고 있는 그 길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이다.

온 몸으로 어루만지고 부벼대고

아낌없이 만끽하며 온전히 즐겨라... 그 모든 것! 

Me2day Yozm
  1. 태그
  2. 첨부
  3. 문서정보
  4. 이 게시물을...
  5. SNS
    Social Network Service
Comment '1'

Leave Comments


  • ?
    from. 서호건   on 2009.09.14 09:13  (*.135.115.148)

    앞으로 제게 이런 건 묻지 말아주세요.

     

    나이가 몇 살인지 묻지 말아주세요.

    어차피 나이를 잊고 산지 오래되었으니까.

    나이는 숫자일 뿐이잖아요.

     

    제가 하는 일이 무엇인지 묻지 말아주세요.

    어차피 뭐 하나만 하며 살고 있진 않으니까.

    해야할 말이 너무 많잖아요.

     

    제가 어떤 사람인지 묻지 말아주세요.

    어차피 저의 모든 것이 말과 행동에 묻어날테니까.

    눈 앞에 보여지는 게 다 제 진짜 모습잖아요.

     

    이제부턴,

    "지금 느끼시는 그대로예요."

    라고 답할 거니까요.


List of Articles
  1. 05 Feb 2003 00:02 No Image NOTICE 호건이가 그렇게 말했었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고, 내가 아끼는 사람은 그 꿈을 향해가는 사람이고, 내가 존경하는 사람은 끝끝내 그 꿈을 이룬 사람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와 닮은 꿈을 꾸는 사람이다. 나는 뜨거운 태양이고 꿈은 작... Category :My Dear Reply :2 Views :256876
  2. 13 Oct 2015 21:23 달고나 달고나 - 서호건 달콤한 것은 사랑입니다 설탕 같던 설렘도 따스한 손길 끊기면 금세 굳어 달고나가 되고 그나마 뒤늦게 모양 잡아 애써 예쁘게 꺼내볼라치면 한 끗 차이로 쨍그랑 산산조각 나버리는 달콤한 것은 곧 사랑입니다 그러니... Category :Poem Reply :0 Views :2600
  3. 07 Sep 2015 13:21 쓰르라미 쓰르라미 서호건 오늘 아침 내린 커피 어느새 차가웁게 식어 있네 바로 막 내려 따땃하게 마실 땐, 그윽한 향기에 오묘한 맛이던 게 내 굳은 표정 녹이던 그 온기 잃고 나니 이젠 쌔카만 한약이네 문득... 지난 가을 가로수 길 쓰르... Category :Poem Reply :0 Views :4569
  4. 23 Aug 2015 12:20 개미 => 베짱이 => ? 우리 부모님 세대는 개미가 사회적 성공을 이루기 좋았다. 지금 우리 세대는 어렵게 번 돈을 문화와 에술에 소비한다. 베짱이들에게 천국인 세상이다. 나의 자식 세대는 다시 개미가 될 것이다. 그러나 우리 부모님 같은 개미가 아니라...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2170
  5. 20 Jul 2015 00:02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작성 중> 기업의 목적은 이윤 추구, 그럼 인간의 목적은? 기업의 목적은 작은 돈으로 큰 수익을 내는 것이다. 목적이 가치의 창출이고, 가치는 곧 재화로 귀결된다. 본 화제애서 사회적 기업은 논외로 하자. 그렇다면 우리 인간의 목적은 무엇이... Category :Essay Reply :0 Views :4241
  6. 17 Jun 2015 11:11 오늘 우리 산책 같이 할까? 오늘도 아침 햇살이 참 좋구나~ 상쾌한 공기도 들이쉴 겸 우리 아리, 아빠랑 같이 산책 할래? 아빠도 젊었을 땐는 옆에 사진처럼~ 네 엄마 손 잡고 그저 말없이 길을 따라 실 없이 웃으며 서로 어깰 스치며 걷곤 했지~ 요즘 우리 ... Category :Ari Reply :0 Views :6054
  7. 13 Sep 2009 19:27 그대들은 아는가...? 누가 그에게 물었다. "네가 사랑을 알아!?" "그럼요." "뭘 보고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할 수 있어? 대체, 네가 생각하는 사랑의 척도가 뭔데?" "사랑의 척도요...? 음... 글쎄요." 사랑의 척도라... 그는 되... Category :Love Reply :1 Views :7135
  8. 02 Apr 2015 07:38 아리야~ 저녁에, 아빠랑 둘이 찐하게 쏘주 한잔! 콜!? 아리야, 안녕? 아빠가 참 오랜만에 네게 편지를 쓴다~ 비겁한 변명이지만, 치기 어린 마음으로 세상과 부딪히며... 넘어지고 일어서고 다시 자빠지고 그리고 다시 일어서고, 그렇게 겨우 한 발짝 한 발짝 더 나아가고... 그렇게 고군분투... Category :Ari Reply :0 Views :5633
  9. 22 Mar 2015 22:00 춘몽 춘몽 서호건 봄이 와서 그랬나 책을 읽다 나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어 따사로운 햇살에 향기로운 꽃내음에 취할대로 취했는지 내가... 널 만났지 뭐야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지, 그치? 그래~ 진짜 말도 안되는 일이야 그래서 지금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6347
  10. 13 Mar 2015 11:34 아파요? 아파요? 서호건 난 알았습니다 내 가슴이 미어지도록 쓰라림을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단 게 어떤 고통임을 당신이 아프다 말할 때 그때 알았습니다 아기 발처럼 보드라워질 때까지 주무르고 또 주무르겠노라 나도 모르게 다짐하게 됨을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5203
  11. 14 Feb 2015 18:27 겨울애 겨울애 서호건 이젠 때가 되었단 걸 넌지시 알려 주고픈지 창가에 걸터 앉은 화분 빼꼼히 꽃봉오리 내밀어 싹싹 비벼가며 꽈악 포개 쥔 손 가벼이 펴게 하네 겨울이 가는 게 싫은 걸까 봄이 오는 게 싫은 걸까 네가 머문 자린 이제... Category :Poem Reply :2 Views :6774
  12. 27 Jan 2014 23:08 아이가 운다 아이가 운다 서호건 아이가 가다 말고 선다 그 자리에 쪼그려 앉아 버린다 어깨가 들썩인다 소리없다 아프다 보는 내 마음이 아프다 아무도 묻지 않는다 왜 앉았는지 왜 우는지 왜 아무 말 못하는지 아무도 묻지 않는다 아이는 운다 ...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3376
  13. 21 Jan 2014 02:10 쌓는다 쌓는다 서호건 아슬아슬 쌓는다 별 생각없이 놓았던 돌 이제와 심각한 고민되어 내 머릿속에 놓인다 들고 있는 돌 마땅히 보낼 곳 없어 주저한다 다시 고민한다 답답해 한다 손아귀에 쥐가 나다 못해 이젠 다리까지 후덜거린다 여기 놓... Category :Poem Reply :0 Views :13461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